‘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10년사’ 발간

창립 10주년을 기념해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10년사’를 발간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3월 29일 --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원장 윤도근, 이하 기정원)은 창립 10주년을 기념해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10년사’를 발간했다.

 

이번 발간된 10년사는 총 290여 쪽 분량으로 기관의 과거와 현재를 담은 역사와 더불어 미래상을 담고 있으며, R&D지원사업, 정보화지원사업, 경영혁신지원사업, 중소기업인력양성사업의 4가지 부문사를 수록하여 10년간의 기관의 성장과정과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

 

나아가 10년 동안 중소기업을 지원해 온 부문별 통계도 수록하여 보는 이들에게 알찬 정보도 제공하는 한편, 부문별 우수사례, 10년 10대뉴스, CEO 인터뷰, 사진자료 등 재미있는 볼거리 또한 담고 있다.

10년사는 중소기업청과 관련기관 등 300여 곳에 배포되며, 기정원홈페이지(www.tipa.or.kr)에서도 무료로 읽어볼 수 있다.

 

윤도근 기정원장은 발간사에서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10년사’는 그 동안의 발자취를 기록·관리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토대를 마련하고자 발간한 것”이라며 각계 요원들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밝혔다.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은 중소기업청 산하 준정부기관으로 기술기반 창업 및 성장촉진을 통한 안정적인 일자리 확대에 기여하는 기술혁신 지원 전문기관이다.

출처: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관련기사





알바천국,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에게 따뜻한 응원과 위로 전해 (뉴스와이어) 알바천국과 강하늘이 아르바이트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제작한 동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포털 서비스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인기배우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이 일하는 현장을 깜짝 방문해 응원하는 내용의 ‘수고했어, 오늘도 - 강하늘 편’이 알바천국 홈페이지에서 22일 공개됐다. 알바천국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된 이번 깜짝 영상은 한 여학생이 알바를 하고 있는 고기집에 강하늘이 모자를 눌러쓴 채 등장해 인사를 건네며 시작된다. 오래 서 있다 보니 다리가 아프다는 알바생에게 강하늘은 자신의 알바 경험을 이야기하며 “그래 맞아, 나도 오리고기집 알바할 때 제일 힘든 게 서 있는 거였어”라며 공감하는 한편, 고기를 직접 구워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알바생의 퇴근시간이 되자 강하늘은 “오늘은 시간도 늦었으니 집까지 바래다줄게”라며 퇴근길을동행하면서 알바생과 이야기를 나눴다. 직접 구입한 발 마사지기까지 선물하며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 영상은 25일 기준으로 온라인 상에서 약 65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천국의 우체통은 알바천국이 알바생들의 소원을 이뤄주고 응원하기 위해 지난 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