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우아한 모녀" 최명길x차예련, 대본 리딩부터 빛난 ‘모녀 케미’

'우아한 모녀' 대본 리딩부터 터졌다, 배우들 실제 오열까지.. ‘감탄 또 감탄’
‘우아한 모녀’ 대본 리딩 공개, 벌써부터 기대되는 이유 ‘열연의 연속’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우아한 모녀' 첫 대본리딩 현장부터 배우들의 호흡이 심상치 않다.

11월 초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엄마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와 그녀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다룬 멜로드라마. 치명적이면서도 처절한 스토리가 눈 뗄 수 없게 펼쳐질 것을 예고,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9월 KBS 별관에서 진행된 ‘우아한 모녀’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최명길, 차예련, 김흥수, 김명수, 지수원, 이훈, 조경숙, 백승희, 하지완, 김보미 등 배우들과 어수선 감독, 오상희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이 총출동했다. 이와 함께 특별출연하는 반효정, 이정훈 또한 참석해 연기 열정이 가득한 현장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복수만을 위해 살아온 ‘캐리정’ 역의 최명길은 파란만장한 운명에 요동치는 감정을 뛰어난 집중력과 기막힌 순발력으로 그려냈다. 실제 눈물을 뚝뚝 흘리며 오열 연기를 펼치다가도 곧바로 냉정하게 복수를 준비하는 모습을 표현해 감탄을 자아냈다. 처절한 운명에 놓인 캐리정의 모습을 몰입도 있게 담아낸 최명길은 앞으로 이어질 고품격 활약을 예고했다.

엄마에 의해 복수 도구로 키워진 ‘한유진’ 역을 맡은 차예련의 연기력 또한 눈길을 끌었다. 한유진이 폭풍 같은 열정을 가진 모습과 한없이 약한 마음이 공존하는 인물인 만큼 때로는 복수심을 활활 불태우다가도, 때로는 사랑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넘나들며 캐릭터 서사를 섬세하게 담아냈다. 무엇보다 복수의 화신 면모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차예련의 모습이 그의 강렬한 변신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특히 최명길과 차예련의 조합은 ‘우아한 모녀’ 기대 포인트다. 두 배우는 휘몰아치는 운명 속에서 복수의 칼을 가는 모녀의 이야기를 화려한 케미로 그려냈다. 첫 호흡부터 완벽한 모녀 케미를 발산한 최명길과 차예련의 만남이 화면에서는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 외에도 김흥수, 김명수, 지수원, 이훈, 조경숙, 백승희, 하지완, 김보미, 반효정, 이정훈이 대사를 주고받으며 명품 배우의 품격을 보여줬다. ‘우아한 모녀’의 탄탄함과 다채로움, 안정감을 불어 넣어줄 명품 배우들의 존재에 기대가 높아진다.

배우들은 5시간여 동안 지친 기색 없이 작품에, 캐릭터에 빠져들어 열연을 펼쳤다. 서로의 호흡을 확인하고 팀워크를 쌓았던 첫 대본 리딩 현장. 첫 호흡부터 이토록 품격 있는 연기 열정과 몰입도를 보여준 ‘우아한 모녀’ 본 방송이 기대되는 이유다.

한편 KBS 2TV 새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11월 초 첫 방송될 예정이다.



로크웰 오토메이션과 슐룸베르거, 합자투자법인 센시아 설립 발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로크웰 오토메이션과 슐룸베르거가 이미 발표한 바 있는 합작투자법인으로서 석유 및 가스 산업 최초의 디지털 구현 통합 자동화 솔루션 공급업체인 센시아 설립을 완료했다고 2일 발표했다. 이 합작투자법인은 슐룸베르거가 석유 및 가스 영역에서 쌓아온 깊이 있는 지식과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풍부한 자동화 및 정보 전문지식을 활용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에 초점을 맞추게 된다. 센시아 CEO인 앨런 렌트컴은 “센시아는 모든 석유 및 가스 회사들이 이용할 수 있는 범 산업 차원의 디지털화와 원활한 자동화를 이루어 이들의 자산이 보다 생산적이고 수익성 높게 운영될 수 있게 한다”며 “이는 석유 및 가스 생산과 운송 및 처리 과정을 한층 더 단순화시키고 안전하게 지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텍사스주 휴스턴에 본사가 있는 센시아는 초년도에 4억달러의 연 매출을 창출하고 약 1000명의 종업원을 고용할 계획이다. 센시아는 독립 법인으로 운영되는데 로크웰 오토메이션이 합작투자법인의 지분 53%를, 슐룸베르거는 47%를 소유하게 된다. 로크웰 오토메이션은 거래를 완료하면서 현금 2억5000만달러를 슐룸베르거에 지급했다.


로크웰 오토메이션과 슐룸베르거, 합자투자법인 센시아 설립 발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로크웰 오토메이션과 슐룸베르거가 이미 발표한 바 있는 합작투자법인으로서 석유 및 가스 산업 최초의 디지털 구현 통합 자동화 솔루션 공급업체인 센시아 설립을 완료했다고 2일 발표했다. 이 합작투자법인은 슐룸베르거가 석유 및 가스 영역에서 쌓아온 깊이 있는 지식과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풍부한 자동화 및 정보 전문지식을 활용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에 초점을 맞추게 된다. 센시아 CEO인 앨런 렌트컴은 “센시아는 모든 석유 및 가스 회사들이 이용할 수 있는 범 산업 차원의 디지털화와 원활한 자동화를 이루어 이들의 자산이 보다 생산적이고 수익성 높게 운영될 수 있게 한다”며 “이는 석유 및 가스 생산과 운송 및 처리 과정을 한층 더 단순화시키고 안전하게 지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텍사스주 휴스턴에 본사가 있는 센시아는 초년도에 4억달러의 연 매출을 창출하고 약 1000명의 종업원을 고용할 계획이다. 센시아는 독립 법인으로 운영되는데 로크웰 오토메이션이 합작투자법인의 지분 53%를, 슐룸베르거는 47%를 소유하게 된다. 로크웰 오토메이션은 거래를 완료하면서 현금 2억5000만달러를 슐룸베르거에 지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