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현대로템, KT와 5G 자율주행 차량 개발 협력

자율주행 차량 개발 및 민·군 관련 시장 협력 위한 양해각서 체결
현대로템 HR-Sherpa 활용 건설 현장서 측량·물류 작업 검증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현대로템이 KT와 손을 잡고 5G 기반 자율주행 차량 개발에 나선다.

현대로템은 KT와 ‘5G 기반의 자율주행 차량, 관제플랫폼 개발 및 사업을 위한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현대로템과 KT는 5G 통신 기반 자율주행 차량의 설계 및 개발을 비롯해 자율주행에 필요한 관제플랫폼과 원격운용체계 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나아가 국방, 민수 등 자율주행 차량 사업 확장을 위한 시장 개발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 현대로템은 KT의 원격·자율주행 차량용 5G 통신 인프라와 관제플랫폼 데이터 규격을 검토하고 현대로템의 자율주행 차량에 연동하는 작업을 추진한다. KT는 원격·자율주행 차량용 5G 통신 요구사항 분석을 비롯해 관련 인터페이스 설계와 자율주행 관제플랫폼 데이터 규격에 대해 현대로템에 컨설팅하고 통신 인프라 부문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현대건설에서 추진 중인 ‘3D 디지털 현장관리 기술개발 사업’에 현대로템과 KT가 참여하면서 마련됐다. 이 사업은 토목건축 현장에서 5G 기반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측량, 물류 등의 작업 효용성을 검증하는 것으로 12월 충청남도 서산 간척지에서 실증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실증에 활용할 자율주행 로봇으로 자체 개발한 민·군 겸용 다목적 무인차량 ‘HR-Sherpa’에 측량 센서를 탑재해 투입할 계획이다. HR-Sherpa는 현대로템이 무인체계 기술력 확보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미래 시장에 대응하고자 개발한 차량으로 탑재 장비에 따라 물자후송, 감시정찰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 가능하다.

특히 HR-Sherpa는 차량 앞의 사람을 인식해 자동으로 따라가는 종속주행이 가능하며 원격조종 기능을 비롯해 자율주행 기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고 있다. KT와의 협력으로 5G 기반 자율주행 기술이 발전되면 현대로템의 무인체계 부문 경쟁력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로템은 KT와의 협무협약을 통해 5G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자율주행 차량 및 무인체계 연구개발 역량과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HR-Sherpa를 비롯해 고품질의 다양한 무인체계 제품군을 확보해 미래 성장동력을 육성하고 고객가치를 창출하는 기술선도기업으로 자리 잡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 ‘2019 국회자살예방대상’에서 교육부장관상 수상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지난 5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국회자살예방대상’에서 조경연 상임이사가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국회자살예방대상’은 안실련과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가 자살 관련 봉사활동이나 제도개선, 연구, 교육, 홍보 등 각 분야에서 자살 예방을 위해 헌신적으로 활동하는 대한민국 국민을 발굴해 포상하는 시상이다. 이날 시상식은 문희상 국회의장, 정재희 안실련 공동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자살 속성과 연령 등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자살예방사업에 전략적으로 접근해 성공적인 자살예방 사업의 모델을 제시하는 데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국회자살예방대상’에서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특히 사회적 관심이 적었던 청소년 자살예방사업에 집중해 모바일 상담시스템구축, 인식개선 캠페인, 고위험학생 지원의 세 가지 측면에서 청소년 종합자살예방사업 체계를 수립해 추진해왔다. 2017년에는 인식개선 캠페인의 하나로 청소년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음원을 제작해 확산시켰으며 2018년 9월에는 청소년종합상담시스템을 론칭해 총 7만여건의 상담이 진행되었다. 또한 자살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 ‘2019 국회자살예방대상’에서 교육부장관상 수상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지난 5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국회자살예방대상’에서 조경연 상임이사가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국회자살예방대상’은 안실련과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가 자살 관련 봉사활동이나 제도개선, 연구, 교육, 홍보 등 각 분야에서 자살 예방을 위해 헌신적으로 활동하는 대한민국 국민을 발굴해 포상하는 시상이다. 이날 시상식은 문희상 국회의장, 정재희 안실련 공동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자살 속성과 연령 등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자살예방사업에 전략적으로 접근해 성공적인 자살예방 사업의 모델을 제시하는 데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국회자살예방대상’에서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특히 사회적 관심이 적었던 청소년 자살예방사업에 집중해 모바일 상담시스템구축, 인식개선 캠페인, 고위험학생 지원의 세 가지 측면에서 청소년 종합자살예방사업 체계를 수립해 추진해왔다. 2017년에는 인식개선 캠페인의 하나로 청소년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음원을 제작해 확산시켰으며 2018년 9월에는 청소년종합상담시스템을 론칭해 총 7만여건의 상담이 진행되었다. 또한 자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