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한국암웨이, ‘제7회 소프트웨어산업보호대상’ 수상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 정책 수립 및 시스템 구축, 담당 인력 배정해 체계적 관리
업계 최초의 사례… “선진 노하우 기반해 계열사에 점진적으로 확대 시행할 것”

 

한국암웨이(대표이사 배수정)가 ‘제 7회 소프트웨어산업보호대상’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소프트웨어산업보호대상은 저작권을 보호하며 건강한 소프트웨어 생태계 조성에 기여한 기관·기업·개인을 포상해 관련 산업을 활성화시키는 취지로 시행되고 있다.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며 2013년 출범해 2019년으로 7회 차를 맞았다.

한국암웨이의 이번 시상 배경에는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과 강력한 실행 정책이 밑바탕 되었다. 우선 한국소프트웨어저작권협회가 운영하는 소프트웨어 자산 관리 시스템(Software Asset Management)을 2015년에 도입했으며 2015년 이후 매 해 관련 인증을 갱신해 왔다. 2019년의 경우 평소 건전한 소프트웨어 정품 사용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모범 기업으로 선정되어 CSAM(Certified Software Asset Management) 인증 수여식에 초청받는 등 관련 체계를 빠르게 구축해 나가고 있다.

이와 더불어 임직원 대상 윤리강령 서약서에 소프트웨어 지적재산권 보호 항목을 명기하는 한편 주기 별 집체 교육을 통해 인식 강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정책 위반이 발견되는 경우 대상자에게 즉시 알람을 보내는 등 개선 작업도 병행한다.

또한 소프트웨어 자산 및 라이선스 관리를 위한 별도 인력을 배정해 적정성 여부를 지속 관리/감독한다. 담당자에게는 지속적인 교육을 제공함으로써 전문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주관 단체인 한국저작권보호원, 한국소프트웨어저작권협회로 구성된 소프트웨어산업보호대상 사무국은 한국암웨이가 국제 표준에 부합하는 소프트웨어 관리 규정과 선진적 자산 관리 솔루션 등의 항목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며 외부 기관을 통한 컨설팅과 자체 조사를 지속 병행한다는 점도 평가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한국암웨이 IT부문 임원인 이종현 이사는 “시스템 구축에 힘써준 팀원들과 더불어 관련 정책 이행에 적극 호응해주신 임직원 분들 덕에 이번 상을 받게 된 것 같다”며 “소프트웨어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고민하겠다. 우선 그간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 저작권 보호 정책을 계열사로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LG화학, GS칼텍스와 빅데이터 활용해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LG화학이 GS칼텍스와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손잡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그린카와 함께 ‘충전 환경 개선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전기차 생태계 발전을 위한 충전 솔루션 개발 필요성에 뜻을 같이하고 전기차 충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배터리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하면서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함께 협업하게 되었다. 이날 체결식에는 LG화학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 김정수 전무, 시그넷이브이 황호철 대표, 소프트베리 박용희 대표,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이행열 대표, 그린카 김상원 대표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충전소에서 수집한 전기차 빅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배터리 특화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한 것으로 LG화학과 GS칼텍스는 우선적으로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는 전기차가 GS칼텍스 충전소에서 충전


LIFE

더보기
LG화학, GS칼텍스와 빅데이터 활용해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LG화학이 GS칼텍스와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손잡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그린카와 함께 ‘충전 환경 개선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전기차 생태계 발전을 위한 충전 솔루션 개발 필요성에 뜻을 같이하고 전기차 충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배터리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하면서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함께 협업하게 되었다. 이날 체결식에는 LG화학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 김정수 전무, 시그넷이브이 황호철 대표, 소프트베리 박용희 대표,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이행열 대표, 그린카 김상원 대표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충전소에서 수집한 전기차 빅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배터리 특화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한 것으로 LG화학과 GS칼텍스는 우선적으로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는 전기차가 GS칼텍스 충전소에서 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