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한국이구스, 송도 신사옥 준공식 개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한국이구스가 오는 12월 13일 인천시 송도 국제도시 내 위치한 igus 신사옥에서 준공식을 연다.

준공식 행사는 인천 경제 자유구역 청장과 시공사, 취재진들을 포함해 약 50명만으로 치러지며, 본격적 업무는 오는 12월 23일부터 재개된다.

지난 3월 착공을 시작한 연면적 6941.97㎡(2080평) 규모의 이 건물은 독일 igus 쾰른 본사의 특징을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 사무실의 모든 벽을 없애고 내부에는 통유리 창을 달았다. 전체 동을 두 개의 섹션으로 나눠 좌측 2, 3층에 사무실을 배치하고, 우측을 1, 2층으로 나눠 공장으로 운영한다. 사무실과 공장은 서로 전면 유리를 통해 모두 보일 수 있게 했다. 부서 간 원활한 소통을 돕고 업무의 투명성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각 건물 블록을 지지하면서 하늘을 향해 서 있는 노란 철탑은 igus의 솔라 시스템을 반영하고 있다. igus korea 준공과 관련해 한국을 찾은 CEO 프랑크 블라제는 “태양이 빛, 열, 에너지를 가져다주는 모든 만물의 원천이듯 igus에 있어 모든 프로젝트와 아이디어는 고객에게서 출발한다. 고객을 중심으로 모든 팀과 리더들이 지휘 고하를 막론하고 자유롭게 협업할 수 있도록 했다”고 건물에 담긴 igus의 기업 가치를 설명했다.

독일 쾰른에 위치한 igus 본사는 세계적 건축가 니콜라스가 1988년 디자인한 것으로, 빠른 성장과 변화를 대비해 확장이 용이하도록 설계되었다. 1994년 이후 4번의 확장을 거친 igus GmbH는 테스트 룸만 3800㎡(3000평)에 달하며, 베어링, 에너지 체인, 케이블 등 각 산업 제품을 통틀어 업계 최대 규모의 테스트 설비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