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현대엘리베이터, kt와 ICT 접목한 ‘커넥티드 엘리베이터 사업’ 양해각서 체결

KT와 인공지능 엘리베이터 개발 나서
AI 호출 서비스·음성명령 시스템 등 승객 편의성 강화한 차세대 엘리베이터 개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현대엘리베이터와 KT가 지난 달 27일 현대그룹빌딩에서 ‘커넥티드 엘리베이터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ICT를 접목한 차세대 엘리베이터 개발에 함께 나선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현대엘리베이터 조재천 승강기사업부문장, KT 이현석 디바이스사업본부장을 비롯해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커넥티드 엘리베이터는 ICT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기기, 서비스로봇 등과의 커넥티비티, 보안 및 안전, 인공지능 호출 및 음성명령 시스템 등 승객 편의성을 강화한 차세대 승강기다. 또한 양사는 모니터 내장형 엘리베이터 공동 개발 등을 통해 광고 사업 부문에서도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엘리베이터 조재천 부문장은 “국내 대표 통신기업인 KT의 높은 ICT 역량과 당사의 R&D 및 유지관리 기술에 기반한 고객 중심의 차세대 엘리베이터 개발 토대가 마련되어 기쁘다”며 “국내 연구진과 기술진을 통해 새롭고 편리하고 안전한 엘리베이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이현석 본부장은 “업계 1위 현대엘리베이터의 제조 및 유지관리 기술과 KT의 ICT기술이 만나 커넥티드 엘리베이터란 새로운 분야에 경쟁력을 갖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KT는 AI, 5G, IoT 등 ICT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업계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GV, 중국 시노펙 그룹이 개발하는 하동군 갈사산업단지 조성 프로젝트에 전기공사·LED조명 공급 업무협약 체결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중국 시노펙 그룹이 국내 경남 하동군에 조성 예정인 하동화공화학보세공업단지 프로젝트에 LED조명기기 전문기업인 GV가 프로젝트에 필요한 제반 전기공사 및 LED조명을 공급하는 업무협약식을 지난달 27일 체결하였다. 협약식에는 시노펙 그룹의 부총경리, 하동군수, GV회장, 북항개발그룹의 대표 등과 국내 외 다수의 투자자와 기자들이 참석하였다. 경남 하동군의 전략 숙원사업이었던 하동화공화학보세공업단지는 하동군 금성면 갈사, 가덕리 일원의 육·해상 약 170만평 부지에 LNG복합발전소 및 LNG허브터미널, OIL터미널과 각종 부대시설 등이 들어온다. 총 사업비 15조원의 대형 프로젝트로 향후 동북아 최대의 LNG 허브 및 발전단지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하동군과 중국 시노펙 그룹은 하동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부산북항종합개발그룹이 설립하는 SPC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 SPC를 통해 GV는 하동 산업단지 건설에 필요한 제반 전기공사 시공 및 LED조명 관련 제품의 독점적 공급의 권리 부여와 더불어 단지 내 인프라 및 시설 설계 시 GV 제품 사양을 반영해 설계하기로 하였다. GV 채만희 회장은 “이번 하동군 산업단지 조성의


GV, 중국 시노펙 그룹이 개발하는 하동군 갈사산업단지 조성 프로젝트에 전기공사·LED조명 공급 업무협약 체결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중국 시노펙 그룹이 국내 경남 하동군에 조성 예정인 하동화공화학보세공업단지 프로젝트에 LED조명기기 전문기업인 GV가 프로젝트에 필요한 제반 전기공사 및 LED조명을 공급하는 업무협약식을 지난달 27일 체결하였다. 협약식에는 시노펙 그룹의 부총경리, 하동군수, GV회장, 북항개발그룹의 대표 등과 국내 외 다수의 투자자와 기자들이 참석하였다. 경남 하동군의 전략 숙원사업이었던 하동화공화학보세공업단지는 하동군 금성면 갈사, 가덕리 일원의 육·해상 약 170만평 부지에 LNG복합발전소 및 LNG허브터미널, OIL터미널과 각종 부대시설 등이 들어온다. 총 사업비 15조원의 대형 프로젝트로 향후 동북아 최대의 LNG 허브 및 발전단지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하동군과 중국 시노펙 그룹은 하동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부산북항종합개발그룹이 설립하는 SPC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 SPC를 통해 GV는 하동 산업단지 건설에 필요한 제반 전기공사 시공 및 LED조명 관련 제품의 독점적 공급의 권리 부여와 더불어 단지 내 인프라 및 시설 설계 시 GV 제품 사양을 반영해 설계하기로 하였다. GV 채만희 회장은 “이번 하동군 산업단지 조성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