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정법 in 순다열도" ‘대한민국 3대 빈’ 노라조 조빈, 원숭이와 ‘뜻밖의 로맨스’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지난 30일(토)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서는 ‘46세 싱글남’ 노라조 조빈이 뜨거운 구애를 받은 사연이 공개됐다.

‘순다열도 생물도감’ 속 진귀한 동물들을 찾기 위해 점점 깊은 숲 속으로 들어간 김수용, 조빈, 주이, 배윤경은 한 무리의 원숭이와 맞닥뜨렸다. 이 원숭이의 정체는 온 몸이 새까맣고 엉덩이에 하트무늬가 있는 검정짧은꼬리원숭이로 전 세계에 4천 마리만 남아있는 희귀종이다. 이 지역에서만 만날 수 있으며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에 멤버들은 새끼원숭이를 안고 있는 엄마원숭이와 가족들을 발견하자, 호기심 반 신기함 반으로 조심스럽게 관찰을 시작했다.

그 때, 유독 엉덩이가 붉은 원숭이 한 마리가 조빈 주위를 맴돌며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고, 조빈도 반가운 마음에 원숭이 울음소리를 흉내 내며 교감을 시도했다. 이를 지켜본 현지인은 “가임기가 되면 원래 엉덩이가 부풀어 오른다”라고 설명했고, 조빈은 “나를 원숭이 남자로 본거냐”라며 황당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원숭이에게까지 매력을 발산하며 몸소 인기를 증명한 조빈의 정글 로맨스에 모두가 웃음을 터트렸다.

원빈, 현빈에 이어 대한민국 ‘3대 빈’이라 불리는 조빈의 예측불허 정글탐사는 지난 30일 토요일 밤 9시에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로컬 소셜라이징 호스텔 운영사 ‘베드라디오’, 성공적 도외 진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베드라디오가 지난 10월 전주의 일퍼센트그룹과 1%호스텔의 위탁경영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베드라디오는 로컬 소셜라이징 호스텔 ‘베드라디오 동문’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계약을 통해 ㈜베드라디오는 일퍼센트그룹이 소유하고 있는 ‘1%호스텔’의 브랜드 마케팅, 인력관리, 예약관리 등의 업무 지원 내용을 포함한 위탁경영을 맡고, 일퍼센트그룹은 ‘1%호스텔’의 운영을 향후 5년간 베드라디오에 위임한다. ‘1%호스텔’은 현재 총 6층으로 도미토리와 개인실을 합해 약 130명이 머무를 수 있는 규모이다. 전주 한옥마을이 도보로 5분 거리에 위치하며, 전동성당, 풍남문, 전주 남문시장 등이 인근에 있어 관광객들이 상시 머문다. 베드라디오는 ‘베드라디오 동문’ 운영을 통해 구축한 로컬 소셜라이징 호스텔의 경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번 달부터 가격관리와 예약 채널 최적화를 위한 업무를 시작했으며, 향후 2개월간의 브랜드 리뉴얼 기간을 거쳐 공간 및 운영관리시스템 등을 재정비한다. 이와 함께 주변의 관광요소를 활용한 로컬 기반 투어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 일퍼센트그룹과의 계약은 베드라디오의 첫 도외 진출로, 이는 제주의


로컬 소셜라이징 호스텔 운영사 ‘베드라디오’, 성공적 도외 진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베드라디오가 지난 10월 전주의 일퍼센트그룹과 1%호스텔의 위탁경영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베드라디오는 로컬 소셜라이징 호스텔 ‘베드라디오 동문’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계약을 통해 ㈜베드라디오는 일퍼센트그룹이 소유하고 있는 ‘1%호스텔’의 브랜드 마케팅, 인력관리, 예약관리 등의 업무 지원 내용을 포함한 위탁경영을 맡고, 일퍼센트그룹은 ‘1%호스텔’의 운영을 향후 5년간 베드라디오에 위임한다. ‘1%호스텔’은 현재 총 6층으로 도미토리와 개인실을 합해 약 130명이 머무를 수 있는 규모이다. 전주 한옥마을이 도보로 5분 거리에 위치하며, 전동성당, 풍남문, 전주 남문시장 등이 인근에 있어 관광객들이 상시 머문다. 베드라디오는 ‘베드라디오 동문’ 운영을 통해 구축한 로컬 소셜라이징 호스텔의 경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번 달부터 가격관리와 예약 채널 최적화를 위한 업무를 시작했으며, 향후 2개월간의 브랜드 리뉴얼 기간을 거쳐 공간 및 운영관리시스템 등을 재정비한다. 이와 함께 주변의 관광요소를 활용한 로컬 기반 투어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 일퍼센트그룹과의 계약은 베드라디오의 첫 도외 진출로, 이는 제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