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GS리테일, 제주 GS25에 신선 먹거리 공급하는 제이비프레시 신선 먹거리 신규 공장 오픈

첨단 자동화 설비·최적의 품질·위생관리 체계 구축
GS25 양질의 신선 먹거리 공급받아 제주도민에게 제공할 것으로 기대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GS리테일이 제주 GS25에 신선 먹거리 공급하는 제이비프레시 신선 먹거리 신규 공장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제주 지역에 공급되는 편의점 신선 먹거리의 품질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 지역 내 위치한 편의점 GS25에 도시락, 김밥 등 신선 먹거리를 공급하는 제이비프레시가 270평 규모의 신선 먹거리 공장을 제주시 조천읍에 8일 신규 오픈했다.

제이비프레시는 최근 제주 지역 내 늘어난 신선 먹거리 수요에 대응하고 한층 더 강화된 먹거리 품질을 확보하고자 GS리테일 신선 먹거리 MD, 품질 위생 전문가와 팀을 꾸려 1년여간 준비한 끝에 신선 먹거리 공장을 신설하게 됐다.

GS리테일은 제이비프레시 신선 먹거리 공장을 신설하는 데 필요한 최적의 자동화 생산 시설 및 품질관리, 위생관리 체계 구축에 대한 노하우를 제공했다.

신규 오픈하는 제이비프레시 신선 먹거리 공장은 자동취반기, 주먹밥자동성형기, 진공냉각기(밥 등을 진공 상태에서 급속 냉각하는 기기) 등 신선 먹거리 생산에 필요한 최신 자동화 생산 설비를 도입해 일 최대 5만식(5만인분) 이상을 생산할 수 있는 최적의 대량 생산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품질 관리 인력을 강화하고 품질 향상을 위한 별도의 연구실을 운영해 신선 먹거리 품질 관리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공장 설계 단계부터 교차 오염이 발생하지 않는 최적화된 일방향 동선을 구축해 오염 물질이 신선 먹거리 제조장 내로 유입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토록 했으며 에어샤워, 이중 위생모 착용 등 엄격한 기준의 청결, 소독 과정을 거쳐야만 제조장에 들어갈 수 있는 철저한 위생관리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GS리테일은 제이비프레시 신선 먹거리 공장이 제주 지역에 신설됨으로써 제주 지역에 위치한 GS25가 양질의 편의점 신선 먹거리를 공급받아 제주도민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제주 지역 내 신선 먹거리 공장 신설을 통해 더욱 발전된 양질의 상품을 고객께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지속적인 품질관리와 최신 트렌드에 맞는 레시피 전달을 통해 제주도민에게 안심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상품을 지속 제공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미디어

더보기
섬유기업 렌징, 지속가능한 섬유 산업 구축 위한 새로운 텐셀 모달 섬유 공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오스트리아 섬유기업 렌징 그룹이 에코 퓨어 기술로 더욱 친환경적인 모달 섬유 생산을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에코 퓨어 기술이 적용된 텐셀™ 모달 섬유는 현존하는 모달 섬유 중 가장 환경적 책임이 높은 옵션에 속한다. 펄프와 섬유에 적용되는 완전 무염소 표백 기법은 클린 모달 섬유 생산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해당 기법을 통해 생산된 섬유는 기존의 방식으로 표백된 텐셀™ 모달 섬유보다 한층 더 높은 부드러움을 제공하며 속옷, 라운지웨어, 침구류 소재로 적합하다. 에코 퓨어 기술은 라이프사이클 내내 높은 환경표준을 충족하는 제품 및 서비스에 부여되는 친환경 인증인 EU 에코라벨을 보유하고 있으며 친환경 생산 프로세스를 특징으로 한다. 에코 퓨어 기술이 적용된 텐셀™ 모달 섬유는 오스트리아에서만 생산되며, 중유럽 및 동유럽의 친환경 숲에서 자란 너도밤나무 목재를 사용한다. 플로리안 휴브랜드너 렌징 텍스타일의 글로벌 사업 부문 부사장은 “셀룰로오스 섬유 기술과 친환경 생산 공정의 지속적인 혁신은 섬유 벨류 체인 전반에 걸쳐 보다 지속가능한 섬유의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제품 품질을 향상시키고, 지속가능한 경영을


LIFE

더보기
섬유기업 렌징, 지속가능한 섬유 산업 구축 위한 새로운 텐셀 모달 섬유 공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오스트리아 섬유기업 렌징 그룹이 에코 퓨어 기술로 더욱 친환경적인 모달 섬유 생산을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에코 퓨어 기술이 적용된 텐셀™ 모달 섬유는 현존하는 모달 섬유 중 가장 환경적 책임이 높은 옵션에 속한다. 펄프와 섬유에 적용되는 완전 무염소 표백 기법은 클린 모달 섬유 생산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해당 기법을 통해 생산된 섬유는 기존의 방식으로 표백된 텐셀™ 모달 섬유보다 한층 더 높은 부드러움을 제공하며 속옷, 라운지웨어, 침구류 소재로 적합하다. 에코 퓨어 기술은 라이프사이클 내내 높은 환경표준을 충족하는 제품 및 서비스에 부여되는 친환경 인증인 EU 에코라벨을 보유하고 있으며 친환경 생산 프로세스를 특징으로 한다. 에코 퓨어 기술이 적용된 텐셀™ 모달 섬유는 오스트리아에서만 생산되며, 중유럽 및 동유럽의 친환경 숲에서 자란 너도밤나무 목재를 사용한다. 플로리안 휴브랜드너 렌징 텍스타일의 글로벌 사업 부문 부사장은 “셀룰로오스 섬유 기술과 친환경 생산 공정의 지속적인 혁신은 섬유 벨류 체인 전반에 걸쳐 보다 지속가능한 섬유의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제품 품질을 향상시키고, 지속가능한 경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