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빅테크플러스 “악성 미분양 허위신고, 100배 넘게 차이 나는 곳도 있어”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빅테크플러스는 악성 미분양 허위신고가 100배 넘게 차이 나는 곳도 있다고 밝혔다.

12.16규제 이후 국내 부동산 시장이 급변하고 있다. 이런 부동산 시장의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서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의 추이를 잘 확인해야 한다.

이런 준공 후 미분양 아파트에 관한 통계는 국가 통계포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이는 각 시/군/구가 건설 사업자들에게 제공받은 일방적인 데이터에 의존해 만들기 때문에 수치가 맞지 않는 등 신뢰도에 문제가 있어 개선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프롭테크 스타트업 ‘빅테크플러스’에서 공적정보를 활용해 리얼 준공 후 미분양 데이터를 B2B형태로 제공하고 지역별 미분양 현황에 대해 ‘유튜브’로도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빅테크플러스는 분양업계에서 현재의 선분양/후입주 시스템에서는 미적격 청약 탈락자의 발생이나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청약자들의 계약포기로 인해 준공 후 미분양 데이터와 RTMS를 통한 숫자가 다를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반해 부동산 전문가들은 건설사들이 준공 후 미분양 통계에 대해 허위로 신고하는 원인으로 부동산 시장이 과열된 지역에서 아파트 가격 하락을 초래 할 수 있어서 허위로 축소 보고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에 무게를 두고 있다. 빅테크플러스는 이에 대해 국토부와 관련업계에서는 부동산거래 관리시스템(RTMS)을 활용해 미분양 주택 통계에 대한 정확성을 높이려 다각도로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프롭테크 스타트업 주식회사 빅테크플러스에서 공적 정보를 이용해 완공된 아파트에 대한 미분양을 분석한 결과 정부에서 발표한 준공 후 미분양 통계와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것을 밝혀냈다. 몇몇 샘플데이터를 살펴본 결과 경기도에 있는 한 아파트의 경우 준공 후 미분양 데이터가 정부 통계와 100배 이상 차이가 나는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큰 차이가 있는 아파트 중 부산의 한 아파트는 지난 2019년 11월 기준 정부데이터에서는 준공 후 미분양이 2세대에 불과하지만 2019년 12월 기준 빅테크플러스에서 분석한 결과로는 61세대로 무려 30배가 넘는 차이를 보였다. 해당 아파트 단지에 대해서 빅테크플러스가 조사해 본 결과 해당 아파트는 분양당시 미분양 사태로 인해 계약금 포기에 마이너스피까지 나왔던 아파트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분석결과에 대해 빅테크플러스 빅데이터 랩은 이러한 통계가 잘못될 경우 해당 아파트 가치에 대한 시세와 금융기관등에서의 부동산 감정에 왜곡 등의 문제를 초래해 부동산 금융 시장에 혼란을 가중시킬 수 있으므로 준공 후 미분양에 대한 정확 한 집계가 수반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빅테크플러스는 지난해부터 이렇게 만들어진 준공 후 미분양 데이터를 시중 은행이나 부동산 기업 등에 납품계약을 체결하고 B2B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디어

더보기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우아한형제들 상생협약 체결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16일 서울 나인트리호텔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주요 골자는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50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지난 13일 이후 대출받은 정책자금에 대해 외식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이자의 절반을 기금 소진 때까지 지원한다는 것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의 영향이 지속되면서 매출이 급감하고 휴업까지 하는 가게가 늘고 있어 대책을 마련했다며 소상공인들의 경영난 극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진자 또는 의심자의 가게 방문으로 휴업을 해야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해당 월 배달의민족 광고비를 환불해준다. 이는 지난 19일부터 ‘배민사장님광장’에서 신청 가능하다. 또한 우아한형제들은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손 소독제 7만5000개를 외식업 소상공인에게 전달한다. 이는 최근 정부, 공공기관, 소상공인단체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를 지원한데 이어 민간에서도 동참하는 취지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


LIFE

더보기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우아한형제들 상생협약 체결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16일 서울 나인트리호텔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주요 골자는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50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지난 13일 이후 대출받은 정책자금에 대해 외식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이자의 절반을 기금 소진 때까지 지원한다는 것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의 영향이 지속되면서 매출이 급감하고 휴업까지 하는 가게가 늘고 있어 대책을 마련했다며 소상공인들의 경영난 극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진자 또는 의심자의 가게 방문으로 휴업을 해야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해당 월 배달의민족 광고비를 환불해준다. 이는 지난 19일부터 ‘배민사장님광장’에서 신청 가능하다. 또한 우아한형제들은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손 소독제 7만5000개를 외식업 소상공인에게 전달한다. 이는 최근 정부, 공공기관, 소상공인단체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를 지원한데 이어 민간에서도 동참하는 취지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