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한화시스템, 작년 방산·ICT부문 모두 사상 최대 영업이익 실현

4차산업혁명시대, 독보적 기술기업으로 지속성장
2018년 대비 매출액 약 1조5460억으로 16% 상승, 영업이익 약 858억으로 15% 상승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한화시스템은 지난 10일 연결기준 실적 잠정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액 1조5460억원, 영업이익 858억원을 달성하여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 매출액 1조3360억원 대비 16%, 영업이익 745억원 대비 15% 성장한 수치이다.

별도 재무재표 기준으로는 방산부문은 2019년 연간 매출액 1조705억원, 영업이익 454억원을 달성했고 ICT부문은 연간 매출액 4490억원, 영업이익 403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2018년 양문분간 기업결합으로 발생하게 된 PPA 상각비의 ICT부문 반영을 감안하면 실질적으로 합병 1년여만에 본격적으로 영업이익 1000억원 시대에 진입한 호실적이다. 이는 지난해 방산부문의 역대 최대 수주실적 달성과 함께 합병 이후 양 부문간 시너지 경쟁력에 기반한 국방SI사업 수주 등의 성과로 볼 수 있다.

방산부문은 지난해 ‘항공 피아식별장비 MODE5’, ‘전술정보통신체계 3차 양산’ 사업수주 등 2.2조원에 이르는 최대 수주 실적을 달성했으며 이는 2016년 1조원 수주 기록 이후 4년 만에 100% 이상 신장한 의미 있는 성과다.

올해도 방위산업 시장규모의 확대와 더불어 4차산업혁명시대 첨단기술이 적용된 지휘통제, 감시정찰 분야의 역할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시스템은 미래 전장에 대비하여 ‘AI’, ‘무인화’, ‘사이버’, ‘항공전자’ 등을 미래 핵심기술로 선정해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신규사업과 글로벌 민수시장 진출 또한 가속화할 예정이다.

지난해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에어택시 시장 진출을 위한 오버에어사 지분투자에 이어 올해는 개인항공기 개발을 본격화한다. 미 연방항공청의 형식 인증 승인을 목표로 글로벌 민수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ICT부문은 ‘국방과 금융SI분야 국내 1위’, ‘AI표준솔루션 사업자’를 목표로 사업역량을 지속 확충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한화생명보험 코어 고도화사업’, ‘보험개발원 AI 사진 자동견적 시스템 구축사업’ 그리고 합병 시너지를 기반으로 한 ‘다출처영상융합체계 체계개발사업’ 등 4차산업혁명시대의 핵심기술이 적용된 사업들을 수주하여 미래기술 역량을 인정받아왔다.

또한 올해 초 한화그룹은 디지털혁신의 원년으로 삼아 경영전반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구현해 나갈 것을 강조한 바 있어 ICT부문은 향후 AI와 스마트팩토리 중심의 사업수요 증대 등 그룹 내 DT를 선도하며 대외사업까지 확장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지난해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시도와 성과가 있었던 한 해였다”며 “올해는 이를 기반으로 대형사업 수주, 글로벌 민수시장 진출 확대와 더불어 미래기술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신시장 선점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

더보기
섬유기업 렌징, 지속가능한 섬유 산업 구축 위한 새로운 텐셀 모달 섬유 공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오스트리아 섬유기업 렌징 그룹이 에코 퓨어 기술로 더욱 친환경적인 모달 섬유 생산을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에코 퓨어 기술이 적용된 텐셀™ 모달 섬유는 현존하는 모달 섬유 중 가장 환경적 책임이 높은 옵션에 속한다. 펄프와 섬유에 적용되는 완전 무염소 표백 기법은 클린 모달 섬유 생산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해당 기법을 통해 생산된 섬유는 기존의 방식으로 표백된 텐셀™ 모달 섬유보다 한층 더 높은 부드러움을 제공하며 속옷, 라운지웨어, 침구류 소재로 적합하다. 에코 퓨어 기술은 라이프사이클 내내 높은 환경표준을 충족하는 제품 및 서비스에 부여되는 친환경 인증인 EU 에코라벨을 보유하고 있으며 친환경 생산 프로세스를 특징으로 한다. 에코 퓨어 기술이 적용된 텐셀™ 모달 섬유는 오스트리아에서만 생산되며, 중유럽 및 동유럽의 친환경 숲에서 자란 너도밤나무 목재를 사용한다. 플로리안 휴브랜드너 렌징 텍스타일의 글로벌 사업 부문 부사장은 “셀룰로오스 섬유 기술과 친환경 생산 공정의 지속적인 혁신은 섬유 벨류 체인 전반에 걸쳐 보다 지속가능한 섬유의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제품 품질을 향상시키고, 지속가능한 경영을


LIFE

더보기
섬유기업 렌징, 지속가능한 섬유 산업 구축 위한 새로운 텐셀 모달 섬유 공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오스트리아 섬유기업 렌징 그룹이 에코 퓨어 기술로 더욱 친환경적인 모달 섬유 생산을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에코 퓨어 기술이 적용된 텐셀™ 모달 섬유는 현존하는 모달 섬유 중 가장 환경적 책임이 높은 옵션에 속한다. 펄프와 섬유에 적용되는 완전 무염소 표백 기법은 클린 모달 섬유 생산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해당 기법을 통해 생산된 섬유는 기존의 방식으로 표백된 텐셀™ 모달 섬유보다 한층 더 높은 부드러움을 제공하며 속옷, 라운지웨어, 침구류 소재로 적합하다. 에코 퓨어 기술은 라이프사이클 내내 높은 환경표준을 충족하는 제품 및 서비스에 부여되는 친환경 인증인 EU 에코라벨을 보유하고 있으며 친환경 생산 프로세스를 특징으로 한다. 에코 퓨어 기술이 적용된 텐셀™ 모달 섬유는 오스트리아에서만 생산되며, 중유럽 및 동유럽의 친환경 숲에서 자란 너도밤나무 목재를 사용한다. 플로리안 휴브랜드너 렌징 텍스타일의 글로벌 사업 부문 부사장은 “셀룰로오스 섬유 기술과 친환경 생산 공정의 지속적인 혁신은 섬유 벨류 체인 전반에 걸쳐 보다 지속가능한 섬유의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제품 품질을 향상시키고, 지속가능한 경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