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정영재 전용 흑기사 출동”

1초 해결사‘신데렐라 왕자님’변신!
민첩행동 박해진 vs 맨발투혼 조보아!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포레스트’ 박해진이 조보아의 1초 내 해결사로 활약하는 ‘신데렐라 왕자님’으로 변신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미령 숲에서 만나게 된 두 남녀가 각각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강제 산골 동거 로맨스’로 보는 이들에게 오감을 자극시키는 피톤치드를 발산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지난 12일 방송된 9, 10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7.5%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8.2%까지 치솟으며 수목드라마에서 적수 없는 1위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강산혁(박해진)은 시보를 벗어나 대원으로 인정받기 위해 ‘합동 훈련’에 참석해 1등을 거머쥐겠다고 선언했고, GPS 경로를 이탈해 계곡으로 뛰어들었다. 그러나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가면서 GPS 위치 표시에서 사라졌고, 이에 의료진 협조 요청으로 참석해 훈련을 보고 있던 정영재(조보아)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정영재가 결승선으로 달려가 강산혁을 부르짖는 순간, 아우라를 풍기며 강산혁이 무사 귀환, 다음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박해진-조보아가 거세게 흘러가는 계곡물 안에서 ‘발동동 투샷’을 선보인다. 극중 강산혁이 계곡으로 떨어진 정영재 신발을 주워주는 장면. 강산혁은 신발이 떨어진지도 모른 채 계곡 바위 위에 걸터앉아 상념에 빠져있는 정영재를 목격한 후 재빨리 신발을 낚아채는 ‘엑셀 부스터’를 가동시킨다. 정영재 전용 흑기사를 자처한 강산혁과 시무룩한 표정의 정영재가 눈길을 사로잡는 가운데, 두 사람이 계곡 안에서 극과 극 반응을 보이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박해진-조보아의 ‘신데렐라 왕자님’ 장면은 강원도 평창에 위치한 한 계곡에서 진행됐다. 이날 먼저 촬영에 들어갔던 조보아는 계곡의 물살 소리에 옆 사람과의 대화도 잘 들리지 않자 스태프가 사용하는 무전기를 빌려 든 채 멀리 있는 감독과 소통하며 감정을 다잡는 열정을 보였다. 더욱이 무전기를 통해 뙤약볕에서 진행되는 촬영에 지쳐있을 스태프들에게 파이팅을 불어넣으며 현장을 생동감 넘치게 만들었다. 또한 박해진도 험준한 산속 촬영으로 고생하는 스태프들을 대신해 클로즈업 촬영에서 직접 신발을 물에 던진 후 달려가 자연스럽게 주워 올리는 태연한 연기를 선보여 현장에 ‘피톤치드 힐링’을 불어넣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미디어

더보기
코코넛사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 최종 선정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인공지능 솔루션과 빅데이터 기반으로 모빌리티 비즈니스를 전개하는 코코넛사일로가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 참여 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는 중국, 미국, 유럽 진출을 준비하는 정보통신기술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본투글로벌센터가 주최, 주관하는 글로벌 성장 프로그램이다. 코코넛사일로는 중국 시장 검증형 프로그램에 참여해 최종 15개 업체 가운데 1곳으로 선발됐다.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는 현지 시장 진입 및 적응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은 줄여주면서 성공 확률은 올라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은 총 2단계와 실습으로 구성돼 있다. 1단계에서는 해외 시장 성공을 위해 이상적인 고객 목록과 고객 가치를 설정한 뒤 세일즈 및 마케팅 전략을 수립한다. 이어 2단계에서는 8주간 집중 교육 과정을 통해 현지 고객 반응을 확인한다. 마지막으로 6주간의 현지 시장 검증 과정을 거친다. 캠프에는 해외 벤처캐피탈 소속 국내 벤처기업 투자 담당자, 글로벌혁신센터 센터장 등이 심사위원으로 참가한다. KIC는 국내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 및 현지 안착을 돕는 과기정통부 산하


LIFE

더보기
코코넛사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 최종 선정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인공지능 솔루션과 빅데이터 기반으로 모빌리티 비즈니스를 전개하는 코코넛사일로가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 참여 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는 중국, 미국, 유럽 진출을 준비하는 정보통신기술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본투글로벌센터가 주최, 주관하는 글로벌 성장 프로그램이다. 코코넛사일로는 중국 시장 검증형 프로그램에 참여해 최종 15개 업체 가운데 1곳으로 선발됐다.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는 현지 시장 진입 및 적응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은 줄여주면서 성공 확률은 올라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은 총 2단계와 실습으로 구성돼 있다. 1단계에서는 해외 시장 성공을 위해 이상적인 고객 목록과 고객 가치를 설정한 뒤 세일즈 및 마케팅 전략을 수립한다. 이어 2단계에서는 8주간 집중 교육 과정을 통해 현지 고객 반응을 확인한다. 마지막으로 6주간의 현지 시장 검증 과정을 거친다. 캠프에는 해외 벤처캐피탈 소속 국내 벤처기업 투자 담당자, 글로벌혁신센터 센터장 등이 심사위원으로 참가한다. KIC는 국내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 및 현지 안착을 돕는 과기정통부 산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