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세계 4대 오픈소스 검수 서비스 아이즈 프로토콜, 국문 웹사이트도 오픈

데스크톱 웹, 모바일 웹 개별 제작해 가독성 및 시각적 효과 향상
웹사이트 내 업데이트 기술 로드맵 공개

 

아이즈 프로토콜(대표 김민수)은 2018년 제작했던 웹사이트를 개편한 신규 국문, 중문, 영문 웹사이트를 오픈했다고 20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아이즈프로토콜의 웹사이트는 2019년 오픈소스 기반 블록체인 프로젝트 비즈니스를 시작한 후 1년여간 다수의 특허 등록 등 블록체인 보안 기술에서의 연구개발 역량과 더불어,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블록체인 보안 기업으로 성장하고자 하는 미래를 향한 비전을 담았다.

또한 로드맵 업데이트 및 개발 현황, 개발 중인 서비스의 기능정보 등 독자들에게 다양한 서비스 정보를 제공하는 동시에 고객 문의 메뉴를 확대해 정보 공개 편의성과 투명성을 향상시켰다.

이 외에도 웹 디자인과 접근성을 모바일 환경에 맞게 보완해 편리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산업통계와 주요 인수합병 사례를 통한 시장 및 문제점 등 업계 흐름을 담은 디지털 콘텐츠를 구축했다.

지난해 중국 거래소 비키에 상장했던 아이즈 프로토콜은 기존에 중문 웹사이트와 함께 글로벌 스탠다드 목적으로 영문 웹사이트를 운영해 왔으나, 최근 한국 생태계 구축 본격화 등에 따른 업계 및 외부 고객과의 소통 강화, 국내 대표 블록체인 보안 기업으로서 인지도 제고를 위해 이번 국문 웹사이트도 신규 제작했다.

아이즈 프로토콜은 아이즈 프로토콜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오픈소스 생태계를 좀 더 안전하고 자유롭게 만들고자 하는 고민에서 시작됐다며 앞으로 블록체인 보안 분야 선두주자를 목표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한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이즈 프로토콜은 1월 ‘아이즈 프로토콜 프로젝트의 한국 생태계 구축 본격화’,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웹 기반의 아이즈 프로토콜 서비스 출시 및 고도화’, ‘오픈소스 공유 생태계이자 아이즈(EYES) 마켓 플레이스인 아이즈존(EYES Zone) 사업 개시’ 등의 2020년 3대 핵심 목표를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내금리닷컴, 투기지역 폐지가 주택담보대출에 가져오는 영향 안내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참여정부 시절 도입한 ‘투기지역’ 제도의 폐지 방안이 검토 중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투기지역에 비해 투기과열지구, 청약조정대상지역의 규제가 대폭 늘어나면서 중복되는 부분이 발생하며 국민의 혼란이 커짐과 동시에 비효율적이라는 분석이 있다. 이에 내금리닷컴이 투기지역 폐지가 주택담보대출에 가져오는 영향에 대해 안내한다. 규제지역에 따른 주택담보대출의 가장 큰 차이점은 LTV 비율에 있었다. 하지만 2018년 9·13 부동산 대책 이후 사실상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주택담보대출의 구분이 없어져 LTV와 DTI가 40%로 동일하게 적용되었고, 2019년 12·16 대책 이후로는 15억 초과 주택 매매 시 주택담보대출 금리 기준과 9억원 이상분에 대해 LTV를 20% 적용하는 부분까지 같아졌다. 사실상 양도세, 청약, 정비사업 등 부분의 차이를 빼면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의 차이가 없어진 것과 같다. 그렇다면 투기지역 폐지 이후 아파트매매대출 LTV 한도에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 정부는 이번 폐지 검토의 기준이 규제 완화의 측면이 아닌 지속해서 발표된 부동산 대책 정리와 관할 부처의 일원화 성격이 강하다고 단정 지었다. 즉 주택구입자


LIFE

더보기
내금리닷컴, 투기지역 폐지가 주택담보대출에 가져오는 영향 안내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참여정부 시절 도입한 ‘투기지역’ 제도의 폐지 방안이 검토 중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투기지역에 비해 투기과열지구, 청약조정대상지역의 규제가 대폭 늘어나면서 중복되는 부분이 발생하며 국민의 혼란이 커짐과 동시에 비효율적이라는 분석이 있다. 이에 내금리닷컴이 투기지역 폐지가 주택담보대출에 가져오는 영향에 대해 안내한다. 규제지역에 따른 주택담보대출의 가장 큰 차이점은 LTV 비율에 있었다. 하지만 2018년 9·13 부동산 대책 이후 사실상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주택담보대출의 구분이 없어져 LTV와 DTI가 40%로 동일하게 적용되었고, 2019년 12·16 대책 이후로는 15억 초과 주택 매매 시 주택담보대출 금리 기준과 9억원 이상분에 대해 LTV를 20% 적용하는 부분까지 같아졌다. 사실상 양도세, 청약, 정비사업 등 부분의 차이를 빼면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의 차이가 없어진 것과 같다. 그렇다면 투기지역 폐지 이후 아파트매매대출 LTV 한도에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 정부는 이번 폐지 검토의 기준이 규제 완화의 측면이 아닌 지속해서 발표된 부동산 대책 정리와 관할 부처의 일원화 성격이 강하다고 단정 지었다. 즉 주택구입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