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쿠콘, 메디에이지와 ‘헬스케어 데이터 사업을 위한 전략적 제휴 협약’ 체결

상호 보유한 기술 및 인프라 활용해 양사 헬스케어 상품 홍보 및 판매 계획
보험사, 식품 유통 회사 포함한 헬스케어 시장 공략하는 혁신 서비스 제공

 

비즈니스 정보 제공 전문 기업 쿠콘(대표 김종현)은 헬스케어 데이터 분석 전문 기업 메디에이지(대표 김강형)와 ‘헬스케어 데이터 사업을 위한 전략적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제휴 협약은 헬스케어 시장 확대에 따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쿠콘과 메디에이지는 양사가 보유한 기술과 인프라를 활용해 헬스케어 상품을 홍보하고 판매할 계획이다.

협약 이후 쿠콘은 메디에이지가 제공하는 ‘개인 건강지표 분석 API’ 상품을 국내 최대 API 스토어 쿠콘닷넷에서 판매한다. 의학 생체 나이, 대사증후군 나이, 질병 발생 위험도 등 다양한 개인 건강지표 분석 API와 맞춤형 모바일 건강 비서 ‘닥터헬씽’ 등이 있다.

메디에이지는 쿠콘이 현재 제공하는 의료 기록 정보 ‘헬스케어 패키지 API’를 활용해 수요 업체에 맞춤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기존 메디에이지가 선보였던 헬스케어 상품은 의료 정보를 제공하는 의료기관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지만, 협약 이후 쿠콘의 ‘헬스케어 패키지 API’를 활용해 선보이는 상품은 건강관리 서비스를 운영하는 기업들도 이용 가능하다.

쿠콘닷넷이 선보이는 ‘헬스케어 패키지 API’와 메디에이지의 ‘개인 건강지표 분석 API’ 상품은 고객의 건강 정보 데이터가 필요한 보험사, 맞춤형 건강자산관리 서비스를 운영하는 핀테크 기업 등 다양한 헬스케어 시장의 고객이 활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강형 메디에이지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쿠콘과 메디에이지가 국내 헬스케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이며, 그 바람은 쿠콘의 해외 서비스망을 통해 국내를 넘어 아시아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 새로운 헬스케어 트렌드를 이끌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종현 쿠콘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쿠콘의 의료 기록 정보 API와 메디에이지의 생체 나이 분석 서비스가 결합한 헬스케어 상품을 통해 헬스케어 시장에 새로운 마케팅 시너지를 만들어낼 예정”이라며 “쿠콘은 국내 최대 API 스토어 쿠콘닷넷을 통해 더욱 다양한 시장에서 활용될 가치 있는 API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쿠콘은 금융기관이나 기업에 필요한 정보를 API 형태로 제공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비즈니스 정보 제공 기업으로 국내 500여개, 해외 2000여개 기관의 다양한 정보를 조직화해 고객사에 제공해오고 있다.

메디에이지는 250여개의 국내외 검진기관에 헬스 빅데이터와 헬스 분석엔진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건강지표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보맵, DGB대구은행 IM샵(#) 등 핀테크 기업 및 금융권에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LG화학, GS칼텍스와 빅데이터 활용해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LG화학이 GS칼텍스와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손잡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그린카와 함께 ‘충전 환경 개선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전기차 생태계 발전을 위한 충전 솔루션 개발 필요성에 뜻을 같이하고 전기차 충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배터리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하면서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함께 협업하게 되었다. 이날 체결식에는 LG화학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 김정수 전무, 시그넷이브이 황호철 대표, 소프트베리 박용희 대표,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이행열 대표, 그린카 김상원 대표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충전소에서 수집한 전기차 빅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배터리 특화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한 것으로 LG화학과 GS칼텍스는 우선적으로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는 전기차가 GS칼텍스 충전소에서 충전


LIFE

더보기
LG화학, GS칼텍스와 빅데이터 활용해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LG화학이 GS칼텍스와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손잡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그린카와 함께 ‘충전 환경 개선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전기차 생태계 발전을 위한 충전 솔루션 개발 필요성에 뜻을 같이하고 전기차 충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배터리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하면서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함께 협업하게 되었다. 이날 체결식에는 LG화학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 김정수 전무, 시그넷이브이 황호철 대표, 소프트베리 박용희 대표,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이행열 대표, 그린카 김상원 대표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충전소에서 수집한 전기차 빅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배터리 특화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한 것으로 LG화학과 GS칼텍스는 우선적으로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는 전기차가 GS칼텍스 충전소에서 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