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마시모의 비침습적 PVi® 연속 모니터링, 최신 연구서 수술 중 수액 관리 지침으로 중심정맥압 측정보다 유용함 입증

 

마시모(Masimo)(나스닥: MASI)가 ‘마취통증 소생의학회지(Journal of Anesthesiology and Reanimation Specialists’ Society)’에 발표된 연구 결과를 4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연구진은 정형외과 척추 수술 중 ‘마시모 PVi®‘를 비롯한 2종의 수액 관리 방식을 비교했다. 침습적·간헐적인 중심정맥압(CVP) 측정에 비해 비침습적·연속적 맥파변동지수(pleth variability index, 약칭 PVi)는 수액 교체가 적고 심장 안정화 효과가 우수하며 혈관 내량을 더 정확히 측정할 수 있다.[1]

터키 셀랄 바야르 대학교(Celal Bayar University)의 엘랩 체비칼랍(Dr. Eralp Çevikkalp) 박사와 연구팀은 수술 중 수액 관리의 중요성과 CVP, 평균동맥압(MAP)과 같은 전통적인 침습적·정적 수액 평가 방식의 단점에 주목하고 PVi가 효과적인 비침습적·동적 대안이 될 수 있을지를 연구했다. 연구진은 선택적 후방 요추 안정화 수술을 받는 성인 환자 100명에 대한 무작위 대조군 시험에서 PVi와 CVP로 유도된 수액 부하로 인한 변화를 비교했다. 연구진은 환자를 동일한 규모로 양분했다. PVi 그룹에서 환자들은 마시모 래디컬 7 펄스 CO-옥시미터(Masimo Radical-7® Pulse CO-Oximeter®)로 연속 모니터링을 받았으며 >14%의 PVi 임계값을 사용해 수액 투여 여부를 결정했다. (PVi가 14% 이상인 환자에게는 결정질 용액 250ml를 5분마다 투여했으며, PVI가 14% 이하인 환자에게는 4ml의 수액주입이 이뤄졌다.) 대조군에서는 CVP와 다른 일반 파라미터, 4-2-1 규칙을 사용해 수액 투여를 결정했다. 두 그룹에서 젖산, 헤모글로빈, 헤마토크릿 수준이 기록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수술 중 수액 교체 평균 용량은 PVi 그룹에서 1914±542.86mL, 대조군에서 3522±1098.1mL(p<0.05)로 나타났다. 수술 중 적혈구(RBC) 수혈 유닛 평균값은 Pvi 그룹에서 0.08±0.27 유닛, 대조군에서 0.42±0.57 유닛(p<0.05)으로 나타났다. 수술 후 RBC 수혈 유닛 및 수술 후 헤모글로빈 수치에서 두 그룹 간 차이는 유의하지 않았다.

연구진은 다음과 같이 결론지었다. “현재 연구는 PVi 모니터링이 CVP 모니터링보다 유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침습적인 데다 수액 교체가 적고 심장 안정성도 우수하며 혈관 내량도 더 정확히 평가할 수 있다. 수술 및 수술 후 합병증 기간을 추적하지 않은 것은 이 연구의 가장 큰 한계다.”

PVi는 수액 반응성 평가용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지 않았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내금리닷컴, 투기지역 폐지가 주택담보대출에 가져오는 영향 안내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참여정부 시절 도입한 ‘투기지역’ 제도의 폐지 방안이 검토 중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투기지역에 비해 투기과열지구, 청약조정대상지역의 규제가 대폭 늘어나면서 중복되는 부분이 발생하며 국민의 혼란이 커짐과 동시에 비효율적이라는 분석이 있다. 이에 내금리닷컴이 투기지역 폐지가 주택담보대출에 가져오는 영향에 대해 안내한다. 규제지역에 따른 주택담보대출의 가장 큰 차이점은 LTV 비율에 있었다. 하지만 2018년 9·13 부동산 대책 이후 사실상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주택담보대출의 구분이 없어져 LTV와 DTI가 40%로 동일하게 적용되었고, 2019년 12·16 대책 이후로는 15억 초과 주택 매매 시 주택담보대출 금리 기준과 9억원 이상분에 대해 LTV를 20% 적용하는 부분까지 같아졌다. 사실상 양도세, 청약, 정비사업 등 부분의 차이를 빼면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의 차이가 없어진 것과 같다. 그렇다면 투기지역 폐지 이후 아파트매매대출 LTV 한도에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 정부는 이번 폐지 검토의 기준이 규제 완화의 측면이 아닌 지속해서 발표된 부동산 대책 정리와 관할 부처의 일원화 성격이 강하다고 단정 지었다. 즉 주택구입자


LIFE

더보기
내금리닷컴, 투기지역 폐지가 주택담보대출에 가져오는 영향 안내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참여정부 시절 도입한 ‘투기지역’ 제도의 폐지 방안이 검토 중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투기지역에 비해 투기과열지구, 청약조정대상지역의 규제가 대폭 늘어나면서 중복되는 부분이 발생하며 국민의 혼란이 커짐과 동시에 비효율적이라는 분석이 있다. 이에 내금리닷컴이 투기지역 폐지가 주택담보대출에 가져오는 영향에 대해 안내한다. 규제지역에 따른 주택담보대출의 가장 큰 차이점은 LTV 비율에 있었다. 하지만 2018년 9·13 부동산 대책 이후 사실상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주택담보대출의 구분이 없어져 LTV와 DTI가 40%로 동일하게 적용되었고, 2019년 12·16 대책 이후로는 15억 초과 주택 매매 시 주택담보대출 금리 기준과 9억원 이상분에 대해 LTV를 20% 적용하는 부분까지 같아졌다. 사실상 양도세, 청약, 정비사업 등 부분의 차이를 빼면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의 차이가 없어진 것과 같다. 그렇다면 투기지역 폐지 이후 아파트매매대출 LTV 한도에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 정부는 이번 폐지 검토의 기준이 규제 완화의 측면이 아닌 지속해서 발표된 부동산 대책 정리와 관할 부처의 일원화 성격이 강하다고 단정 지었다. 즉 주택구입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