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현대차그룹, 새만금개발청 등과 그린수소 가치사슬 공동 연구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현대차그룹과 새만금개발청 등 8개 기관·기업이 그린 수소 실증 사업을 통한 수소 사회 구현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차증권과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공사, LG전자, 한국서부발전, 수소에너젠은 19일(목)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서울시 용산구 소재)에서 ‘그린 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공동연구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은 오재혁 현대자동차 에너지신사업추진실장과 박찬우 현대엔지니어링 인프라산업개발본부장, 송영선 현대차증권IB본부장,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강팔문 새만금개발공사 사장, 허재철 LG전자 한국영업본부 B2B그룹장,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김우섭 수소에너젠 대표 등 유관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대차그룹을 비롯한 8개 기관과 기업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태양광, 에너지 저장 장치(ESS), 수전해 시설, 연료전지 등 재생에너지와 수소 활용을 연계한 그린 수소 사업의 타당성에 대한 조사를 착수하게 된다.

수소는 화석연료로부터 추출한 ‘그레이 수소’,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저장한 ‘블루 수소’, 재생에너지로부터 전력을 공급받아 물을 전기 분해해 생산하는 ‘그린 수소’로 구분할 수 있다. 특히 그린 수소는 신재생에너지를 에너지원으로 삼아 에너지 생성 과정에서 이산화탄소의 배출이 전혀 없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새만금 지역은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 태양광 발전 등 풍부한 재생에너지 설비를 갖추고 수소 에너지를 비롯한 미래 에너지 사업 육성에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협약 주체들은 맡은 역할에 따라 △수소 생산을 위한 전력 공급 △그린 수소의 생산 △그린 수소의 활용 등 크게 세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먼저 LG전자는 새만금 지역에 태양광 모듈과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 등의 발전 설비를 갖추고 전력을 생산한다.

수소에너젠은 공급받은 전력으로 수소를 생산할 수 있도록 물전기분해(수전해) 기술과 설비를 제공하고, 현대엔지니어링은 수전해 시설을 비롯해 통합적인 수소 생산 플랜트 시설을 구축한다.

현대자동차는 연료전지 기술과 발전 설비를 통해 플랜트에서 생산된 수소를 바탕으로 전력을 만들고, 한국서부발전은 생산된 전력을 다양한 에너지 수요처에 판매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끝으로 새만금개발청은 사업 시행을 위한 관련 행정절차를 돕는 한편 관계 기관에 제도 개선을 요청하고, 상용화를 위한 지원도 나설 계획이며 새만금개발공사는 사업을 총괄 지원한다. 현대차증권을 사업 추진을 위한 금융 조달과 그린 수소 사업의 밸류체인 분석과 타당성 검증을 맡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재생에너지와 수소에너지 간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수소에너지가 궁극적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인 그린 수소의 밸류체인을 확보하기 위해 각 사가 보유한 역량을 최대한으로 발휘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마련된 ‘그린 수소 밸류체인 사업화를 위한 공동 연구’는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을 달성하고, 그린 수소로의 전환과 신사업 창출, 새만금 지역의 산업 활성화 등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오는 2021년부터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민관이 뜻을 모아 마련한 이번 업무 협약은 수소 에너지 업계에 큰 변화를 일으키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수소 생태계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뿐만 아니라 그린 수소 보급 확대에도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상해전력고분유한공사 등을 비롯한 중국 현지 파트너사와 수소 상용차 플랫폼 구축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 △CSIRO 등을 비롯한 호주 연구기관 및 기업과 수소 생산 기술 개발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 △정부, 지자체, 에너지 업계와 함께 상용차 수소 인프라 구축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 등 국내외를 넘어 다양한 분야에서 수소 생태계 저변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이어오고 있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아스타투어-하이원리조트, 판매 계약 체결 ‘영업 시동’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아스타투어가 국내 대형 리조트와 판매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한다. 여행 상품과 관광지 정보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면서 '가상자산'을 활용한 할인 혜택을 선보인다. 아스타투어는 강원도 정선 하이원리조트와 상품 판매 계약을 맺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아스타투어는 이번 계약에 따라 하이원리조트가 운영하고 있는 호텔 및 부대 시설과 강원도 내 관광지, 맛집, 입장권 등 각종 여행 상품을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하이원리조트 관광 상품은 아스타투어의 가상자산 결제 시스템으로 결제할 수 있다. 아스타투어의 가상자산 결제 시스템은 현금이나 신용카드 등 기존 결제 구조에 아스타투어가 취급하는 가상자산 '아스타'를 접목한 것이다. 중국어, 영어 등 언어 팩을 추가한 다국어 버전 시스템도 준비하고 있다. 현재 아스타는 국내 대형 가상자산 거래소 가운데 하나인 코인원거래소와 캐셔레스트, 비트소닉 거래소에 상장돼 일반인들도 쉽게 접할 수 있다. 고객은 여행 상품가 전액을 아스타로 결제할 수 있으며, 현금 또는 현금과 아스타의 복합 결제도 가능하다. 단 아스타 결제 비중이 커질수록 큰 폭의 할인율을 적용받을 수 있다.


LIFE

더보기
아스타투어-하이원리조트, 판매 계약 체결 ‘영업 시동’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아스타투어가 국내 대형 리조트와 판매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한다. 여행 상품과 관광지 정보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면서 '가상자산'을 활용한 할인 혜택을 선보인다. 아스타투어는 강원도 정선 하이원리조트와 상품 판매 계약을 맺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아스타투어는 이번 계약에 따라 하이원리조트가 운영하고 있는 호텔 및 부대 시설과 강원도 내 관광지, 맛집, 입장권 등 각종 여행 상품을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하이원리조트 관광 상품은 아스타투어의 가상자산 결제 시스템으로 결제할 수 있다. 아스타투어의 가상자산 결제 시스템은 현금이나 신용카드 등 기존 결제 구조에 아스타투어가 취급하는 가상자산 '아스타'를 접목한 것이다. 중국어, 영어 등 언어 팩을 추가한 다국어 버전 시스템도 준비하고 있다. 현재 아스타는 국내 대형 가상자산 거래소 가운데 하나인 코인원거래소와 캐셔레스트, 비트소닉 거래소에 상장돼 일반인들도 쉽게 접할 수 있다. 고객은 여행 상품가 전액을 아스타로 결제할 수 있으며, 현금 또는 현금과 아스타의 복합 결제도 가능하다. 단 아스타 결제 비중이 커질수록 큰 폭의 할인율을 적용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