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벼룩시장구인구직 조사: 직장인 희망 설 상여금 92만원, 현실은 55만원

설 상여금 받는 직장인, 10명 중 4명에 불과 ‘코로나19 영향’
희망 설 상여금, 대기업 127만원 > 중견기업 99만원 > 중소기업 84만원순

URL복사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올해 설 상여금을 받는 직장인은 10명 중 4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래 명절 상여금이 지급되지 않는 경우를 제외하면, 설 상여금을 받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코로나19로 회사 상황이 어려워져서'인 것으로 조사됐다.

생활밀착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910명을 대상으로 '설 상여금'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42%가 '회사에서 상여금이 지급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대기업(67.2%)과 중견기업(55.5%)에 근무하는 직장인의 경우 '지급된다'는 답변이 더 많았으며 중소기업 재직자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49.5%가 '지급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설 상여금이 지급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가장 큰 이유로 '원래 설 상여금이 지급되지 않는 회사여서(40.2%)'를 꼽았으며 '코로나19로 회사 상황이 어려워져서(37.6%)'라는 답변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상여금 대신 선물을 지급한다(22.3%)'는 답변도 있었다.

설 상여금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무려 72.4%가 '불만족스럽다'고 답했다. '불만족스럽다'는 답변은 중소기업이 78.1%로 가장 많았으며 중견기업(63.2%), 대기업(54%) 순으로 이어져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만족도가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직장인들이 희망하는 설 상여금은 평균 92만원으로 집계됐다. 희망 설 상여금은 재직 중인 기업의 규모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대기업 재직자의 경우 희망 설 상여금이 평균 127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중견기업은 평균 99만원, 중소기업은 평균 84만원을 받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재직자와 중소기업 재직자 간 희망 설 상여금의 차이는 43만원에 달했다.

반면 직장인들이 작년 설 실제로 받았다고 답한 상여금은 희망 금액과 큰 차이를 보였다. 직장인들이 지난해 설에 받은 상여금은 평균 55만원으로 희망 설 상여금의 60% 수준에 불과했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대기업 재직자의 경우 희망 설 상여금(평균 127만원)보다 34만원 적은 93만원을 받았으며, 중견기업 재직자 역시 희망 금액(평균 99만원)보다 34만원 적은 65만원을 받았다고 답했다. 중소기업 재직자 역시 희망 설 상여금(평균 84만원)보다 37만원 적은 47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설 상여금의 주요 사용처를 묻는 질문에는 부모님 용돈(37.9%)으로 사용한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비상금 용도로 저축(25.9%)한다는 답변도 많았으며 명절 상차림 준비(12%)에 보태거나 가족,지인 선물을 구매(11.5%)한다는 응답자도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은 올해 설 경비가 '작년과 비슷(47.2%)'하거나 '줄어들 것 같다(35.9%)'고 답했다. 설 예상 경비는 평균 38만원으로 집계됐으며 기혼 직장인(45만원)이 미혼 직장인(32만원)보다 13만원가량 더 지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직장인들이 설 예상 경비가 줄어들 것 같다고 답한 이유 역시 코로나19와 연관이 있었다.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7.7%가 '코로나로 인해 가족,친지 모임을 하지 않기로 해서(57.7%)'를 1순위로 꼽았으며 '교통비 등 귀성에 드는 비용이 없어서(17.3%)', '여행,문화생활을 못 하게 돼서(14.9%)', '외식 비용이 줄어서(10.1%)' 순으로 이어졌다.


미디어

더보기
부산정보기술협회, 제10대 정충교 회장 취임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부산정보기술협회는 지난 1월 27일(수) 오전 10시 웨스틴 조선호텔 오키드룸에서 제21회 정기총회 및 제10대 회장 이취임식을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정충교 회장이 제10대 부산정보기술협회 회장으로 추대돼 취임식을 진행했다. 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해 50인 이하로 개최됐으며, 현장에 참여하지 못한 회원사들 위해 온라인 생중계도 진행해 100여개 회원사가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했다. 이날 총회에는 부산시장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예비후보가 축사 영상을 보냈고, 국민의 힘 박형준 예비후보가 직접 참석해 축하 인사를 전했다. 또한 부산광역시청 신창호 미래산업국장,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김문환 청장,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이인숙 원장, 부산경제진흥원 박기식 원장, 부산도시재생지원센터 변강훈 원장,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 고영삼 원장이 참석해 정충교 신임 회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정충교 제10대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정보기술의 비약적 필요 증대라는 새로운 변곡점을 맞이하고 있다. 부산정보기술협회는 앞으로 우공이산의 정신으로 우직하게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패러다임을 제시해 부산 지역 경제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포부

LIFE

더보기
부산정보기술협회, 제10대 정충교 회장 취임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부산정보기술협회는 지난 1월 27일(수) 오전 10시 웨스틴 조선호텔 오키드룸에서 제21회 정기총회 및 제10대 회장 이취임식을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정충교 회장이 제10대 부산정보기술협회 회장으로 추대돼 취임식을 진행했다. 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해 50인 이하로 개최됐으며, 현장에 참여하지 못한 회원사들 위해 온라인 생중계도 진행해 100여개 회원사가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했다. 이날 총회에는 부산시장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예비후보가 축사 영상을 보냈고, 국민의 힘 박형준 예비후보가 직접 참석해 축하 인사를 전했다. 또한 부산광역시청 신창호 미래산업국장,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김문환 청장,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이인숙 원장, 부산경제진흥원 박기식 원장, 부산도시재생지원센터 변강훈 원장,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 고영삼 원장이 참석해 정충교 신임 회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정충교 제10대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정보기술의 비약적 필요 증대라는 새로운 변곡점을 맞이하고 있다. 부산정보기술협회는 앞으로 우공이산의 정신으로 우직하게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패러다임을 제시해 부산 지역 경제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