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가이온, 영남이공대학교와 산학협력 협약체결

AI 기반 보안 전문 인재 육성 지원
산학협력으로 정부의 디지털 전환 위한 산업 혁신에 기여

URL복사

 

AI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 전문 기업 가이온(대표 강현섭)이 1일 영남이공대학교(총장 이재용)와 보안 전문 인재 육성 및 AI 기반 공동 R&D사업을 위한 산학협력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영남이공대학교 천마스퀘어 2층 천마역사관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은 영남이공대학교 이재용 총장, 권기홍 교학부총장, 박만교 대외협력부총장, 변창수 취업복지처장, 가이온 강현섭 대표, 박명근 상무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양 기관은 AI 기반 산학 R&D 기술개발 및 사업화, 사이버 보안 전문 인재 양성, 현장 실습 지원 및 인력 채용 정보 공유, 공동 학술 연구활동 공동 개최 등 상호 발전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영남이공대학교는 직업 교육 명문 대학으로 실습 위주의 교육과 현장 중심의 전문직업 교육을 통해 특화된 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으며 국가고객만족도(NCSI) 전국대학부문 전국 1위에 8년 연속 선정되는 등 이공분야에서 높은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

가이온은 2007년 설립 이후 빅데이터 분석 분야를 이끌고 있는 기업으로 이외에도 데이터 서비스, 드론 관제 등 AI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최근 정부의 디지털 뉴딜, DNA 사업 등을 주도적으로 수행하는 등 AI분석 기술을 중심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AI 전문 기업이다.

가이온의 강현섭 대표는 “이번 산학협력을 통해 영남이공대학교의 준비된 인재들이 AI 보안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영남이공대학교와 가이온의 적극적인 교류로 유용한 R&D 기술 개발과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정부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산업 혁신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