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IAR 시스템즈, CI·CD 환경에서 효율적인 빌드 및 테스트 위한 교차 플랫폼 빌드 툴 출시

새로운 Arm용 IAR 빌드 툴, 우분투와 레드햇 또는 윈도우 상에 구축된 프레임워크에서 자동화 빌드 및 테스트 공정 효율 향상

URL복사

 

세계적인 임베디드 개발용 소프트웨어 도구 및 서비스 공급회사인 IAR 시스템즈(IAR Systems®)가 리눅스와 윈도우 기반 프레임워크를 지원하는 Arm용 IAR 빌드 툴을 공급함으로써 자동 빌드 기능을 지원하는 유연한 자동화 워크플로우용 제품군을 더욱 확장한다고 12일 밝혔다.

자동화된 애플리케이션 빌드 및 테스트 공정을 위해 교차 플랫폼 기반 프레임워크를 지원하는 이 새로운 툴을 활용하면 핵심 소프트웨어 빌드 및 테스트 작업을 대규모로 전개할 수 있다. 효율을 보장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개발 환경은 확장 가능성과 유연성을 갖출 필요가 있다. 오늘날의 개발 관행 역시 기업들이 개발 단계에서부터 빌드, 테스트 단계에 이르기까지 항상 우수한 품질을 보장하는 자동화 공정을 갖출 것을 요구한다.

IAR 빌드 툴을 활용하면 이러한 공정들을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고, 개발자는 프로젝트 투입 시간을 최적화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라이선스와 서버를 최적의 방식으로 관리 및 활용할 수 있다. IAR 빌드 툴은 선도적인 코드 품질, 탁월한 크기 및 속도 최적화, 그리고 신속한 빌드 기간의 이점을 제공한다.

이 툴은 씨메이크(CMake)와 닌자(Ninja) 같은 다른 빌드 시스템에 쉽게 통합될 수 있으며, 커맨드 라인 빌드 유틸리티인 IAR빌드(IARBuild)는 젠킨스(Jenkins), 뱀부(Bamboo) 같은 지속적 통합(Continuous Integration, CI) 엔진과 쉽게 통합돼 빌드 과정을 간소화한다.

개발자는 정적 분석툴 C-STAT을 사용해 개발 및 테스트 과정 전반에 걸쳐 코드 품질을 보장할 수 있다.

IAR 시스템즈의 앤더스 홀름버그(Anders Holmberg) 최고기술책임자(CTO)는 “CI/CD 환경을 사용하는 고객들이 점점 더 늘어나고 있는데, 이들은 이제 자신들이 선택한 플랫폼에서 Arm용 IAR 빌드 툴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이미 많은 고객이 리눅스용 IAR 빌드 툴을 사용해 우수한 효율과 유연성을 달성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있는데, 보다 다양한 플랫폼들을 지원하는 제품군 확장을 통해 앞으로 더 많은 고객이 우리의 강력한 툴을 자동화된 빌드 워크플로우에 통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삼성전자, 베트남 진출 협력회사 경영 안정 위해 2200여억원 긴급 자금 지원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삼성전자는 5일 베트남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상황에서도 비상 생산 체제를 운영하며, 어려움을 함께 극복한 120여 개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총 2200여억원의 자금을 무이자로 대출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신청한 협력회사는 80여 개에 달한다. 이 중 50여 개사가 총 1000여억원을 지원받았고, 나머지 30여 개 협력회사에 대한 자금 지원도 차례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협력회사들이 있는 하노이와 호찌민 인근 지역은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5월부터 9월까지 지역이나 공단이 통째로 봉쇄되는 비상 상황이 지속됐다. 현지 지방 정부는 전 주민의 출퇴근을 포함한 이동을 제한하고, 영업활동도 통제했다. 생산과 수출을 위해 가동이 꼭 필요한 기업들은 사업장 내부나 인근에 임시 숙식 시설 등을 갖추고, 철저한 방역 조치를 이행하는 조건으로 일부 생산을 할 수 있는 격리 생산 체제를 운영해야 했다. 생산을 이어가기 위해 삼성전자 법인과 협력회사들은 기존의 기숙사뿐만 아니라 사내 교육 시설, 인근 학교 등에도 긴급하게 임시 숙소를 마련해야 했다. 간이침대,텐트 등을 활용한 숙소 공간 확보도 문제였지만 침구

LIFE

더보기
삼성전자, 베트남 진출 협력회사 경영 안정 위해 2200여억원 긴급 자금 지원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삼성전자는 5일 베트남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상황에서도 비상 생산 체제를 운영하며, 어려움을 함께 극복한 120여 개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총 2200여억원의 자금을 무이자로 대출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신청한 협력회사는 80여 개에 달한다. 이 중 50여 개사가 총 1000여억원을 지원받았고, 나머지 30여 개 협력회사에 대한 자금 지원도 차례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협력회사들이 있는 하노이와 호찌민 인근 지역은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5월부터 9월까지 지역이나 공단이 통째로 봉쇄되는 비상 상황이 지속됐다. 현지 지방 정부는 전 주민의 출퇴근을 포함한 이동을 제한하고, 영업활동도 통제했다. 생산과 수출을 위해 가동이 꼭 필요한 기업들은 사업장 내부나 인근에 임시 숙식 시설 등을 갖추고, 철저한 방역 조치를 이행하는 조건으로 일부 생산을 할 수 있는 격리 생산 체제를 운영해야 했다. 생산을 이어가기 위해 삼성전자 법인과 협력회사들은 기존의 기숙사뿐만 아니라 사내 교육 시설, 인근 학교 등에도 긴급하게 임시 숙소를 마련해야 했다. 간이침대,텐트 등을 활용한 숙소 공간 확보도 문제였지만 침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