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현대차그룹,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 개발해 이피트에 적용

URL복사

 

현대자동차그룹은 전기차 충전 서비스 품질 제고 및 고객 편의 확대와 충전 사업자 육성을 위한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 E-pit Charging Service Platform)’을 개발해 전국 ‘이피트(E-pit)’에 적용하고 충전 사업자에게 개방해 국내 충전 생태계의 질적·양적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은 △충전소 운영을 위한 관제 시스템 △충전 사업자와 회원 간 충전 중개를 위한 로밍 시스템 등으로 구성돼 중장기적으로 국내 전기차 충전 사업의 확장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기존 충전 사업자들은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 활용 시 서비스 개발과 운영 부담이 줄어 효율적인 사업 운영할 수 있으며, 신규 사업자들은 충전 시장 진입이 한층 쉬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이 적용된 이피트(E-pit)는 △회원가입 및 차량등록 절차 간소화 △블루/기아 멤버스 포인트 전환 후 사용하던 방식 실시간 차감 방식으로 개선 △충전소 정보 고도화 및 고장 최소화 등으로 안정적 충전 서비스 이용을 할 수 있다.

또한 앞으로 고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를 확대 개편해 △제휴사별 충전 회원카드가 없어도 이피트(E-pit) 회원이면 제휴 충전소에서도 이피트(E-pit)와 유사한 수준의 서비스 제공 △유연한 요금제 △멤버십 패스 생성으로 충전 요금 추가 할인 혜택 △요금 지불 가능한 제휴 포인트 확대 등 고객 편의를 증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11일(월) 안성휴게소(서울 방향)를 시작으로 15일(금)까지 차례대로 이피트(E-pit) 운영을 재개하며,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을 기존 충전소에 더해 신규 개소 예정인 충전소에도 적용해 이피트(E-pit)만의 프리미엄 충전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지속해서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달 내 제주도 지역 최초로 ‘제주 새빌 이피트(E-pit)’를 개소할 예정이며, 상반기 중 △마포 △판교 △광명 등 주요 도심지에 이피트(E-pit)를 오픈하는 등 인구 50만 명 이상 주요 도심지에 지속해서 구축해 전기차 충전 생태계를 이끌어가는 전기차 선도기업으로서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올해부터 다양한 사업자와 추가적인 제휴 모델을 개발해 초고속 충전기 확대 보급을 전면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이피트가 지난해 론칭 후 전기차 충전 서비스에 대한 고객 불만을 개선하고 충전 인프라 확대를 견인했다며, 신규 개발한 충전 서비스 플랫폼 론칭과 지속적인 충전 인프라 확장으로 충전 생태계 질적·양적 성장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4월 정식 론칭한 이피트(E-pit)는 가입 회원 4만 명에 육박하는 등 국내 대표 전기차 충전 서비스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서비스 운영 임시 중단으로 불편을 겪었을 고객들에게 11일(월) 순차 운영 재개 충전소부터 24일(일)까지 이피트(E-pit) 회원 대상으로 요금 할인 이벤트도 실시한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