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삼성전자, ‘iF 디자인 어워드 2022’서 금상 3개 포함 총 71개 최다 수상

URL복사

 

삼성전자가 독일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22(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22)’에서 금상 3개를 비롯해 총 71개의 상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주관으로 시작된 ‘iF 디자인 어워드’는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콘셉트 △인테리어 △건축 △서비스디자인 △사용자 경험(UX) △사용자 인터페이스(UI) 등 총 9개 부문에서 디자인 차별성과 영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삼성전자는 포터블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 폴더블폰 ‘갤럭시 Z 플립3’, 무선 청소기 ‘비스포크 슬림’으로 금상을 받았다. 올해 57개국 1만1000여 개의 출품작 중 삼성전자는 71개 상에 선정돼 최다 수상을 했다.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맞춤형 경험을 제공하는 디자인으로 금상 3개 수상
 
금상을 받은 더 프리스타일은 180도 회전할 수 있어 벽면·천장·바닥 등 원하는 환경에 따라 최대 100형(대각선 254cm) 크기의 화면을 구현할 수 있는 포터블 스크린이다.
 
더 프리스타일은 가벼운 무게와 한 손에 들어오는 미니멀한 디자인을 적용해 휴대성을 높였으며, 실내뿐 아니라 캠핑장 등 야외에서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블루투스 스피커나 다양한 색상의 조명으로 연출 가능한 무드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 Z 플립3은 폴더블이라는 새로운 폼팩터에 더 커진 커버 디스플레이를 통해 사용자에게 확장된 사용 경험을 주는 디자인으로 금상을 받았다. 커버 디스플레이와 카메라를 하나로 묶어 정제된 디자인과 함께 폰을 접은 상태에서도 중요한 알림을 확인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심플한 디자인으로 생활 공간과 조화를 이루도록 설계된 무선 청소기 비스포크 슬림 또한 금상을 받았다. 비스포크 슬림은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을 맞춰주는 비스포크 콘셉트를 적용했고, 제품 보관에서 먼지 비움까지 청소 과정 전반의 사용 편의성을 높여 차별화된 청소 경험을 제공한다.
 
◇TV, 가전, 스마트폰 등 제품 디자인부터 UX 디자인까지 총 71개 수상
 
삼성전자는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제품과 UX 등 전 분야에 걸쳐 디자인을 인정받으며, 지난해에 이어 71개 상으로 역대 최다 수상을 이어갔다.
 
골드 수상작 외에도, 제품 부문에서 △Neo QLED 8K △비스포크 큐커 △갤럭시 버즈 2 등이 상을 받았다.
 
제품 이외 부문에서도 △개인에 따라 맞춤 설정이 가능한 휴대폰의 인터페이스 디자인 ‘삼성 One UI 4’ △사용하지 않는 갤럭시폰을 홈 IoT 기기로 재활용해 스마트 홈을 구축하는 ‘갤럭시 업사이클링 앳 홈’ 등이 우수 디자인에 선정됐다.
 
삼성전자 디자인 경영센터 김진수 부사장은 “변화하는 가치와 혁신적인 기술을 접목한 디자인이 중요하다”며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고 우리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의미 있는 경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