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SK텔레콤, 베리매트릭스와 ‘슈퍼노바’ 활용한 리마스터링 콘텐츠 사업 MOU 체결

AI 기반 미디어 품질 개선 솔루션 ‘슈퍼노바’로 해외 콘텐츠 복원

URL복사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은 글로벌 보안솔루션 업체 베리매트릭스(의장 아메데오 디안겔레, Amedeo D’Angele)와 ‘슈퍼노바’를 활용한 리마스터링(Re-Mastering) 콘텐츠 사업에 협력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슈퍼노바는 SKT 5대 사업 중 하나인 미디어 사업군을 이끄는 핵심 기술로, AI 딥러닝 알고리즘 기반의 디올디파이(De-oldify)[1] 기술을 통해 오래된 영상이나 음원의 화질을 고화질로 개선하는 솔루션이다.

현재까지 △방송(MBC 오래된 콘텐츠 화질 개선) △공공기관(독립기념관 기록물 복원) △스포츠(SK텔레콤 오픈 메타버스 생중계) 등 여러 분야에서 적극 활용되고 있으며, 2월 스페인에서 열린 MWC22에서는 스마트폰 버전 애플리케이션을 글로벌 고객들에게 처음 선보여 현지 관람객 및 기업들에 호평을 받기도 했다.

SKT와 슈퍼노바 협력에 나선 베리매트릭스는 세계 최대 콘텐츠 및 애플리케이션 보안 솔루션 공급업체 중 하나로, 중남미 및 유럽의 주요 통신사와 콘텐츠 공급사 등 전 세계 120개국, 1000개 이상의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다.

양측은 이번 협력을 통해 해외 방송사나 콘텐츠 제작사가 보유한 보유한 구작(舊作) 콘텐츠를 슈퍼노바 기술로 리마스터링하고 베리매트릭스의 보안 솔루션과 결합해 남미·유럽·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 공개할 예정이다. 또 SaaS (Software as a Service)[2]와 같은 실시간 방송 전용 솔루션도 새롭게 선보일 계획이다.

SKT는 베리매트릭스와 함께 글로벌 콘텐츠 제작 및 유통 사업자를 대상으로 슈퍼노바를 지속해서 알리는 등 리마스터링 콘텐츠 유통을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또 국내 콘텐츠의 해외 시장 진출도 견인해 리마스터링 콘텐츠의 글로벌 유통 성공 사례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

김혁 SKT Global 미디어지원 담당은 “이번 협력을 통해 국내에서 검증된 슈퍼노바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를 기대한다”며 “SKT가 보유한 미디어 기술의 해외 진출을 가속하고 한류 콘텐츠의 글로벌화에도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가이어 브존다르(Geir Bjondal) 베리매트릭스 부사장(Vice President Sales EMEA and APAC)은 “베리매트릭스의 보안 제품 및 서비스가 슈퍼노바의 글로벌 진출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길 희망한다”며 “이번 협력을 계기로 양사가 글로벌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좋은 파트너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1] 디올디파이는 오래된 영상을 최신 영상으로 리마스터링하는 미디어 AI 기술을 의미한다.
[2] SaaS는 별도 장비 구축 없이 클라우드 방식으로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