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밀리언셀러 등극

URL복사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가 글로벌 시장에서 올해 4월 초 기준 누적 판매량 100만 대를 돌파하며,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2020년 12월 첫선을 보인 후 약 16개월 만의 성과로 1분에 약 1.5대 판매된 셈이다. 그간 판매된 스마트 모니터의 디스플레이 면적을 모두 합하면, 약 2.8㎢(32형 기준)로 여의도 전체 면적과 맞먹는다.

특히 올해 1분기에는 최근 출시한 ‘스마트 모니터 M8’의 인기에 힘입어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약 40% 증가했다. 이 제품은 미국·독일·프랑스 등 주요 국가에서 사전 판매 물량이 조기에 완판되는 등 시장 반응이 좋았다.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PC 연결 없이도 업무와 학습뿐만 아니라 국내·외 다양한 OTT (Over The Top)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올인원 모니터로, 소비자의 변화되는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을 반영해 지속해서 신모델을 선보여 왔다.

현재 스마트 모니터는 총 11종의 라인업을 갖췄으며 △UHD 해상도의 M7(43형·32형) △FHD 해상도의 M5(32형·27형), 슬림한 디자인과 홈 오피스 기능을 강화한 △UHD 해상도의 M8(32형) 시리즈를 다양한 색상으로 선보였다.

특히 스마트 모니터 M8은 홈오피스·홈스쿨 등이 일상화되는 추세를 반영해, 탈부착이 가능한 카메라 ‘슬림핏 캠’과 화상 솔루션 앱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해 전 세계 소비자들로부터 호평받고 있으며,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가 수여하는 ‘CES 2022 혁신상(Innovation Awards Honoree)’도 수상했다.

기존 제품 대비 3분의 1 이하로 얇아진 11.4mm의 초슬림 두께와 웜 화이트·선셋 핑크·데이라이트 블루·스프링 그린 등 다양한 색상이 구현하는 세련된 디자인에 대한 선호도도 높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하혜승 부사장은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일상을 더 스마트하게 만들어주는 다양한 편의 기능과 소비자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사용할 수 있는 활용성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개념의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이며 모니터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