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아카라코리아, 삼성전자와 전략적 사업 협력 계약 체결

양 사 플랫폼 연동 개발을 통한 아카라 홈 사물 인터넷(IoT) 제품 스마트싱스 공식 지원 예정

URL복사

 

아카라코리아(대표이사 김현철)가 삼성전자와 전략적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아카라(Aqara) 스마트홈 디바이스를 삼성 스마트싱스(SmartThings) 플랫폼에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아카라코리아는 스마트 허브, 센서, 컨트롤러, 조명, 인테리어 등 다양한 스마트홈 제품군을 보유한 글로벌 홈 사물 인터넷(IoT) 선도 기업이다. 현재 애플 홈킷(Apple HomeKit),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등 다양한 글로벌 스마트홈 플랫폼을 공식 지원하고 있다.

스마트싱스는 삼성전자의 스마트홈 플랫폼으로 현재 약 270개 브랜드와 연동되며, 삼성전자 가전제품의 경우 사용 패턴을 학습해 맞춤형 기능까지 제공할 수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아카라코리아는 자사의 홈 IoT 제품들을 스마트싱스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양 사 플랫폼을 연동하는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올 상반기 안에 △스마트 커튼 △스마트 블라인드 △스마트 조명 스위치 △열림·닫힘 센서 △동작 감지 센서 등 기본 디바이스 연동을 시작으로, 추후 차별화한 연동 제품을 꾸준히 협력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카라코리아 김현철 대표는 “글로벌 최고 기업인 삼성전자의 공식 IoT 파트너가 돼 모든 스마트홈 사용자의 경험을 크게 개선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올해 발표될 글로벌 홈 IoT 연동 표준 규격 매터(Matter) 출시에 대응해 스마트싱스와 추가 시너지를 낼 방안을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한국총괄 B2B솔루션그룹장 임영수 상무는 “삼성전자가 지닌 생활가전 기술력과 스마트싱스 플랫폼이 아카라의 다양한 IoT 제품과 만나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이 함께 글로벌 스마트홈 시장을 석권하기 위한 초석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MX사업부 스마트싱스 팀장 정재연 상무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기존 지그비(Zigbee) 통신 방식을 사용하는 아카라 제품들은 물론 매터 시대에 대응한 스레드(Thread) 제품들까지 스마트싱스 사용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삼성전자 고객이 스마트싱스를 통해 생활 편의성을 높일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카라는 삼성전자, 애플, 구글, 아마존 등과 함께 민간 표준 단체 CSA (Connectivity Standards Alliance) 내 스마트홈 워킹 그룹에 참여해 글로벌 홈 IoT 통신 표준 수립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올해 CES 2022에서 매터 표준의 핵심 통신 기술인 스레드(Thread) 기반 센서류를 처음 선보였으며, 뛰어난 안정성·연결성을 자랑하는 스레드 기반의 제품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