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농식품부, 5개월간 전용 항공기로 딸기 1584톤 수출

지난해 12월~올해 4월…385편 운영으로 홍콩·싱가포르 수출 물량 93% 이송

URL복사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 5개월간 딸기 1584톤을 전용 항공기를 통해 수출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글로벌 물류난을 해소하기 위해 대한항공과 협업해 딸기 전용 항공기를 운영해왔다. 지난해 싱가포르행 노선을 운영한 데 이어 올해는 홍콩행까지 노선을 확대했다.

딸기는 주로 12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생산해 수출한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총 385편의 전용 항공기 운영을 통해 이송한 딸기는 홍콩,싱가포르 수출 물량의 93%에 달한다.

농식품부는 딸기 전용 항공기를 통해 적기에 수출을 지원, 딸기의 신선도를 높여 프리미엄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고운임이 지속되는 여건에서 시중운임 보다 낮은 고정운임을 제공해 수출업계의 물류 부담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 것으로 평가했다.

올해 딸기 수출량은 국내 생산량 감소 등으로 전년 동기(2020년 12월∼2021년 4월)보다 15.2% 줄었다.

다만 우량원묘 보급, 재배기술 교육, 전용 항공기와 연계한 저온유통체계 구축 등 품질 고급화에 힘쓴 결과 평균 수출가격은 전년보다 14.4% 올랐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케이(K)-푸드와 한류에 대한 인기를 활용, 주력 수출시장 외에도 필리핀, 몽골 등 신규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다.

전한영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앞으로도 생산에서 현지 마케팅까지 수출 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애로사항을 파악해 지원하겠다'며 '수출 물류 환경도 수시로 점검해 문제점은 적극적으로 해소해 나가는 등 딸기 수출 성장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
신한카드, 행정안전부와 국민 비서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와 국민 비서 서비스 제공 및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됐다. 국민 비서 ‘구삐’는 각종 생활형 행정정보를 국민이 자주 이용하는 모바일 앱을 통해 선제적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로, 국민 4명 중 한 명이 이용하는 대표적인 행정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는 지난해 백신접종 예약 안내, 국민지원금 안내 등을 통해 국민에게 친숙한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구삐는 현재 건강·주택, 자동차·교통, 세금·고지 등 7개 분야, 23종에 대한 알림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신한플레이는 앱 다운로드 수, 보안성, 기능성 등 자격요건을 갖춘 민간 앱 중에서 5월 말 현재 연계 테스트를 완료해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신한카드는 행정안전부와 국민 비서 서비스의 이용 활성화와 공공서비스의 편의성 향상을 위해 앞으로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이번 협약이 정부와 민간이 함께 이루는 성공적인 협업 모델로 정착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정부의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