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중기부,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대화…협력 로드맵 검토

올 상반기 승인·이행 개시…교육·교류 등 참여국 협력 비전 담아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 16일 아세안 중소기업 조정위원회(ACCMSME)와 '제5회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대화'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아세안 중소기업 조정위원회(ASEAN Coordinating Committee on Micro/SMEs)는 아세안 지역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아세안 10개국 부처의 고위급으로 구성된 협의체다.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은 201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스타트업 파트너십을 맺고 해마다 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대화'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파트너십 협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연 2회 개최하는 정책 대화를 통해 각국은 파트너십 기반 협력사업 이행현황, 신규 사업 발굴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번 정책대화 참여국들은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비전을 담은 로드맵을 최종 검토하고 올해 상반기에 승인 및 이행을 개시하기로 합의했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로드맵은 ▲교육과 교류 ▲정책과 규제개선 ▲투자와 동반성장 등 3대 전략과 단기 6개,중기 9개,장기 2개 등 17개 실행계획으로 구성됐다.

6개 단기 실행계획은 9개 중점추진계획(세부사업)을 통해 2024년까지 파트너십 기간 동안 집중적으로 이행할 계획이다.

9개 중점추진과제 중 투자유망 스타트업 정보교류, 에코톤, SDGs 스타트업 챌린지, 아세안 혁신컨설팅, 스타트업 정책연수, 여성기업가 성장 포럼 등 7개는 구체적인 이행계획 수립이 완료됐다.

나머지 한-아세안 유니콘 육성, 한,아세안 스타트업 플랫폼 구축 등 2개는 이행방안에 대한 논의를 거친 후 한-아세안 협력기금을 신청,활용해 2024년까지 추진하게 된다.

변태섭 중기부 중소기업정책실장은 '한-아세안 11개국 공동으로 완성한 로드맵으로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비전을 마련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경쟁력을 갖춘 혁신적인 스타트업의 육성을 위해 앞으로도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이 지속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미디어

더보기
‘민간 제안 도심복합사업’ 도입…특례 부여해 주택공급 속도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도심 내 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 공공이 아닌 민간 주도 주택사업에도 각종 특례를 부여하는 '민간 제안 도심복합사업'이 새롭게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 같은 내용의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국토부는 향후 5년 동안 ▲민생 안정 및 경제위기 극복 ▲신성장 동력 확충 ▲공공 혁신에 주력해 국민 삶의 질을 높이고 민간 주도의 경제 활력을 제고하는데 정책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우선 국토부는 주체,속도,입지,품질 등 공급혁신을 통한 250만호+α 주택공급에 나선다. 이를 위해 '민간 제안 도심복합사업'의 신모델을 도입하기로 했다. 그동안 공공이 시행하는 도심복합사업에만 부여했던 도시건축 특례, 절차 간소화, 세제혜택 등 각종 특례를 민간 사업자에게도 부여하는 '민간 제안 도심복합사업' 모델을 새롭게 도입, 민간의 도심 내 주택공급 속도와 효율성을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올해 안에 도심복합개발특례법을 제정을 추진한다. 입지 측면에서는 도심, GTX역세권, 3기 신도시 등 우수입지를 중심으로 집중 주택공급에 나선다. 또 '통합심의

LIFE

더보기
‘민간 제안 도심복합사업’ 도입…특례 부여해 주택공급 속도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도심 내 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 공공이 아닌 민간 주도 주택사업에도 각종 특례를 부여하는 '민간 제안 도심복합사업'이 새롭게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 같은 내용의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국토부는 향후 5년 동안 ▲민생 안정 및 경제위기 극복 ▲신성장 동력 확충 ▲공공 혁신에 주력해 국민 삶의 질을 높이고 민간 주도의 경제 활력을 제고하는데 정책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우선 국토부는 주체,속도,입지,품질 등 공급혁신을 통한 250만호+α 주택공급에 나선다. 이를 위해 '민간 제안 도심복합사업'의 신모델을 도입하기로 했다. 그동안 공공이 시행하는 도심복합사업에만 부여했던 도시건축 특례, 절차 간소화, 세제혜택 등 각종 특례를 민간 사업자에게도 부여하는 '민간 제안 도심복합사업' 모델을 새롭게 도입, 민간의 도심 내 주택공급 속도와 효율성을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올해 안에 도심복합개발특례법을 제정을 추진한다. 입지 측면에서는 도심, GTX역세권, 3기 신도시 등 우수입지를 중심으로 집중 주택공급에 나선다. 또 '통합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