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쿠콘, 금융보안원 마이데이터 통합 인증 중계 시스템 구축

금융보안원, 정보 제공 기관과 인증 기관 간 통합 연동하는 시스템 구축 추진… 쿠콘 구축 사업자 선정
쿠콘,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 인증 API 플랫폼으로 구축·운영… 네이버 클라우드 활용

 

비즈니스 데이터 플랫폼 기업 쿠콘(대표 김종현)은 금융보안원이 추진하는 ‘통합 인증 중계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확대되고,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다양한 인증 기관이 제공하는 사설 인증서의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다양한 인증 체계를 통합 관리하는 중계 시스템이 없어 정보 제공 기관은 여러 인증 기관과 개별적으로 연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따른다.

이런 이유로 통합 인증 중계 시스템의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커졌고, 금융보안원은 인증 수단 연동에 따른 시간·비용 부담을 줄일 통합 인증 중계 시스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쿠콘은 해당 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자로 선정됐다.

쿠콘은 통합 인증 이용량 급증과 같은 업무 환경 변화에 유연하고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의 인증 API 플랫폼 형태로 구축·운영한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대규모 인증 트래픽을 효과적으로 처리하고, 클라우드 인프라 설계·운영 등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네이버 클라우드를 활용한다.

통합 인증 중계 시스템의 주요 기능으로는 △참여 인증 기관별 통합 인증 API에 대한 호출·응답 중계 △접근 토큰 발급 API, 인증 API 제공 △인증 기관별 인증 API 호출 △이용 기관별 관리자, 이용자 계정 조회·관리 △이용 기관/이용자 권한 관리 △이용 통계 관리, 이력 관리, 이용량 정책 관리 등이 있다.

정보 제공 기관은 통합 인증 중계 시스템을 통해 여러 인증 기관과 한 번에 연동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기존에 정보 제공 기관이 인증 API 개발 시 소요됐던 시간·인력·비용에 대한 부담도 덜 수 있다. 통합 인증 중계 시스템은 올 9월 시범 가동 이후 정식 오픈할 계획이다.

김종현 쿠콘 대표는 “쿠콘이 이번 금융보안원의 통합 인증 중계 시스템 구축 사업자로 선정된 것은 그동안의 API 플랫폼 구축 노하우와 기술력이 인정받았다는 의미”라며 “마이데이터 산업이 활성화, 확장되면서 각 기관·기업에 편의성을 제공하기 위한 플랫폼 및 서비스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쿠콘은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필요한 데이터 API도 꾸준히 개발하고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CJ대한통운, 네이버와 ‘네이버도착보장’ 서비스 공동 론칭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이 편리함의 본질은 '배송속도'뿐 아니라 '배송확신'에서도 기인된다는 소비자 인사이트에 기반해 도착일을 보장해주는 서비스를 론칭한다. CJ대한통운은 네이버와 협력해 판매자, 구매자들에게 24시 주문마감 서비스를 제공하고 상품 도착일을 보장해주는 '네이버도착보장'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네이버가 배송지 정보 등의 물류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매자에게 도착 보장일을 알려주고, CJ대한통운이 첨단 물류기술과 전국 인프라를 활용해 보장일에 맞춰 배송한다. 이 서비스는 오는 12월 중 오픈된다. 이와 관련 네이버는 지난 3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브랜드 파트너스데이를 열고, 70여개의 브랜드사를 대상으로 이 서비스를 소개했다. 행사장에 참석한 CJ대한통운 안재호 이커머스본부장은 '네이버도착보장'을 위한 CJ대한통운만의 e-풀필먼트 서비스를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CJ대한통운은 첨단기술 기반의 풀필먼트센터와 압도적인 전국 택배 인프라를 연계한 '융합형 풀필먼트' 활용을 극대화해 서비스 수준을 높인다. 상품 보관부터 배송까지 모든 물류 과정이 One-Stop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당일 2

LIFE

더보기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와 2022년 임단협 체결 조인식 진행 대한항공은 11월 4일(금) 서울시 강서구 공항동 소재 대한항공 본사에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과 남진국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이하 조종사노조)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종사노조 임단협 조인식을 가졌다. 양측은 이번 임단협 조인식을 통해 한마음 한뜻으로 안전 운항 체제를 더욱더 공고히 하기 위한 결의도 다졌다. 노사 양측은 이번 임단협을 통해 △임금 10% 인상 △미주노선 휴식 시간 확대 △연간 프레스티지 클래스 좌석 2석 제공 △매년 해외체류비 인상 등의 사항에 합의했다. 특히 10% 임금 인상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항공 산업 위기 상황에서도 아홉 분기 연속 흑자를 내온 성과를 직원들과 공유하겠다는 경영층의 의지가 반영됐다. 우기홍 사장은 “회사는 제로베이스에서 안전 운항 체계에 대한 재점검과 쇄신 작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안전의식 전환을 위해 직원과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노동조합과 긴밀한 협조를 이어갈 것”이라며 “노동조합도 회사와 고객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주인의식을 갖고 안전 확보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조종 사노조 임단협 과정이 순조롭지는 않았다. 3월과 6월 두 차례 합의에도 조합원들의 반대로 집행부가 총사퇴하는 등 진통을 겪