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현직 기자와 전문가에게 듣는 PR 노하우는” 한국사회투자, ‘스타트업 PR 세미나’ 개최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ESG 스타트업 투자사 한국사회투자(대표 이종익, 이순열)가 현직 기자, 업계 전문가와 함께하는 '스타트업 PR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창립 10주년을 맞은 한국사회투자와 소셜벤처 도도한콜라보가 함께 마련한 이 자리에는 창업 생태계를 폭넓게 취재해 온 언론사 기자 4인과 스타트업 PR 전문가가 참여해 현장에서 체득한 경험과 지식을 나눌 예정이다. 세미나는 10월에 진행되는 '임팩트투자사 CCO와 함께하는 사전 세션', 11월에 진행되는 '기자,PR 담당자와 함께하는 스타트업 PR 세미나'로 구성된다.

1부는 한국사회투자가 육성, 투자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진행하던 브랜딩,PR,ESG를 주제로 온라인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경제신문을 거쳐 한국사회투자 최고 커뮤니케이션 책임자(CCO)로 합류한 이혜미 이사는 미디어 환경 변화에 따른 스타트업의 대응 방향, 콘텐츠 채널 다각화에 대한 시각을 제시한다.

2부는 현직 언론사 기자 및 스타트업 PR 전문가가 세션을 이끈다. 공덕 프론트원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세미나는 수년간 국내 스타트업을 취재한 김보경 아시아경제 기자, 박유진 이로운넷 기자, 이성봉 아웃스탠딩 기자, 주승호 스타트업레시피 기자(가나다순)가 함께한다. 국내 벤처 활성화에 이바지해 온 4인의 기자는 현장을 취재하면서 느꼈던 소회를 전하며 언론 생태계, PR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이어지는 세션에는 핀테크 기업 8PERCENT의 송준협 홍보실장이 '창업자와 함께하는 스타트업 PR'을 주제로 창업가들을 만난다. 송 실장은 언론을 포함해 여러 내외부 이해 관계자와의 교집합을 넓혀온 경험을 토대로 스타트업이 성장 단계별로 맞는 고민에 대해 의견을 제시할 계획이다.

한국사회투자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스케일업을 준비하는 스타트업이 갖춰야 할 스토리 프레임과 PR 전략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세미나와 관련해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사회투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는 '스타트업 PR은 대내외 핵심 이해 관계자와의 커뮤니케이션을 비롯해 후속 투자 유치와 우수 인재 채용에도 핵심적인 기여를 하기에 스케일업의 필수 조건'이라며 '모쪼록 이번 세미나를 통해 다양한 경험과 지식을 공유해서 스타트업의 고민을 덜어내는 뜻깊은 시간으로 활용하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사회투자는 2012년 설립된 ESG 스타트업 투자사로, 설립 이후 총 436개 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610억원)과 426개 기업에 대한 비금융 지원을 제공했다. 주요 파트너사로는 서울시, 우리은행, 교보생명, IBK기업은행, 한국전력공사, 하나금융그룹 등이 있다.


미디어

더보기
CJ대한통운, 네이버와 ‘네이버도착보장’ 서비스 공동 론칭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이 편리함의 본질은 '배송속도'뿐 아니라 '배송확신'에서도 기인된다는 소비자 인사이트에 기반해 도착일을 보장해주는 서비스를 론칭한다. CJ대한통운은 네이버와 협력해 판매자, 구매자들에게 24시 주문마감 서비스를 제공하고 상품 도착일을 보장해주는 '네이버도착보장'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네이버가 배송지 정보 등의 물류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매자에게 도착 보장일을 알려주고, CJ대한통운이 첨단 물류기술과 전국 인프라를 활용해 보장일에 맞춰 배송한다. 이 서비스는 오는 12월 중 오픈된다. 이와 관련 네이버는 지난 3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브랜드 파트너스데이를 열고, 70여개의 브랜드사를 대상으로 이 서비스를 소개했다. 행사장에 참석한 CJ대한통운 안재호 이커머스본부장은 '네이버도착보장'을 위한 CJ대한통운만의 e-풀필먼트 서비스를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CJ대한통운은 첨단기술 기반의 풀필먼트센터와 압도적인 전국 택배 인프라를 연계한 '융합형 풀필먼트' 활용을 극대화해 서비스 수준을 높인다. 상품 보관부터 배송까지 모든 물류 과정이 One-Stop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당일 2

LIFE

더보기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와 2022년 임단협 체결 조인식 진행 대한항공은 11월 4일(금) 서울시 강서구 공항동 소재 대한항공 본사에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과 남진국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이하 조종사노조)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종사노조 임단협 조인식을 가졌다. 양측은 이번 임단협 조인식을 통해 한마음 한뜻으로 안전 운항 체제를 더욱더 공고히 하기 위한 결의도 다졌다. 노사 양측은 이번 임단협을 통해 △임금 10% 인상 △미주노선 휴식 시간 확대 △연간 프레스티지 클래스 좌석 2석 제공 △매년 해외체류비 인상 등의 사항에 합의했다. 특히 10% 임금 인상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항공 산업 위기 상황에서도 아홉 분기 연속 흑자를 내온 성과를 직원들과 공유하겠다는 경영층의 의지가 반영됐다. 우기홍 사장은 “회사는 제로베이스에서 안전 운항 체계에 대한 재점검과 쇄신 작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안전의식 전환을 위해 직원과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노동조합과 긴밀한 협조를 이어갈 것”이라며 “노동조합도 회사와 고객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주인의식을 갖고 안전 확보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조종 사노조 임단협 과정이 순조롭지는 않았다. 3월과 6월 두 차례 합의에도 조합원들의 반대로 집행부가 총사퇴하는 등 진통을 겪