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서울 도심 달리는 세계 최초 5G 체험버스 공개

5G 상용망 기반의 이동형 체험관으로 차안에서 초고속∙초저지연의 실감미디어 체험

 

KT(회장 황창규)는 15일부터 2월 2일까지 서울 광화문과 강남에서 5G 체험버스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5G 버스는 15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되며 15일부터 24일까지는 광화문, 25일부터 2월 2일까지는 강남역 일대에서 운영된다.

KT는 대형버스에 5G 무선 네트워크 환경을 적용했다. 버스에는 5G 모바일 핫스팟(MHS, Mobile Hot Spot)이 탑재되어 있어 광화문과 강남역 일대에 구축된 5G기지국에서 신호를 받아 와이파이로 변환한다. 이를 통해 5G 버스에 탑승한 승객들은 차량 이동 중에도 고품질의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된다.

투명 디스플레이를 활용하여 꾸며진 5G 버스에서는 5G 네트워크 기반의 기가라이브 TV 등 고품질의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기가라이브 TV는 스마트폰 등 별도의 단말이 필요 없는 무선 기반의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다. VR HMD(Head-Mounted Display)만 쓰면 스페셜포스 VR, 프로농구 VR 생중계를 운행 중인 차 안에서 즐길 수 있고 영화, 예능, 골프레슨 등을 360도 VR 영상으로 지연 없이 볼 수 있다. 또한 3월에 선보일 5G 상용 서비스 일부를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다.

이 같은 5G 서비스를 제대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5G 네트워크가 필수다. 5G 시대 대표 킬러서비스인 VR(가상현실, Virtual Reality)과 AR(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과 같은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는 시간당 가장 높은 데이터 트래픽이 발생하는 서비스이기 때문이다.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이라는 세 가지 특징을 갖고 있는 5G는 LTE 대비 전송 속도가 최대 20배 빠른 20Gbps, 체감속도는 최소 10배 이상 빠르고 최대 10분의 1의 빠른 응답이 가능하다. 이에 주행 중인 차량 안에서도 초고화질로 생동감 넘치는 미디어 환경을 구현할 수 있다.

KT는 8일부터 5G 버스 사전체험 신청 접수를 받는다. 신청은 5G 버스 사이트에서 할 수 있다. 15일부터 24일까지 광화문, 25일부터 2월 2일까지는 강남 일대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일일 5회 운행한다.

KT 5G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5G시대 모빌리티는 5G 네트워크로 둘러싸여 많은 양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그리고 안정적으로 주고받는 것이 가능해진다”며 “KT는 모빌리티 환경을 비롯한 일상 생활에서도 고객에게 색다른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차원이 다른 5G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2018년 12월 5G 상용 전파송출과 함께 잠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5G 1호 가입자 ‘로타’의 탄생을 알렸다. 이어 이달 바리스타 로봇 ‘비트(B;eat)’에 5G망을 적용 세계 최초로 5G 바리스타 로봇을 상용화했다. 이번 5G MHS 가입자는 KT 기가라이브 TV 사업파트너인 ‘브로틴’으로 양사는 향후 5G VR 콘텐츠와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슈나이더 일렉트릭, 세계 최초 이중 전력 접촉기 방식의 무정전 절체 스위치 출시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세계 최초 이중 전력 접촉기 방식의 무정전 절체 스위치를 출시했다. 무정전 절체 스위치는 특정한 이유로 한전이 공급하는 전력이 끊기고 비상전원에서 전력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사용자가 정전을 경험하지 않고 전기를 공급받게 하는 장치다. 정전이 일어나기 직전 한전과 비상용 발전기가 동시에 순간적으로 전기를 공급, 틈새를 완전히 메워 준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자회사이자 국내 CTTS 시장의 선두 주자인 아스코가 출시한 5000A CTTS는 세계 최초 이중 전력 접촉기 방식으로 두 전원 사이에서 하나의 스위치의 부하가 걸릴 경우 바로 전환이 가능하다. 또한 아크에 강해 중요 부하를 다루는 시설에 많이 공급될 것으로 기대된다. 5000A CTTS는 국제표준규격에 맞춰 제작되고 기존 UL 인증 제품과 동일한 프레임으로 제작되며 아스코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인 접점기술, 동기 절체 기능, 고장 전류지지 기능 및 N상 중첩전환 기능 등이 그대로 적용됐다. 구동부는 정확하고 빠른 순간전환를 위해 솔레노이드 메커니즘을 적용했고 열전도성을 높이기


LIFE

더보기
슈나이더 일렉트릭, 세계 최초 이중 전력 접촉기 방식의 무정전 절체 스위치 출시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세계 최초 이중 전력 접촉기 방식의 무정전 절체 스위치를 출시했다. 무정전 절체 스위치는 특정한 이유로 한전이 공급하는 전력이 끊기고 비상전원에서 전력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사용자가 정전을 경험하지 않고 전기를 공급받게 하는 장치다. 정전이 일어나기 직전 한전과 비상용 발전기가 동시에 순간적으로 전기를 공급, 틈새를 완전히 메워 준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자회사이자 국내 CTTS 시장의 선두 주자인 아스코가 출시한 5000A CTTS는 세계 최초 이중 전력 접촉기 방식으로 두 전원 사이에서 하나의 스위치의 부하가 걸릴 경우 바로 전환이 가능하다. 또한 아크에 강해 중요 부하를 다루는 시설에 많이 공급될 것으로 기대된다. 5000A CTTS는 국제표준규격에 맞춰 제작되고 기존 UL 인증 제품과 동일한 프레임으로 제작되며 아스코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인 접점기술, 동기 절체 기능, 고장 전류지지 기능 및 N상 중첩전환 기능 등이 그대로 적용됐다. 구동부는 정확하고 빠른 순간전환를 위해 솔레노이드 메커니즘을 적용했고 열전도성을 높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