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한화시스템, WDS 2024 전시 참가… 방산 블루오션 중동 공략 나선다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한화시스템은 2월 4일부터 8일까지 5일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개최되는 '2024 국제 방위 산업 전시회(World Defense Show 2024)'에 참가해 중동시장 수출 판로를 확대한다. 

 

K-방산이 '제2의 중동붐' 기대감을 조성하고 있는 가운데 한화시스템은 WDS 전시회에서 대공방어용 다기능레이다(MFR) 시리즈와 안티드론 시스템, 위성을 통한 초연결 네트워크 솔루션 , AESA 레이다 및 항전장비, 해양무인체계 등 첨단 방산 기술 역량을 선보인다. 

 

먼저 이번 전시에는 수출형 다기능레이다, 장거리용 다기능레이다 , 다표적 동시교전 다기능레이다 등 저(低)고도,중(中)고도,고(高)고도까지 다양한 공중 위협을 방어할 수 있는 다기능레이다(MFR,Multi-Function Radar) 3종을 전시한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전시에서 지난해 국내 최초 우주로 발사한 민간주도 상용 지구관측 위성인 소형 SAR 위성, 유텔셋 원웹(Eutelsat Oneweb)의 저궤도 통신위성을 활용한 '우주인터넷' 솔루션, 휴대용 ESA(전자식 빔 조향 안테나) 단말기,통합 단말기를 통한 다계층,초연결 네트워크 솔루션을 전시한다. 

 

한화시스템은 국내 최초로 100kg급,1m급 성능을 자랑하는 소형 SAR 위성을 국내 기술로 개발해냈으며, 지난해 12월 성공적으로 첫 발사를 마치고 초기 운용 중이다. 현재는 본 기술을 기반으로 0.5m급 해상도가 가능한 SAR 위성을 개발하고 있다. 

 

국방과학연구소와 함께 개발한 전투용 항공기 AESA 레이다 3종인 한국형 전투기(KF-21) AESA 레이다, 경(輕)전투기용 AESA 레이다, 무인전투기용 AESA 레이다, 표적 감시,정찰을 위한 다목적 감시 AESA 레이다를 선보인다. 

 

한화시스템의 해양무인체계는 해양 작전 능력의 극대화를 위한 미래 유무인 복합체계(MUM-T)의 핵심 전력이다. 한화시스템은 무인수상정 , 중,대형,소형급 자율무인잠수정, 기뢰제거처리기 등 다양한 해양무인체계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미디어

더보기
성물산, 데이터센터 차세대 냉각시스템 개발 삼성물산 건설부문(이하 삼성물산)은 국내 냉각기술 전문기업인 데이터빈과 협업해 데이터센터의 핵심 인프라 설비인 차세대 냉각시스템을 자체 개발해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삼성물산이 이번에 개발한 냉각시스템은 전기가 통하지 않는 비전도성 액체에 서버를 직접 담가 열을 식히는 액침냉각 방식이다. 공기나 물을 사용하는 기존의 냉각 방식 대비 높은 효율은 물론 전력소비가 낮아 차세대 열관리 방식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금까지는 미국이나 스페인 등 글로벌 업체가 기술을 보유하고 글로벌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업체가 데이터센터에 필수적인 차세대 핵심 인프라 기술을 자체적으로 확보했다는데 의의가 크다. 삼성물산은 국산화한 기술로 글로벌 표준 OCP(Open Compute Project, 글로벌 관련 기업이 정립한 데이터센터 표준)에 부합하는 결과를 확보하면서 상용화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기존 공랭식과 비교해 전력 소비량이 8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으며, 특히 전력효율지수 1.02를 기록, 최고수준을 나타냈다. 전력효율지수는 IT시설 가동에 필요한 전력량 대비 총 필요 전력량을 나타낸 수치로 1에 가까울수록 효율이 높다. 무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