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후오비 코리아, 탈중앙화 광고 플랫폼 ‘애드토큰’ 상장

애드토큰(ADT)은 이더리움(ETH)의 스마트 콘트랙트를 기반으로 만든 탈중앙화 디지털 광고 플랫폼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탈중앙화 디지털 광고 플랫폼 ‘애드토큰(adToken, ADT)’을 상장한다고 13일 밝혔다.

 

후오비 코리아가 이번에 상장하는 애드토큰(ADT)은 이더리움(ETH)의 스마트 콘트랙트를 기반으로 만든 탈중앙화 디지털 광고 플랫폼이다. 암호화폐 애드토큰(ADT)을 이용해 광고를 게시할 수 있고, 투표 및 송금이 가능하다.

 

특히 애드토큰(ADT) 홀더들은 투표를 통해 깨끗한 도메인을 선별하는 작업으로 불법 광고를 걸러낸다. 기업들은 투표 시스템을 거쳐 검증된 광고 도메인을 구매함으로써 불법 광고 필터링에 지출되던 비용을 줄일 수 있다.

 

현재 애드토큰(ADT) 입금서비스가 오픈된 상태이며 13일 16시부터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마켓에서 거래가 시작된다. 출금은 14일 15시 30분부터 가능하다.

 

또한 이달 5일부터 15일까지 진행하는 ‘후오!비 코리아 오!상장 Week 이벤트’ 기간에 신규가입 후 5만원 이상의 애드토큰(ADT)을 매수하거나 입금하면 비트코인(BTC)과 후오비 토큰(HT)을 포함한 5종의 암호화폐 중 하나를 랜덤으로 받을 수 있다.

 

후오비 코리아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실 오세경 실장은 “블록체인의 특성을 갖춘 프로젝트들이 좀 더 많이 등장할 수 있도록 객관성을 가지고 상장심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후오비 코리아에 상장되는 암호화폐들 역시 프로젝트의 건전성을 면밀히 검토하여 투자자의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후오비 그룹은 한국을 포함해 싱가포르, 미국, 일본, 홍콩, 중국, 호주, 영국, 브라질, 캐나다, 러시아 등 다양한 국가에서 법인을 설립해 암호화폐 거래소를 운영 중이다.

 

비트코인(BTC)을 비롯해 이더리움(ETH), 비트코인캐시(BCH), 리플(XRP), 라이트코인(LTC), 이오스(EOS), 대시(DASH), 후오비 토큰(HT), 트론(TRX), 뮤지카(MZK), 엠블(MVL) 등 150여 가지의 다양한 알트코인 거래가 가능하며, 특히 2013년 거래소 오픈 후 지금까지 무사고 보안 대응체계와 투자자 보상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니트생활자, ‘백수들의 재발견’ 개최… “백수 청년들이 다니는 랜선 회사 궁금하다면?”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비영리 스타트업 니트생활자가 ‘백수들의 재발견’ 전시를 오는 7월 4일 개최한다. 비영리 스타트업 니트생활자는 “퇴사 이후 뭘 해야하지?”라는 고민 끝에 무업 기간 동안 사회생활의 단절을 경험하는 청년들이 연대하고 협업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시작됐다. 니트생활자는 Not in Education, Employment, Training 상태에서 자신의 삶을 보다 주체적이고 재미있게 보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사회가 요구하는 내가 아닌 진정한 나를 찾고 새로운 삶의 방식에 도전하는 청년을 지원하고 있다. 백수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한 프로젝트를 개발하는 니트생활자는 3월 카카오프로젝트100과 함께 협업해 ‘니트컴퍼니’ 프로젝트를 실시했다. ‘백수가 출근하는 회사’ 니트컴퍼니는 100일 동안 운동, 학습, 취미생활 등을 개인 업무로 설정하고, 그 목표에 맞게 카카오 프로젝트100 사이트에 인증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회사에 다니지 않지만 소속감을 가질 수 있도록 명함을 제작해 제공하였으며, 참여자가 원하는 애칭을 정하여 서로 불러주기도 하고 백수지만 서로를 ‘사원’이라 칭한다. 해당 프로젝트를 의미 있게 마무리하기 위해


LIFE

더보기
니트생활자, ‘백수들의 재발견’ 개최… “백수 청년들이 다니는 랜선 회사 궁금하다면?”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비영리 스타트업 니트생활자가 ‘백수들의 재발견’ 전시를 오는 7월 4일 개최한다. 비영리 스타트업 니트생활자는 “퇴사 이후 뭘 해야하지?”라는 고민 끝에 무업 기간 동안 사회생활의 단절을 경험하는 청년들이 연대하고 협업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시작됐다. 니트생활자는 Not in Education, Employment, Training 상태에서 자신의 삶을 보다 주체적이고 재미있게 보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사회가 요구하는 내가 아닌 진정한 나를 찾고 새로운 삶의 방식에 도전하는 청년을 지원하고 있다. 백수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한 프로젝트를 개발하는 니트생활자는 3월 카카오프로젝트100과 함께 협업해 ‘니트컴퍼니’ 프로젝트를 실시했다. ‘백수가 출근하는 회사’ 니트컴퍼니는 100일 동안 운동, 학습, 취미생활 등을 개인 업무로 설정하고, 그 목표에 맞게 카카오 프로젝트100 사이트에 인증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회사에 다니지 않지만 소속감을 가질 수 있도록 명함을 제작해 제공하였으며, 참여자가 원하는 애칭을 정하여 서로 불러주기도 하고 백수지만 서로를 ‘사원’이라 칭한다. 해당 프로젝트를 의미 있게 마무리하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