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일반인도 LPG 차량 구입 가능…미세먼지 3법 의결

미세먼지 사회재난 규정…재난사태 선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가능

 

다음주부터 일반인도 LPG 차량을 살 수 있게 된다.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를 사회재난으로 지정해 이에 대비한 훈련 등 예방 조치를 실시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정부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등 미세먼지 관련 3개 법 개정을 의결했다.


의결된 법안 중 ‘액화석유가스(LPG)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개정안은 LPG의 자동차 연료 사용제한을 폐지, 승용자동차 등의 LPG 연료 사용이 전면 허용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일반인도 제한 없이 LPG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정부는 이를 통해 경유차나 휘발유차보다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이 적은 LPG 차량 보급이 확산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말 기준 LPG 차량은 전체 차량 등록 대수의 8.8%(203만대) 수준이다. 정부는 이와 함께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를 사회재난으로 지정하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대규모 재난 수준의 미세먼지가 발생할 경우 재난사태를 선포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행·재정적 조치를 할 수 있게 됐다.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안전점검이나 재난대비훈련도 할 수 있다. 환경부 주관으로 단계별 미세먼지 위기관리 매뉴얼도 마련하기로 했다. 미세먼지의 배출량 정보를 분석·관리하는 ‘국가미세먼지 정보센터’의 설치·운영 규정을 현행 임의규정에서 강행규정으로 변경하는 내용의 ‘미세먼지의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도 의결했다.


정부는 미세먼지 배출원 분석과 배출량 통계를 고도화 해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실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개정안은 정부출연기관, 대학교 등을 미세먼지연구·관리센터로 지정해 지원할 수 있는 규정도 신설했다.


이날 의결된 3개 개정법은 다음 주 중에 공포·시행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나머지 5개 미세먼지 법안(학교보건법 개정안, 실내공기질 관리법 개정안 등)도 정부로 이송되는 대로 의결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충남연구원-충남개발공사, 도시재생 뉴딜사업 업무협약 체결 (이슈투데이) 충남연구원은 지난 19일 연구원에서 충남개발공사와 도시재생 뉴딜사업 업무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서 충남연구원은 충남도내 도시재생 뉴딜사업 총괄자문, 후보지 발굴, 계획·공모제안서 자문, 사업시행 자문 등을 수행하고, 충남개발공사는, 도시재생뉴딜사업 계획수립, 공모참여, 공공임대주택건설 등 시행전반 업무를 담당하기로 합의했다. 더욱이 국토교통부에서 진행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지 선정과 맞물려 양 기관 상호 협력에 의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윤황 충남연구원장은 “양 기관은 충남 도민의 행복과 지역 경쟁력 향상을 견인해야 하는 중책을 지녔다”며 “양 기관이 충남도내 쇠퇴 지역 발굴, 주민 의견수렴 및 도시특성을 고려한 도시재생 계획 수립 등의 협업을 통해 사회양극화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연구원은 충남도·15개 시·군의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정책 및 사업을 위해 도시재생센터를 신설하고, 도시재생 역량강화를 위한 맞춤형 컨설팅 지원, 주민참여형 교육 지원, 도시재생 성과공유를 위한 시·군 공동 현장 워크숍과, 관련 거버넌스 구축 및 홍보 등을 수행함으로서 사회양극화와 지역균형발


충남연구원-충남개발공사, 도시재생 뉴딜사업 업무협약 체결 (이슈투데이) 충남연구원은 지난 19일 연구원에서 충남개발공사와 도시재생 뉴딜사업 업무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서 충남연구원은 충남도내 도시재생 뉴딜사업 총괄자문, 후보지 발굴, 계획·공모제안서 자문, 사업시행 자문 등을 수행하고, 충남개발공사는, 도시재생뉴딜사업 계획수립, 공모참여, 공공임대주택건설 등 시행전반 업무를 담당하기로 합의했다. 더욱이 국토교통부에서 진행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지 선정과 맞물려 양 기관 상호 협력에 의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윤황 충남연구원장은 “양 기관은 충남 도민의 행복과 지역 경쟁력 향상을 견인해야 하는 중책을 지녔다”며 “양 기관이 충남도내 쇠퇴 지역 발굴, 주민 의견수렴 및 도시특성을 고려한 도시재생 계획 수립 등의 협업을 통해 사회양극화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연구원은 충남도·15개 시·군의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정책 및 사업을 위해 도시재생센터를 신설하고, 도시재생 역량강화를 위한 맞춤형 컨설팅 지원, 주민참여형 교육 지원, 도시재생 성과공유를 위한 시·군 공동 현장 워크숍과, 관련 거버넌스 구축 및 홍보 등을 수행함으로서 사회양극화와 지역균형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