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신한금융그룹,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 출범

창업·벤처·중소기업의 혁신성장 지원

 

신한금융그룹이 국내 창업·벤처·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해 이들과 ‘미래를 함께 하는 따뜻한 동행’을 추진하는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을 출범한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2월 발표한 ‘혁신성장 프로젝트’를 혁신금융의 방향에 맞춰 추진 범위와 체계를 그룹 전체로 확장해 규모와 실행 속도를 높이기 위해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을 출범한다고 24일 밝혔다.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는 신한금융그룹 산하 14개 그룹사의 110여개 본부부서의 임직원 약 2000여 명이 참여하는 초대형 위원회로 조용병 회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아 진두지휘한다. 그룹사 사장단은 위원회 멤버로 참여한다.

 

신한금융그룹은 다음달 10일 그룹 사장단 회의에서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의 출범을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또 매월 개최되는 그룹경영회의 에서는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에서 수행하는 3대 핵심 방향별 추진과제의 성과와 현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신한금융그룹이 추진하는 혁신금융은 기업대출 체계 혁신, 혁신기업 투자 확대,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 의 3대 핵심 방향으로 진행된다 . 각각의 핵심방향 별로 전문 지식과 경험을 갖춘 경영진을 단장으로 임명하고, 산하의 총괄 부서를 중심으로 그룹사 유관부서를 연결해 그룹 전체의 혁신금융 추진력을 운영할 계획이다.

 

기업대출 체계 혁신은 기업의 미래 성장성과 기업 가치를 기반으로 기업금융을 지원하겠다는 것으로 신한금융그룹 계열사 중 기업대출 비중이 가장 높은 신한은행이 주요 정책을 담당한다.

 

정만근 기업그룹장인 부행장이 단장을 맡고, 신한은행의 여신심사그룹, 리스크관리그룹, 영업기획그룹, 영업추진 1, 2그룹 뿐만 아니라 제주은행, 신한저축은행 등의 그룹사도 함께 참여한다. 유·무형 자산 기반 우대 금융상품 지원 강화, 동산 담보대출 활성화 및 일괄담보 운영체계 선구축, 미래성장성·수익성 기반 평가 및 심사 고도화, 창업·벤처·중소 기업과 장기성장 파트너십 강화, 동태적 영업력을 반영한 기업여신 자동결정 모형 구축, 기술-신용 평가 일원화 모형 개발 등이다.

 

혁신기업 투자 확대는 자본시장에서 투자를 통해 국내 산업과 기업의 생태계를 확장하겠다는 것을 목표로 자본시장에 강점이 있는 GIB(글로벌투자은행) 사업부문이 총괄을 맡는다. 단장은 혁신성장 프로젝트의 주체가 되는 GIB 사업부문장인 정운진 부사장이 임명됐다. 신한은행의 GIB그룹 ·대기업그룹·글로벌그룹, 신한카드의 플랫폼사업그룹, 신한금융투자의 GIB그룹·글로벌사업그룹, 신한생명의 GIB그룹, 신한캐피탈의 GIB그룹·기업금융본부 및 신한DS의 디지털본부 소속 부서들도 함께 전략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은 혁신산업을 통해 국내 경제성장동력의 변화를 견인하겠다는 것으로 ‘생각하는 신한’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건 그룹의 씽크탱크 조직인 미래전략연구소 이성용 대표를 단장으로 전략기획팀, 원신한전략팀, 디지털전략팀, 경영혁신팀 등 지주회사 16개팀과 14개 그룹사 전략·디지털 담당 부서가 협업하게 된다. 혁신성장 정보 사이트 구축, 혁신성장 투자 프로세스 개선, 혁신성장 등 국가적 화두를 제시하는 대표 보고서 발간 등이 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는 대한민국 리딩 금융그룹으로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고민의 산물이자,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겠다는 신한의 의지를 담은 선언”이라며, “신한금융그룹은 앞으로도 금융 본업을 통해 혁신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나아가 산업의 혁신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본투글로벌센터, 64개 파트너와 스타트업 글로벌 컨설팅 협약 체결 (이슈투데이) 본투글로벌센터가 국내외 64개 전문기관과 유망기술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을 본격 시작한다. 본투글로벌센터는 협약을 체결한 채널 파트너와 함께 100여개의 멤버사를 비롯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에 필요한 전천후 컨설팅을 제공한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채널 파트너는 법률, 특허, 회계, 금융·투자, 마케팅, 홍보 등에 대한 컨설팅 역할을 수행한다. 본투글로벌센터 내부 변호사, 변리사, 회계사 등 분야별 전문가가 1차 컨설팅을, 컨설팅 전문기관인 채널 파트너가 2차 컨설팅을 진행한다. 채널 파트너는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에 힘을 실어 줄 컨설팅 업계 최고 전문기관들로 구성됐다. 국내는 물론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등 주요 국가별로 분포돼 있다. 채널 파트너로는 아트미사카이 법무법인, 법무법인 세종, 법무법인 양헌, 모건 루이스 앤 보키어스, 리앤목 특허법인, 특허법인 엠에이피에스, 카이국제특허법률사무소, KPMG삼정, 시너지힐앤놀튼, 앨리슨파트너스 등이 함께한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연 내 채널 파트너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컨설팅 지원 내용으로는 M&A 자문, IPO 자문, 기업가치


신한금융그룹,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 출범 신한금융그룹이 국내 창업·벤처·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해 이들과 ‘미래를 함께 하는 따뜻한 동행’을 추진하는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을 출범한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2월 발표한 ‘혁신성장 프로젝트’를 혁신금융의 방향에 맞춰 추진 범위와 체계를 그룹 전체로 확장해 규모와 실행 속도를 높이기 위해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을 출범한다고 24일 밝혔다.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는 신한금융그룹 산하 14개 그룹사의 110여개 본부부서의 임직원 약 2000여 명이 참여하는 초대형 위원회로 조용병 회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아 진두지휘한다. 그룹사 사장단은 위원회 멤버로 참여한다. 신한금융그룹은 다음달 10일 그룹 사장단 회의에서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의 출범을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또 매월 개최되는 그룹경영회의 에서는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에서 수행하는 3대 핵심 방향별 추진과제의 성과와 현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신한금융그룹이 추진하는 혁신금융은 기업대출 체계 혁신, 혁신기업 투자 확대,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 의 3대 핵심 방향으로 진행된다 . 각각의 핵심방향 별로 전문 지식과 경험을 갖춘 경영진을 단장으로 임명하고, 산하의 총괄 부서를 중심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