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GC녹십자엠에스, 685만달러 규모 당화혈색소 측정 시스템 수출

일본 아크레이와 4년 계약 체결… 글로벌 선진 시장 공략 본격화

 

GC녹십자엠에스가 글로벌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전문기업 GC녹십자엠에스(대표 안은억)는 16일 아크레이(Arkray)와 당화혈색소(HbA1c) 측정 시스템 ‘그린케어 에이원씨’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일본에 본사를 둔 아크레이는 체외진단 장비와 진단시약 등을 생산하는 글로벌 의료기기 기업으로 한국을 비롯한 13개국에 22개 지사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4년간 총 685만달러(약 81억원) 규모이다. 계약에 따라 GC녹십자엠에스의 당화혈색소 시스템이 유럽과 아시아 지역 등지에 공급된다.

특히 아크레이의 수출 네트워크가 미국, 유럽, 중국 등 80개국에 달하는 만큼 이번 계약이 글로벌 선진 시장을 향한 본격적인 점유율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우수한 품질관리시스템을 갖춘 아크레이와의 이번 협력은 GC녹십자엠에스의 글로벌 당화혈색소 측정 시스템 시장 공략의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 같은 사업 다각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수익성 극대화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린케어 에이원씨’는 기존 수동식 제품과 달리 혈액 샘플 채취 후 당화혈색소 측정 및 결과 인쇄까지 모든 과정이 전자동으로 이뤄져 측정값의 신뢰도와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제품이다.

관련기사




현대로템, 열차 추진시스템 신기술 상용화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현대로템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전동차용 영구자석 동기전동기 추진시스템 기술이 상용화됐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현대로템은 서울교통공사와 함께 전동차에 사용되는 영구자석 동기전동기와 이를 제어하는 추진제어장치를 개발했으며 서울시 6호선 열차에 개발된 장치를 적용해 첫 영업 운전을 실시했다. 현대로템은 철도차량의 고효율과 에너지 절감을 요구하는 글로벌 추세에 따라 2016년 6월 서울교통공사와 영구자석 동기전동기 추진시스템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 기술개발협약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약 3년에 걸쳐 관련 기술을 국산화하여 개발했다. 일반적으로 전동차에는 영구자석이 아닌 전자기유도방식의 유도전동기를 이용한 추진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유도전동기는 제작이 용이한 반면 개방형 구조로 설계돼 주기적으로 내부 청소가 필요하며 저속에서의 소음 문제와 에너지 효율이 낮다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현대로템이 개발한 영구자석 동기전동기는 밀폐형 구조로 청소가 불필요하며 소음이 적고 에너지 효율이 뛰어나다. 영구자석 동기전동기를 적용하면 6호선의 경우 기존 유도전동기 대비 실내소음은 저속에서 10dB이 감소하고 고속에서는 3dB 정도가 줄어 승객


현대로템, 열차 추진시스템 신기술 상용화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현대로템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전동차용 영구자석 동기전동기 추진시스템 기술이 상용화됐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현대로템은 서울교통공사와 함께 전동차에 사용되는 영구자석 동기전동기와 이를 제어하는 추진제어장치를 개발했으며 서울시 6호선 열차에 개발된 장치를 적용해 첫 영업 운전을 실시했다. 현대로템은 철도차량의 고효율과 에너지 절감을 요구하는 글로벌 추세에 따라 2016년 6월 서울교통공사와 영구자석 동기전동기 추진시스템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 기술개발협약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약 3년에 걸쳐 관련 기술을 국산화하여 개발했다. 일반적으로 전동차에는 영구자석이 아닌 전자기유도방식의 유도전동기를 이용한 추진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유도전동기는 제작이 용이한 반면 개방형 구조로 설계돼 주기적으로 내부 청소가 필요하며 저속에서의 소음 문제와 에너지 효율이 낮다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현대로템이 개발한 영구자석 동기전동기는 밀폐형 구조로 청소가 불필요하며 소음이 적고 에너지 효율이 뛰어나다. 영구자석 동기전동기를 적용하면 6호선의 경우 기존 유도전동기 대비 실내소음은 저속에서 10dB이 감소하고 고속에서는 3dB 정도가 줄어 승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