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it

맥심, 초소형 LED 드라이버 출시… 고효율 탁월한 EMI로 완벽한 LED 솔루션 제공

최대 8개 HBLED 구동… 외부 소자 통합으로 비용∙공간 절감

 

아날로그 혼합 신호 반도체 시장을 선도하는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코리아(대표 최헌정)가 ‘MAX25610A’, ‘MAX25610B’ LED 드라이버를 17일 출시했다. 고성능 차량 조명 애플리케이션 설계자들은 MAX25610A/B로 고휘도LED(HBLED)를 보다 간편하고 효율적으로 구동할 수 있다.

맥심은 벅(buck), 벅 부스트(buck-boost), 부스트 모드로 원활하게 전환되는 60V 동기형 고전압 4 스위치인 벅 부스트 LED 컨트롤러 ‘MAX25600’도 선보였다. 이 IC는 차량· 상업·산업용 고전력 조명 애플리케이션에서 LED 부하 변경에 이상적인 제품이다.

맥심은 동기형 벅, 벅 부스트 LED 드라이버/DC-DC 컨버터 MAX25610A/B는 효율과 크기에 영향 없이 업계 최고 EMI(전자파 간섭) 성능을 갖춘 완벽한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차량 배터리 전원으로 최대 8개 HBLED를 구동하고 여러 외부 소자를 통합함으로써 전체 구성 비용과 공간을 절감해 차량용 조명 시스템은 물론 산업 및 상업용 조명 애플리케이션에도 이상적이다.

차량용 조명이 LED로 빠르게 전환됨에 따라 설계자들은 엄격한 EMI 요구사항을 준수하면서 효율 증대, 설계 간소화, 시스템 비용 절감 같은 새로운 과제에 당면했다. 지금까지 설계자들은 EMI 규격을 맞추기 위해 시스템에 여러 부품을 추가해야 했다. 성능 향상을 위해 공간과 시스템 효율을 포기하고 발열 문제와 높은 비용도 함께 해결해야 했다.

MAX25610A/B LED 드라이버는 솔루션 크기, 고효율, EMI 성능을 한 패키지에 결합해 모든 문제점을 해결한다. EMI 성능은 설계자들이 CISPR25 EMI를 충족하도록 한다. 벅, 벅 부스트, 부스트 모드로 고성능 외부 조명 및 전면 조명에서 다양한 LED 구성과 토폴로지를 지원한다. 일반 벅 부스트 LED 드라이버의 최대 효율이 85%인 반면 MAX25610A/B LED 드라이버는 최대 90% 높은 효율을 보인다.

MAX25610A/B LED 드라이버는 5~36V 폭넓은 입력 전압과 간편한 설계로 전체 구성 비용은 낮추고 전력 효율을 높여준다. 내부 전류 감지 옵션과 하이측, 로우측 스위칭 모스펫(MOSFET)을 통합한 5mm x 5mm TQFN 패키지는 솔루션 크기와 비용을 낮춘다. 칩 상에서 직접 조절 가능한 PWM 디밍 기능으로 별도 마이크로컨트롤러(MCU) 없이 섬세한 밝기 조절도 가능하다. MAX25610B는 2.2MHz 스위칭 주파수 옵션으로 더 컴팩트한 솔루션 구현이 가능하다.

인 우(Yin Wu) 맥심 오토모티브 사업부 비즈니스 매니저는 “맥심 MAX25610A/B는 자동차 조명 설계자들에게 광범위한 LED 전압과 다양한 전력 토폴로지를 수용 가능케 하는 단순하고 효율적이며 뛰어난 잡음 내성을 지닌 드라이버”라며 “소형 솔루션에서 이 모든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설계자들은 더 높은 성능의 LED를 시스템에 탑재하는 동시에 유연성, 비용 및 공간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케빈 막(Kevin Mak)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 애널리스트는 “자동차 업계는 더 혁신적이고 강력한 기술이 도입되면서 풀 LED 조명으로 전환하는 추세다”며 “차량 시스템 공급업체는 이처럼 매력적인 조명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높은 비용과 복잡한 설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심한다. 맥심은 완성차 업체들이 당면한 주요 과제를 해결하는 첨단 전력 관리 기술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터치패드 융합 키보드 ‘모키보’, 글로벌 크라우드펀딩 론칭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본투글로벌센터는 멤버사인 이노프레소의 스마트 키보드 모키보가 지난 11일 미국 최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인디고고에서 론칭했다고 17일 밝혔다. 모키보는 키보드에 터치패드가 융합된 스마트 키보드다. 마우스 클릭 버튼에 손을 올리면 키보드가 터치패드로 변한다. 스마트 모드전환 알고리즘과 모션인식 기술로 별도의 터치패드나 마우스 없이 기존 키보드 위에서 대형 터치패드를 구현했다. 이노프레소는 기존 마우스 일체형 키보드 중 공간 활용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모키보는 작은 크기에도 풀 사이즈 키보드와 대형 터치패드를 제공함으로써 포터블 키보드로의 활용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노트북 제조사가 모키보 모듈을 사용해 노트북을 제작할 경우 기존 터치패드 공간 절약이 가능해 노트북 두께가 약 4.3% 얇아질 수 있으며, 무게도 3.9% 이상 가벼워지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터치패드 면적은 3배 이상 증가해 보다 편리한 마우스 제어력을 제공할 수 있다는게 이노프레소의 설명이다. 조은형 이노프레소 대표는 “휴대가 간편한 태블릿 PC 사용자들이 가장 아쉬워하는 부분이 바로 입력 기능이다. 태블릿의 가상 키패드는 기존 키보드


터치패드 융합 키보드 ‘모키보’, 글로벌 크라우드펀딩 론칭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본투글로벌센터는 멤버사인 이노프레소의 스마트 키보드 모키보가 지난 11일 미국 최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인디고고에서 론칭했다고 17일 밝혔다. 모키보는 키보드에 터치패드가 융합된 스마트 키보드다. 마우스 클릭 버튼에 손을 올리면 키보드가 터치패드로 변한다. 스마트 모드전환 알고리즘과 모션인식 기술로 별도의 터치패드나 마우스 없이 기존 키보드 위에서 대형 터치패드를 구현했다. 이노프레소는 기존 마우스 일체형 키보드 중 공간 활용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모키보는 작은 크기에도 풀 사이즈 키보드와 대형 터치패드를 제공함으로써 포터블 키보드로의 활용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노트북 제조사가 모키보 모듈을 사용해 노트북을 제작할 경우 기존 터치패드 공간 절약이 가능해 노트북 두께가 약 4.3% 얇아질 수 있으며, 무게도 3.9% 이상 가벼워지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터치패드 면적은 3배 이상 증가해 보다 편리한 마우스 제어력을 제공할 수 있다는게 이노프레소의 설명이다. 조은형 이노프레소 대표는 “휴대가 간편한 태블릿 PC 사용자들이 가장 아쉬워하는 부분이 바로 입력 기능이다. 태블릿의 가상 키패드는 기존 키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