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쿼너지, 체리자동차와 제휴로 차세대 자율주행차 및 스마트 시티 추진

 

라이다(LiDAR, 빛 탐지 및 범위 측정) 센서 및 스마트 센싱 솔루션 선도업체인 쿼너지 시스템즈(Quanergy Systems, Inc.)가 중국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 중 하나인 체리자동차(Chery Automobile)와 제휴를 발표했다.

체리는 2019년 6월 20일 새로운 브랜드 체리라이온(Chery Lion)의 로고를 공개하고 생태계 전반의 기술적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선별된 파트너들과 협력하는 내용의 전략 계획을 발표했다. 쿼너지는 체리라이온 스마트 파트너 프로그램(Smart Partner Program)의 라이다(LiDAR) 파트너로 선정되어 중국의 자율주행차와 스마트시티를 발전시키는 데 주력한다.

용 황(Yong Huang) 체리자동차 지능형 자동차 비즈니스 그룹 부사장은 “자율주행차 산업이 성숙해지면서 신뢰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교통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해졌다”며 “우리는 체리의 자율주행차 및 스마트시티 설치 부문에서 쿼너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쿼너지의 S3 자동차급 고정형 LiDAR는 CMOS 실리콘으로 생산된 OPA(optical phased arrays, 광위상배열)를 기반으로 한다. 이러한 센서들은 어떤 규모에서도 움직이는 부분이 전혀 없는 완전 고정 상태로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의 품질과 신뢰성을 제공한다. 또한 웨이퍼 제조에 사용되는 CMOS 실리콘 노드는 충분히 성숙하기 때문에 높은 수율로 제조 규모를 빠르게 확장할 수 있고 시장 최저 가격에 성능 요구 조건을 충족한다.

스마트 시티 인프라는 자율차 시대를 구현하는 길을 열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스마트 시티의 사물인터넷(IoT) 기능은 자동차에 핵심적인 디지털 정보를 연결하고 교통혼잡을 줄여 도로를 더욱 안전하게 만들어준다.

LiDAR 하드웨어 및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한 쿼너지의 독점 솔루션인 쿼텍스 DTC(QORTEX DTC™)는 교차로에서 차량과 사람들의 이동을 감시 및 조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고 커넥티드 차량에 해당 데이터를 전송할 수도 있다. 쿼텍스 DTC는 5G 셀룰러 네트워크 기술과 결합해 도시의 다양한 연결 요소들과 관련해 필요한 인지능력 및 분석적 통찰을 제공하며 안전하고 효율적인 교통 흐름을 보장한다.

루아이 엘다다(Louay Eldada) 쿼너지 CEO 겸 공동설립자는 “중국은 모빌리티 혁신을 선도하고 있으며 체리는 지능형 자동차뿐만 아니라 지능형 운송 시스템을 출시하며 큰 폭의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며 “체리가 LiDAR 파트너로 쿼너지를 선택했으니 우리는 협력을 통해 중국의 새로운 자동차 시대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쿼너지는 체리와의 제휴를 통해 전 세계 파트너들에게 스마트 센싱 기술을 제공하려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LiDAR가 연결된 도로와 스마트 시티에 어떻게 적용되는 지에 대한 자세한 방법은 www.quanergy.com/transportation 참조.

관련기사




네오펙트, 세계 3대 디자인상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디지털 재활 솔루션 기업 네오펙트는 네오마노 ‘2019 레드닷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부문에서 최고 디자인 상인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 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1955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IF 어워드’,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다.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콘셉트 디자인 3개 부문으로 나뉘며 디자인 혁신성, 차별성, 심미성, 실현가능성, 기능성, 정서성, 가치 등의 항목을 기준으로 수상작을 선정한다. 이번 수상작인 네오마노는 척수 손상, 뇌졸중, 루게릭 등 중추 신경 장애로 인해 손이 마비된 사용자가 물건을 잡거나 집을 수 있게 도와주는 웨어러블 로봇 손 보조기기이다. 손이 마비됐지만 손목과 팔 힘이 남아있는 환자들은 네오마노를 사용해 물건을 잡거나 집을 수 있다. 글러브에 부착된 모터를 통해 엄지와 검지 및 중지에 연결된 와이어를 당기고 풀어준다. 블루투스 리모콘으로 작동하며, ‘쥐기’ 버튼을 누르면 전동 모터에 연결된 티타늄 와이어가 손가락을 구부려주고, ‘펴기’ 버튼을 누르면 와이어가 풀려 기본 자세로 돌아간다. 4218여개의


네오펙트, 세계 3대 디자인상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디지털 재활 솔루션 기업 네오펙트는 네오마노 ‘2019 레드닷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부문에서 최고 디자인 상인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 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1955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IF 어워드’,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다.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콘셉트 디자인 3개 부문으로 나뉘며 디자인 혁신성, 차별성, 심미성, 실현가능성, 기능성, 정서성, 가치 등의 항목을 기준으로 수상작을 선정한다. 이번 수상작인 네오마노는 척수 손상, 뇌졸중, 루게릭 등 중추 신경 장애로 인해 손이 마비된 사용자가 물건을 잡거나 집을 수 있게 도와주는 웨어러블 로봇 손 보조기기이다. 손이 마비됐지만 손목과 팔 힘이 남아있는 환자들은 네오마노를 사용해 물건을 잡거나 집을 수 있다. 글러브에 부착된 모터를 통해 엄지와 검지 및 중지에 연결된 와이어를 당기고 풀어준다. 블루투스 리모콘으로 작동하며, ‘쥐기’ 버튼을 누르면 전동 모터에 연결된 티타늄 와이어가 손가락을 구부려주고, ‘펴기’ 버튼을 누르면 와이어가 풀려 기본 자세로 돌아간다. 4218여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