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SNS 기자단 출범

SNS 기자단이 중소기업의 R&D와 정보화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9일 --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SNS 기자단이 중소기업의 R&D와 정보화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원장 윤도근, 이하 기정원)은 지난 4월 18일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제1기 SNS 기자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기자단은 대학생 4명, 특성화고교생 1명, 총 5명으로 구성되었다.

이날 발대식에서 위촉장을 수여받은 기정원 SNS 기자단은 우수 중소기업/학교 현장취재, 기정원 행사취재, 중소기업 관련 글 기고 및 유용한 정보의 확산 등을 통해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 개선에 앞장서게 된다.

 

기자단은 오는 5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며, 기자단의 활동과 기사는 기정원에서 운영하는 페이스북(www.facebook.com/tipasns) 및 트위터(@tipasns)와 개인 SNS를 통해 만나볼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윤도근 기정원장은 발대식에서 “SNS 기자단 활동으로 중소기업과 중소기업의 육성의 중요성을 함께 공감하고, 우리 기관이 고객과 더불어 국민 모두와 올바르게 소통하는 밑거름이 되어주길 바란다”라고 기자단을 격려했다.


출처: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관련기사





알바천국,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에게 따뜻한 응원과 위로 전해 (뉴스와이어) 알바천국과 강하늘이 아르바이트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제작한 동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포털 서비스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인기배우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이 일하는 현장을 깜짝 방문해 응원하는 내용의 ‘수고했어, 오늘도 - 강하늘 편’이 알바천국 홈페이지에서 22일 공개됐다. 알바천국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된 이번 깜짝 영상은 한 여학생이 알바를 하고 있는 고기집에 강하늘이 모자를 눌러쓴 채 등장해 인사를 건네며 시작된다. 오래 서 있다 보니 다리가 아프다는 알바생에게 강하늘은 자신의 알바 경험을 이야기하며 “그래 맞아, 나도 오리고기집 알바할 때 제일 힘든 게 서 있는 거였어”라며 공감하는 한편, 고기를 직접 구워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알바생의 퇴근시간이 되자 강하늘은 “오늘은 시간도 늦었으니 집까지 바래다줄게”라며 퇴근길을동행하면서 알바생과 이야기를 나눴다. 직접 구입한 발 마사지기까지 선물하며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 영상은 25일 기준으로 온라인 상에서 약 65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천국의 우체통은 알바천국이 알바생들의 소원을 이뤄주고 응원하기 위해 지난 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