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한국씨티은행, 수수료 없이 해외결제 가능한 체크카드 ‘씨티 글로벌 월렛’ 출시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원화는 물론 6개 외화까지 총 7개 통화로 직접 결제할 수 있는 ‘씨티 글로벌 월렛’ 체크카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씨티 글로벌 월렛’ 체크카드는 국내가맹점 결제 건은 원화 계좌에서, 해외가맹점 결제 건은 외화계좌에서 해당 통화로 출금되도록 연결할 수 있으며 외화계좌를 연결해 두면 해외결제시에도 일체의 해외결제수수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특히 자주 사용하는 외화 통화의 경우 본인이 원하는 시점에 미리 환전하고 필요 시 외화 통장에서 결제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해외 구매가 많은 고객이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고 모바일로 환전 시 기본 50%부터 은행 고객 등급에 따라 최대 90%까지 환전 수수료 우대도 제공하고 있다. 씨티 글로벌 월렛에 연결 가능한 외화 입출금계좌의 통화는 미국달러, 일본엔, 유로, 홍콩달러, 싱가포르달러, 중국위안 등 총 6개이며 해당 통화에 대한 입출금계좌 개설, 연결계좌 등록 및 환전은 씨티모바일 앱에서 영업점 방문없이 가능하다.

또한 국내 가맹점에서도 점심·온라인·편의점·영화관 3% 할인 등 연 최대 12만원(월 최대 1만원)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으며 원화 계좌를 씨티 클리어 통장으로 연결할 경우 전국 모든 은행 ATM 출금·이체 수수료 면제 혜택까지 누릴 수 있다.

한국씨티은행은 일반 신용 및 체크카드의 해외결제수수료가 2.25%에 달하는 만큼 해외여행이나 해외직구를 자주 하는 고객에게 특히 유리한 상품이라며 모바일로 씨티 글로벌 월렛 체크카드 발급신청 시 원화와 외화 연결계좌까지 한 번에 가입할 수 있는 서비스도 마련하여 고객 편의를 높였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씨티은행은 ‘씨티 글로벌 월렛’ 체크카드 출시를 맞아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8월 14일부터 9월 30일까지 해당 기간 동안 ‘씨티 글로벌 월렛’ 체크카드의 누적 사용액이 15만원 이상인 고객에게는 1만원 상당의 모바일상품권을 증정하며 건당 1만원 이상 결제하는 고객에게는 문자메세지를 통해 애플 맥북, 다이슨 드라이기, LG 미니 공기청정기, BOSE 블루투스스피커 등 푸짐한 경품에 응모할 수 있는 기회가 하루 한번씩 주어진다.

그리고 ‘씨티 글로벌 월렛’ 체크카드를 사용한 경험을 토대로 상품의 특징을 잘 표현한 광고를 제작하여 응모하면 최고 1000만원의 상금을 주는 광고 공모전도 진행을 한다. 광고는 영상, 광고이미지, 광고카피 형식 중 본인이 원하는 방식으로 8월 8일부터 응모 가능하며 9월 30일까지 씨티 글로벌 월렛 공모전 사이트(www.cgaf.co.kr)에 지원작을 올리면 된다.



미디어

더보기
미래엔, 교육부와 ‘학교공간혁신사업’ 사용자 참여형 수업 혁신 업무협약 체결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은 교육부 및 게임기반 교육콘텐츠기업 놀공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영진 미래엔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지난 12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학교공간혁신사업’ 사용자 참여형 수업 혁신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미래엔은 교육부의 ‘혁신사업’이 단순히 노후화된 학교시설 개선을 넘어 학교 공간을 재구성하고 미래의 교육 문화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라는 취지에 깊이 공감하여 그에 맞는 교과과정과 연계한 사용자 참여형 수업 혁신 콘텐츠를 제공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 그동안 미래엔은 ‘새로운 배움 더 큰 즐거움의 구현’이란 비전 아래 교육 현장의 주인공인 교사와 학생의 역량 개발을 지원하고 더 나은 교육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들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혁신사업’을 위해 미래엔은 교사 연수 기획 및 교수 학습 지원, 학교 수업 교구 개발 및 보급, 미래교육상 ‘공간혁신’ 분야 신설, 학교폭력 예방 뮤지컬 제공, 도서 기증 등 기존 사회공헌활동을 교육부와 함께 진행한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미래엔은 교과과정 안에서 학생들이 학교의 주인으로 학습 터전을 구성하는 과정에


LIFE

더보기
미래엔, 교육부와 ‘학교공간혁신사업’ 사용자 참여형 수업 혁신 업무협약 체결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은 교육부 및 게임기반 교육콘텐츠기업 놀공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영진 미래엔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지난 12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학교공간혁신사업’ 사용자 참여형 수업 혁신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미래엔은 교육부의 ‘혁신사업’이 단순히 노후화된 학교시설 개선을 넘어 학교 공간을 재구성하고 미래의 교육 문화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라는 취지에 깊이 공감하여 그에 맞는 교과과정과 연계한 사용자 참여형 수업 혁신 콘텐츠를 제공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 그동안 미래엔은 ‘새로운 배움 더 큰 즐거움의 구현’이란 비전 아래 교육 현장의 주인공인 교사와 학생의 역량 개발을 지원하고 더 나은 교육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들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혁신사업’을 위해 미래엔은 교사 연수 기획 및 교수 학습 지원, 학교 수업 교구 개발 및 보급, 미래교육상 ‘공간혁신’ 분야 신설, 학교폭력 예방 뮤지컬 제공, 도서 기증 등 기존 사회공헌활동을 교육부와 함께 진행한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미래엔은 교과과정 안에서 학생들이 학교의 주인으로 학습 터전을 구성하는 과정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