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알밤, 두나무앤파트너스 등으로부터 20억원 투자 유치

출퇴근관리와 자동 급여계산, 직원 채용까지… 편리함 반해 전국 8만여 사업장 이용 중
누적 투자 유치금 70억원… 지난해 말부터 핀테크 서비스로 전환 준비, 폭발적 성장 기대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출퇴근관리 및 급여계산 자동화 서비스 알밤을 운영하는 푸른밤이 최근 2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투자 참여사는 두나무앤파트너스, 레오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등이다. 신규 투자사로 참여한 두나무앤파트너스가 10억원을, 기존 주주인 레오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와 베이스인베스트먼트가 각 5억원을 투자했다. 이로써 푸른밤의 누적 투자 유치액은 70억원에 이르렀다.

푸른밤은 2014년 알밤 론칭 이래 출퇴근기록/근무스케줄관리/급여계산의 업무 프로세스를 자동화해 왔다. 연 내에는 급여이체 등 핀테크 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말부터 금융 관련 기관들과 제휴 및 협업을 진행해 왔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임수진 두나무앤파트너스 파트너는 “푸른밤은 특허 기술과 IT를 기반으로 중소사업장부터 대기업 모두가 필요로 하는 신뢰성 있는 출퇴근기록 관리 및 급여 자동화를 혁신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라며 “앞으로 푸른밤이 보여줄 ‘급여’를 기반으로 한 다양하고 창의적인 핀테크 서비스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진용 푸른밤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출퇴근관리와 급여계산 자동화 등 직원(인사)관리 전 영역에서 혁신을 실현한 푸른밤의 기술력과 향후 핀테크 서비스를 통한 미래 성장 가능성을 인정 받은 것”이라며 “투자 받은 자금을 활용해 기술과 서비스를 고도화해 시장에서 퍼스트무버로서 지위를 공고히 해나가는 것은 물론, 알밤을 사용하는 임직원들에게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푸른밤에서 제공하는 알밤은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 비콘을 활용해 인사 관리 업무를 자동화하는 서비스다. 직원들이 알밤 애플리케이션으로 출퇴근을 체크하면 근무 시간을 반영, 각종 수당과 4대 보험료, 원천세 등을 정확히 계산해 급여관리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 최근에는 실시간 알바 매칭 서비스 플랫폼 기업 급구와 MOU를 체결하고 직원 채용 및 일자리 구하기 기능을 추가한 바 있다.

서비스의 편리함과 정확성 때문에 현재 일반 음식점과 카페 등 소규모 자영업자부터 대형 프랜차이즈, 리테일, 제조기업 등 다양한 규모의 국내외 8만여 사업장이 알밤을 사용 중이다.



판권연구소, ST파운데이션 코리아와 투자 협약 체결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글로벌 콘텐츠 기업 판권연구소는 싱가폴 블록체인기업인 ST파운데이션의 한국지사 ST파운데이션 코리아로부터 투자유치를 성공시키고 지난 7일 투자협약식을 진행했다. 블록체인과 웹툰, 콘텐츠의 결합이 새로운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어 눈 여겨 볼만하다. 판권연구소는 2019년 2월 설립된 IP 기획 제작 및 해외 수출을 전문적으로 하는 회사로 최단기간만에 투자를 이끌어내 주목할 만하고 밝혔다. 중국 상장사 IIE STAR 그룹 출신의 박성혜 대표로 주축이 되어 10년간의 중국 생활 및 중국 비즈니스 노하우가 녹아 들어있는 판권연구소는 중국향 비즈니스에 탁월한 장점을 갖고 있으며 만화영상진흥원, 경기콘텐츠 진흥원을 역임했던 김병헌 원장과 디스패치 뉴스그룹의 초대 대표이자 플레이엠의 윤명희 대표가 판권연구소의 사외이사로써 실력진들의 결합은 국내에서도 IP, 웹툰 시장 내에 떠오르는 루키임을 입증한다고 밝혔다. 판권연구소에서 제작 중인 IP들 중 '리프로듀싱' 웹툰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7월 펀딩을 개시했고 일반인 투자자들에게 공개된 웹툰 IP 펀딩은 이례적인 일로 펀딩 개시 후 단기간 목표치를 초과 달성하기도 하여 웹툰


판권연구소, ST파운데이션 코리아와 투자 협약 체결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글로벌 콘텐츠 기업 판권연구소는 싱가폴 블록체인기업인 ST파운데이션의 한국지사 ST파운데이션 코리아로부터 투자유치를 성공시키고 지난 7일 투자협약식을 진행했다. 블록체인과 웹툰, 콘텐츠의 결합이 새로운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어 눈 여겨 볼만하다. 판권연구소는 2019년 2월 설립된 IP 기획 제작 및 해외 수출을 전문적으로 하는 회사로 최단기간만에 투자를 이끌어내 주목할 만하고 밝혔다. 중국 상장사 IIE STAR 그룹 출신의 박성혜 대표로 주축이 되어 10년간의 중국 생활 및 중국 비즈니스 노하우가 녹아 들어있는 판권연구소는 중국향 비즈니스에 탁월한 장점을 갖고 있으며 만화영상진흥원, 경기콘텐츠 진흥원을 역임했던 김병헌 원장과 디스패치 뉴스그룹의 초대 대표이자 플레이엠의 윤명희 대표가 판권연구소의 사외이사로써 실력진들의 결합은 국내에서도 IP, 웹툰 시장 내에 떠오르는 루키임을 입증한다고 밝혔다. 판권연구소에서 제작 중인 IP들 중 '리프로듀싱' 웹툰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7월 펀딩을 개시했고 일반인 투자자들에게 공개된 웹툰 IP 펀딩은 이례적인 일로 펀딩 개시 후 단기간 목표치를 초과 달성하기도 하여 웹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