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김세정, 차마 말하지 못한 충격적 기억!

연우진-김세정, 차마 말하지 못한 충격적 기억!
아련한 헤어짐의 인사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김세정의 믿을 수 없는 기억이 안방극장에 충격을 선사했다.

어제(26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13, 14회 방송에서는 김세정(홍이영 역)이 연우진(장윤 역)과 이루어질 수 없는 충격적인 이유를 들은 후 진실을 마주하기 위한 결심을 세웠다.

이날 홍이영(김세정 분)은 장윤(연우진 분)에게 수줍게 자신의 마음을 내비췄다. 그러나 장윤은 “이안일 찌른 사람이 홍이영 씨 일지도 몰라”라는 말로 그녀를 충격에 빠뜨렸다. 또한 그가 자신을 지켜보기 위해 의도적으로 접근했다는 것까지 깨달은 홍이영의 상처받은 모습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그녀는 동생이 사랑하는 사람이 본인이었다는 말을 듣자마자 칼을 쥐고 김이안(김시후 분)을 찌르고 있는 기억이 떠올랐다. 갑자기 등장한 과거의 장면은 홍이영 본인뿐만 아니라 안방극장까지 경악으로 물들였다.

이런 가운데 홍이영은 폭풍 같은 진실의 기억들이 밀려오자 정신적, 감정적으로 혼란이 오면서 현실에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연습 악보를 혼동해서 가져오는가 하면 회식 자리에서조차 만취된 상태로 혼란스러운 감정을 터뜨리는 등 아픔이 느껴지는 그녀의 상황은 보는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그러나 홍이영은 결국 상황을 받아들이며 본격적인 진실 찾기를 시작했다. 그녀는 장윤에게 혼자 살아남은 책임을 져보겠다는 말을 한 뒤 떠오른 장면을 고백하는 편지를 남기고 사라져 이목을 끌었다.

한편 홍이영이 기억을 되찾으러 가는 도중 드리워지는 윤영길(구본웅 분)의 그림자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버스에서부터 음산한 기운을 풍기며 그녀의 뒤를 밟던 그는 폐창고까지 따라오는 대담함으로 과연 그녀에게 어떤 일을 저지르려 하는 것인지 오늘(27일)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처럼 거듭되는 갈등과 맞춰지는 퍼즐 조각들로 흥미를 더하고 있는 KBS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오늘(2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