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기아, ‘EV6’ 국내 사전예약 첫날 2만1016대 기록

URL복사

 

기아는 3월 31일부터 공식 홈페이지 및 전국 영업점을 통해 EV6 사전예약을 한 결과 첫날 예약 대수가 2만1016대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3월 출시한 4세대 쏘렌토가 보유하고 있던 기아 SUV 모델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8941대를 뛰어넘는 기록이자, 단 하루 만에 올해 판매 목표치 1만3000여 대를 162% 초과한 기록이다.

기아는 올해 브랜드 리론칭 이후, 승용 모델 K8의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8015대로 역대 승용 모델 최고 기록을 세운 바 있다.

EV6 모델별 구체적인 사전예약 비율은 △스탠다드 10.3% △롱 레인지 64.5% △GT-Line 20.6% △GT 4.6%로 롱 레인지와 GT-Line가 전체 대수의 85%에 해당하는 선택을 받았는데 이는 전기차의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를 중시하는 고객의 관심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EV6 롱 레인지 모델은 77.4kWh 배터리가 장착돼 1회 충전 시 국내 환경부 인증 기준 방식으로 최대 450km 이상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2WD, 19” 휠, 국내 환경부 인증 기준 방식으로 측정한 당사 연구소 예상치 기준).

3월 30일 세계 최초로 공개된 EV6는 기아의 신규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반영한 독창적이고도 다이내믹한 디자인을 비롯해 다양한 첨단 전기차 전용 기술과 고성능 GT 모델로 대표되는 주행성능 등이 탑재돼 글로벌 미디어와 고객들에게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탑기어(Top Gear)는 “과거 니로를 통해 전기차 기술력을 증명한 바 있는 기아가 E-GMP라는 완전히 새로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바탕으로 EV6를 출시했다. 얼마나 좋을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영국의 자동차 전문지 오토카(Autocar) 역시 “듀얼 모터 방식의 EV6 GT는 584마력으로 불과 3.5초 만에 시속 100km에 도달 가능한 데, 이는 지금까지 제작된 기아 차량 중 가장 빠를 뿐만 아니라 포르쉐 타이칸 4S보다 더 강력하고 빠를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잘롭닉(Jalopnik)은 “기아는 수년간 스팅어와 K900(국내명 K9)과 같은 모델들로 자동차 제조사 순위에 기반한 예측을 뒤집어왔다. 그리고 EV6는 다시 한번 고정관념을 깨는 모델이 될 것”이라며 EV6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글로벌 고객들도 EV6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높은 관심을 내비쳤다.

잘롭닉 기사에는 ‘전기차나 기아의 팬이 아닌데, 이번 EV6는 매우 보기 좋은 외관을 가졌다’는 댓글이 달렸다.

오토카 기사의 댓글에는 ‘80%까지 충전하는 데 단 18분이면 된다는 것은 전기차가 지녔던 문제들을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기아는 EV6의 사전예약 첫날부터 수많은 고객의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전기차의 특색을 살린 한층 다이내믹한 디자인과 긴 주행거리, 최첨단 전기차 특화 사양 등으로 EV6는 기존에 느껴보지 못한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고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금융권 일자리 늘린다…금융사 플랫폼·지급결제 사업 허용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금융당국이 부동산서비스,음식 주문 등 금융회사의 디지털금융 연관 사업을 허용키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8일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의 제20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금융분야 대응방안'을 상정,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응방안은 2019년 11월 발표된 '금융환경 변화와 금융업 일자리 대응방향'의 연장으로, 새로운 일자리 동력 창출 및 지원을 위한 금융권의 역할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했다. 최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기존 금융권 일자리 감소에 대한 우려와 금융-IT 융합 등에 기반한 신규 일자리 창출에 대한 기대가 공존하고 있다. 특히, 금융회사의 디지털 전환, 핀테크 기업의 성장, 인구고령화 등 최근 금융환경 변화에 부합하는 신규 인력수요 증가에 대비할 필요성이 높아졌다. 동시에 금융권은 혁신기업, 지역,자영업자 등에 대한 자금공급을 통해 실물경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혁신,창업기업의 신규일자리 창출을 뒷받침하면서, 경쟁력이 약화된 취약부문의 고용안정을 유지함으로써 금융,산업 환경변화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금융업권 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

LIFE

더보기
금융권 일자리 늘린다…금융사 플랫폼·지급결제 사업 허용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금융당국이 부동산서비스,음식 주문 등 금융회사의 디지털금융 연관 사업을 허용키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8일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의 제20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금융분야 대응방안'을 상정,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응방안은 2019년 11월 발표된 '금융환경 변화와 금융업 일자리 대응방향'의 연장으로, 새로운 일자리 동력 창출 및 지원을 위한 금융권의 역할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했다. 최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기존 금융권 일자리 감소에 대한 우려와 금융-IT 융합 등에 기반한 신규 일자리 창출에 대한 기대가 공존하고 있다. 특히, 금융회사의 디지털 전환, 핀테크 기업의 성장, 인구고령화 등 최근 금융환경 변화에 부합하는 신규 인력수요 증가에 대비할 필요성이 높아졌다. 동시에 금융권은 혁신기업, 지역,자영업자 등에 대한 자금공급을 통해 실물경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혁신,창업기업의 신규일자리 창출을 뒷받침하면서, 경쟁력이 약화된 취약부문의 고용안정을 유지함으로써 금융,산업 환경변화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금융업권 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