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SAP, 사파이어나우 2021 온라인 개최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공동 혁신 MOU 체결

URL복사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SAP는 지난 9일 IT 콘퍼런스인 SAP 사파이어 나우(SAP SAPPHIRE NOW)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지능형 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혁신에 대해 발표했다.

크리스찬 클라인(Christian Klein) SAP 최고경영자는 이날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지능형 기업'이란 주제로 진행된 기조연설에서 기업 혁신에 필요한 요소와 지능형 기업으로의 전환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아울러 지능형 기업 전환으로 비즈니스 민첩성과 회복 탄력성을 확보하고, 지능형 기업 네트워크 및 지속가능성을 위한 SAP의 전략을 공개했다.

먼저 크리스찬 클라인 SAP CEO는 올해 초 발표한 라이즈 위드 SAP(RISE with SAP) 관련 새로운 솔루션을 공개했다. 라이즈 위드 SAP는 디지털 전환의 모든 단계에서 고객이 지능적인 기술로 프로세스를 재설계해 더 나은 비즈니스 결과를 도출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공한다. SAP는 모듈형 클라우드 ERP용, 산업용, 경험 관리용 라이즈 위드 SAP 솔루션들을 각각 새롭게 선보이며 지능형 기업으로의 전환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기업의 판매 과정을 가속하는 SAP 업스케일 커머스(SAP Upscale Commerce), 잠재 지출 이슈를 식별하는 SAP 컨커(SAP Concur) 인공지능 및 머신러닝 기능, 신속하게 인사이트를 도출하고 기업의 빠른 비즈니스 전환을 지원하는 SAP 프로세스 인사이트(SAP Process Insights) 등도 함께 공개했다.

한편 SAP 코리아는 이날 온라인 간담회를 개최하고 국내 기업의 지능형 기업으로의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비즈니스 현황과 향후 계획을 공유하고, 지능형 기업 전환 지원을 위한 SAP 솔루션을 소개했다. SAP 코리아는 이날 인공지능 기술 기반 기업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의 공동 혁신 노력을 한층 강화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SAP의 'SAP 비즈니스 테크놀로지 플랫폼(SAP BTP)'과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카카오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봇(BOT)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양사는 카카오워크 봇 출시에 이어 AI 기술력과 업무 플랫폼을 결합해 신사업 영역을 개척하는데도 협력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자연어 처리,비전,번역 등 다양한 AI 엔진과 기술을 SAP BTP에 제공해 한국어에 기반한 대화형 AI를 개발할 예정이다. 향후 한국어뿐만 아니라 아시아 주요 언어를 망라하는 대화형 AI를 선보일 예정이다. SAP 코리아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2월 'SAP x 카카오워크'를 제공한다고 밝힌 바 있다. 'SAP x 카카오워크'는 SAP 클라우드 플랫폼(SAP Cloud Platform) 기반 솔루션으로 SAP의 클라우드 생태계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SAP와의 협력 관계를 강화해 모든 임직원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환경을 조성하고자 한다'며 'SAP가 제공하는 훌륭한 솔루션을 카카오워크와 연계해서 더 편리하고 효율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AP 코리아 대표이사는 'SAP는 기업들이 위기 상황에서도 최고의 비즈니스 환경을 지속할 수 있도록 공동 혁신을 이뤄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며, 각 기업에 맞춤화되고 특화된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SAP 코리아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의 공동 혁신을 바탕으로 비대면 업무 환경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기업이 비즈니스를 잘 운영할 수 있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함께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AP는 사상 처음으로 사파이어 나우 코리아(SAPPHIRE NOW Korea)를 15일부터 18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내 고객 기업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사파이어 나우 코리아는 IT, 구매조달, 공급망, 인사, 고객 경험, 중소,중견기업, 재무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국내 기업의 혁신 사례와 인사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사파이어 나우 코리아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미디어

더보기
안경 온라인 판매·드론 배송 ‘한걸음모델’ 적용해 추진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정부가 신사업 도입 과정에서 이해관계자 간 갈등을 빚고 있는 드론,로봇 등을 활용한 소화물 배송과 안경 온라인 판매서비스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해 관계자가 한 걸음씩 양보해 합의안을 도출해내는 사회적 타협기구 '한걸음모델'을 적용해서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9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겸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신사업 도입을 위한 사회적 타협 메커니즘 한걸음 모델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부터 신사업 도입을 가로막는 걸림돌인 이해관계자 간 갈등 해소를 위해 현장에서 직접 갈등을 조정하는 '한걸음 모델'을 가동해왔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에 추진할 신규 과제로 미래형 운송수단을 활용한 생활물류서비스 혁신, 안경 온라인 판매서비스 과제를 우선 선정했다. 정부는 이들 과제에 대해 3분기 이전 상생안을 마련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반기 과제는 후보과제를 발굴,검토 중으로,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8월 이후 선정한다.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에 따라 생활물류서비스사업의 운송수단이 허가받은 화물자동차, 이륜자동차로 한정되어 미래형 운송수단(드론, 로봇 등)을 통한 소화물 배송의 법적근거가 없는 상

LIFE

더보기
안경 온라인 판매·드론 배송 ‘한걸음모델’ 적용해 추진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정부가 신사업 도입 과정에서 이해관계자 간 갈등을 빚고 있는 드론,로봇 등을 활용한 소화물 배송과 안경 온라인 판매서비스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해 관계자가 한 걸음씩 양보해 합의안을 도출해내는 사회적 타협기구 '한걸음모델'을 적용해서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9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겸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신사업 도입을 위한 사회적 타협 메커니즘 한걸음 모델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부터 신사업 도입을 가로막는 걸림돌인 이해관계자 간 갈등 해소를 위해 현장에서 직접 갈등을 조정하는 '한걸음 모델'을 가동해왔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에 추진할 신규 과제로 미래형 운송수단을 활용한 생활물류서비스 혁신, 안경 온라인 판매서비스 과제를 우선 선정했다. 정부는 이들 과제에 대해 3분기 이전 상생안을 마련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반기 과제는 후보과제를 발굴,검토 중으로,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8월 이후 선정한다.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에 따라 생활물류서비스사업의 운송수단이 허가받은 화물자동차, 이륜자동차로 한정되어 미래형 운송수단(드론, 로봇 등)을 통한 소화물 배송의 법적근거가 없는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