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AI 기반 애드테크 기업 버즈빌, IPO 추진

URL복사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인공지능(AI) 기반 리워드 광고 플랫폼 1위 기업 버즈빌은 미래에셋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 2022년 3분기 코스닥 입성을 목표로 기업 공개(IPO)를 추진한다고 지난 9일 밝혔다. 버즈빌은 앞으로 상장을 통해 신규 자금을 확보, AI 기반의 광고 기술을 고도화해 모바일 광고 시장 선도 기업으로 성장할 계획이다.

2012년 설립된 버즈빌은 AI 기반 리워드 애드테크 기업으로, 국내 이동통신사 3사 및 CJ,SPC,롯데,라인 등 전 세계 150개 이상의 프리미엄 퍼블리셔를 보유하고 있다. 2021년 6월 현재 3900만명의 누적 사용자,2000만명의 월 이용자 수(MAU)를 확보했으며, 최근 5년간 연평균 59%의 오디언스 증가율을 기록하고 있다.

버즈빌은 매일 2억개의 사용자 구매 및 행동 패턴 데이터를 처리하고 있으며, 고도의 AI 기반 타기팅과 리워드 기술로 일반 배너 광고와 비교해 4배 이상의 전환율을 제공한다. 특히 머신러닝 기반의 AI 관련 특허를 올 상반기에만 2건 등록했으며, 현재 13개국에 특허,상표권을 포함 30건 이상의 지식 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다.

버즈빌은 올 1분기에 지난해 대비 150% 성장한 191억원의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올렸다. 1분기 호실적은 AI 기반 광고 효율 개선에 따른 대형 커머스 광고 수주, 금융 업계 1위 광고 플랫폼 핀크럭스 인수 등이 매출 증가에 영향을 끼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버즈빌은 최근 5년간 연평균 33%의 높은 매출 성장을 달성하고 있다.

디지털 광고 시장의 상황도 우호적이다. 제일기획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국내 디지털 광고 시장은 지난해 대비 13% 성장한 5조 7106억원을 달성했으며, 2021년 디지털 광고비는 6조원을 돌파해 매체 점유율 50%에 근접한 수준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버즈빌 대표는 '버즈빌은 앞으로 AI 기반 타기팅과 리워드 기술을 고도화해 애드테크 업계 최고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더 많은 광고주,퍼블리셔,사용자가 혜택을 볼 수 있는 광고 생태계 발전에 적극적으로 이바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디어

더보기
안경 온라인 판매·드론 배송 ‘한걸음모델’ 적용해 추진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정부가 신사업 도입 과정에서 이해관계자 간 갈등을 빚고 있는 드론,로봇 등을 활용한 소화물 배송과 안경 온라인 판매서비스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해 관계자가 한 걸음씩 양보해 합의안을 도출해내는 사회적 타협기구 '한걸음모델'을 적용해서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9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겸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신사업 도입을 위한 사회적 타협 메커니즘 한걸음 모델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부터 신사업 도입을 가로막는 걸림돌인 이해관계자 간 갈등 해소를 위해 현장에서 직접 갈등을 조정하는 '한걸음 모델'을 가동해왔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에 추진할 신규 과제로 미래형 운송수단을 활용한 생활물류서비스 혁신, 안경 온라인 판매서비스 과제를 우선 선정했다. 정부는 이들 과제에 대해 3분기 이전 상생안을 마련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반기 과제는 후보과제를 발굴,검토 중으로,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8월 이후 선정한다.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에 따라 생활물류서비스사업의 운송수단이 허가받은 화물자동차, 이륜자동차로 한정되어 미래형 운송수단(드론, 로봇 등)을 통한 소화물 배송의 법적근거가 없는 상

LIFE

더보기
안경 온라인 판매·드론 배송 ‘한걸음모델’ 적용해 추진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정부가 신사업 도입 과정에서 이해관계자 간 갈등을 빚고 있는 드론,로봇 등을 활용한 소화물 배송과 안경 온라인 판매서비스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해 관계자가 한 걸음씩 양보해 합의안을 도출해내는 사회적 타협기구 '한걸음모델'을 적용해서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9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겸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신사업 도입을 위한 사회적 타협 메커니즘 한걸음 모델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부터 신사업 도입을 가로막는 걸림돌인 이해관계자 간 갈등 해소를 위해 현장에서 직접 갈등을 조정하는 '한걸음 모델'을 가동해왔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에 추진할 신규 과제로 미래형 운송수단을 활용한 생활물류서비스 혁신, 안경 온라인 판매서비스 과제를 우선 선정했다. 정부는 이들 과제에 대해 3분기 이전 상생안을 마련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반기 과제는 후보과제를 발굴,검토 중으로,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8월 이후 선정한다.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에 따라 생활물류서비스사업의 운송수단이 허가받은 화물자동차, 이륜자동차로 한정되어 미래형 운송수단(드론, 로봇 등)을 통한 소화물 배송의 법적근거가 없는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