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현대차그룹-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MOU

URL복사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현대차그룹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지난 14일 인천 도심 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현대차그룹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MOU 체결을 계기로 인천 시민들에게 안정적이고 혁신적인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하고, 탄소중립 사회 조기 실현을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공항철도 운서역 공영주차장(인천 중구 소재)에 향후 현대차그룹의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 (이피트)의 350kW급 초고속 충전기 6기와 3kW급 콘센트형 완속 충전기 100기를 설치하기로 했다(충전 속도는 차량의 수용 가능 전력량 및 동시 충전 등 충전 조건 등에 맞춰 자동 조절됨).

초고속 및 완속 충전기 복합 설치로 시민들의 다양한 충전 수요에 대응하는 한편, 충전과 결제가 한 번에 가능한 '플러그 앤 차지(Plug & Charge) 등 E-pit만의 혁신적인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운서역 충전소는 지자체와 민간 사업자가 협력해 구축하는 도심형 초고속 충전소로,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의 모범 사례로 떠오를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인천을 시작으로 전국 주요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도심 내 초고속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아이오닉 5, EV6, G80 전동화 모델 등 신차 출시에 맞춰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대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4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E-pit 충전소를 건립해 충전기 72기를 운영 중이며, 도심형 E-pit 충전소를 7월, 8월 을지로 센터원과 기아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에 차례로 개소했다.

나아가 현대차그룹은 10월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송도점 E-pit 충전소를 포함해 연내 5곳에 도심형 전기차 충전소를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충전소 추가 개소와 혁신적인 서비스에 힘입어 E-pit 회원 가입자는 4월 첫 개소 이후 넉 달여만인 8월 1만 명을 넘어선 데 9월 들어 최근 1만4000여 명에 육박했다. 더불어 월 충전량은 20만kWh(8월 기준)를 넘어서며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더욱더 나은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것에 나아가 충전 인프라와 연계된 다양한 산업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지속해서 협력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주요 지자체와 손잡아 도심형 초고속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대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
한국전력-열매나눔재단, ‘사회적경제조직 해외판로 지원사업’ 19개 기업 아마존US 입점 열매나눔재단(대표이사 이장호)은 한국전력 ‘사회적경제조직 해외판로 지원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해외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조직을 선발, 아마존US 입점 및 판매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20개 기업은 2020년 12월 협약식 이후 올해 9월까지 아마존US 입점·판매를 위한 전문 교육과 컨설팅을 받고 △해외 판매용 패키지 제작비 △아마존 계정비 △아마존 주문 처리 서비스 물류비 △마케팅비를 지원받았다. 사업 결과 19개 기업이 아마존US에 입점했고, 14개 기업은 매출이 발생하면서 해외 시장에서 제품 경쟁력을 테스트해볼 수 있었다. 열매나눔재단은 10월 22일(금) 사회적경제조직 해외판로 지원사업 온라인 성과 공유회를 개최하고, 9개월간 진행한 사업 결과를 함께 나누며 참여 기업들에 앞으로 아마존 운영과 관련한 가이드를 제공했다. 또 아마존US에서 짧은 기간 높은 매출을 올린 3개 기업을 선정해 시상도 진행했다. 우수 기업으로 선정된 마야사파나코리아 윤인학 대표는 “아마존이라는 해외 채널에 대한 가능성을 봤고, 글로벌한 유통 채널에 대한 두려움이 없어졌다”며 “경험하지 않은 새로운 분야를 배울 수 있었고, 온라인에서 성장하는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