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디에스랩글로벌, 코로나19 진단 위한 보조 수단으로 폐렴 AI 진단 서비스 무료 제공

디에스랩글로벌 홈페이지에 폐렴 흉부 X-ray 이미지 업로드하면 바로 예측 결과 보여
폐렴 증상 환자와 일반인 X-ray 이미지 4000장으로 인공지능 학습

 

디에스랩글로벌이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폐렴 AI 진단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흉부 X-ray 이미지를 웹사이트에 업로드하면, AI 진단 예측을 통해 폐렴 환자인지 아닌지 폐렴 예측 결과를 보여준다.

디에스랩글로벌은 폐렴 AI 진단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정상인 흉부 X-ray 이미지와 폐렴 환자의 X-ray 이미지 총 4천장을 토대로 폐렴 진단 정확도 97.6% 의 인공지능 모델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이 폐렴 예측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인공지능 개발툴인 클릭 AI를 사용했으며, 학습데이터만 넣으면 알아서 인공지능을 자동으로 만들어주는 강력한 클릭AI의 성능으로 빠른 예측 서비스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학습데이터 확보 후 폐렴 진단 인공지능을 만드는 데 소요된 시간은 하루도 채 걸리지 않았다는 것이 디에스랩글로벌의 설명이다.

여승기 디에스랩글로벌 대표는 “코로나19 예측 모델을 만들고자 했으나 관련 학습 데이터(코로나19 환자의 흉부 CT 이미지)를 확보하기 힘들어 대신 코로나19 증상 중 하나인 폐렴을 예측하는 인공지능을 만들게 됐다. 만약 코로나19 관련 학습데이터를 제공받게 되면 코로나19 예측을 위해 더 정확도가 높은 인공지능 예측 서비스를 빠른 시간 안에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승기 대표는 “그렇게 되면 현재 코로나19 진단 키트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곳에 더 높은 정확도의 코로나19 검진 예측 AI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CT 촬영이 가능한 모든 곳에서 코로나19 검진을 받고자 하는 많은 국민들의 진단 보조수단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이는 코로나19 전체 진단 프로세스 시간을 절감시킬 수 있어 코로나19 사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에스랩글로벌은 코로나19 관련 학습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 질병관리본부와 코로나19 진단 병원 등에 협조 요청을 보낸 상태이다.

디에스랩글로벌은 코로나19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폐렴 AI 예측 서비스뿐만 아니라 신약 개발을 위한 효능 예측, 확진자 경로 예측등 인공지능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지 인공지능 개발툴인 클릭AI 솔루션을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무료 폐렴 AI 예측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전문의는 현재 디에스랩글로벌 홈페이지를 통해 사용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무료로 인공지능을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 또한 디에스랩글로벌 홈페이지에서 문의할 수 있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슈나이더 일렉트릭, ‘글로벌 EV100 이니셔티브’ 가입… 탄소 배출 감소 위해 전기차 1만4000대 도입 예정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이 다국적 비영리단체 기후 그룹의 글로벌 EV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했다. 글로벌 EV100 이니셔티브의 목적은 전기차로의 전환을 가속화해 2030년까지 전기 모빌리티를 새로운 표준으로 만들고 이를 달성하는 것이다. 글로벌 EV100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EV100은 2030년까지 이니셔티브 가입 회사의 수송 차량 200만대를 100%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는 ‘1.5도 특별 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지구 평균 온도 상승을 섭씨 1.5도로 제한하려면 2030년까지 전 세계 CO2 배출량을 45% 줄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전기 모빌리티는 탈탄소화, 탈중앙화 및 에너지 디지털화와 함께 미래를 위한 솔루션으로 자리 잡고 있다. EV100 이니셔티브에 합류한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전기자동차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조직이 목표를 향해 빠르게 진행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2030년까지 50여국에 있는 1만4000대의 회사 차량을 전기자동


LIFE

더보기
슈나이더 일렉트릭, ‘글로벌 EV100 이니셔티브’ 가입… 탄소 배출 감소 위해 전기차 1만4000대 도입 예정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이 다국적 비영리단체 기후 그룹의 글로벌 EV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했다. 글로벌 EV100 이니셔티브의 목적은 전기차로의 전환을 가속화해 2030년까지 전기 모빌리티를 새로운 표준으로 만들고 이를 달성하는 것이다. 글로벌 EV100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EV100은 2030년까지 이니셔티브 가입 회사의 수송 차량 200만대를 100%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는 ‘1.5도 특별 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지구 평균 온도 상승을 섭씨 1.5도로 제한하려면 2030년까지 전 세계 CO2 배출량을 45% 줄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전기 모빌리티는 탈탄소화, 탈중앙화 및 에너지 디지털화와 함께 미래를 위한 솔루션으로 자리 잡고 있다. EV100 이니셔티브에 합류한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전기자동차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조직이 목표를 향해 빠르게 진행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2030년까지 50여국에 있는 1만4000대의 회사 차량을 전기자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