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데비콘, 층간 소음 완화 전문 실내화 ‘레오젠’ 출시

인제대와 협약 통해 개발…최소 15db 이상 소음 감소하는 효과 확인

아이들을 위해 친환경 제품으로 개발…특허 출원 완료 
11월 5일~7일 부산국제신발전시회 및 12월 서울국제유아용품전 참가



부산--(뉴스와이어) 2015년 11월 05일 -- 부산 소재 신발기업 데비콘(대표 유성엽)이 층간 소음 완화 전문 신발 ‘레오젠’의 개발을 완료하고 온라인을 통해 판매를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제품은 인제대학교와 협약을 통하여 층간 소음의 완화 효과가 최소 15db 이상 감소한다는 시험 성적서를 받았으며, 특히 저주파 구간 즉 촉감을 자극하는 100Hz 대역의 확실한 소음 저감 효과도 입증 되었다. 


통기성 극대화를 위한 디자인을 채택해 발 앞부분을 완전히 개방하고, 층간소음을 유발하는 주원인인 발뒷꿈치만 감싸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밸크로를 사용해, 아이들이 보다 쉽고 편하게 사용 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층간 소음은 살인사건을 유발할 정도로 큰 사회적 이슈 사항으로 국내 대부분의 공동주택에서 발생하고 있는 문제점이다. 정부 산하 기관인 층간소음 이웃사이 센터에 접수되는 층간 소음 관련 민원이 해마다 증가되고 있는데, 접수된 민원중 70% 이상이 아이들이 유발하는 발걸음 혹은 뛰는 소리로 인한 것이다. 

데비콘의 대표 유성엽은 아이들이 유발하는 층간 소음만이라도 해결된다면 국내의 수많은 층간소음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고 판단하여 직접 개발을 진행하게 되었다. 대표 자신도 층간 소음으로 인하여 이웃간의 갈등을 직접 겪었으며, 자라나는 아이들이 가장 편안해야 할 보금자리에서 층간소음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 게 가장 안타깝다고 생각했다. 유 대표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자신의 십여 년간의 신발업계 경력을 활용하여 직접 개발을 진행했다. 

데비콘은 집안에 들어오면 양말부터 벗어 버리는 아이들의 특성을 감안, 일반적인 실내화 제품 보다는 층간 소음에 가장 큰 원인인 발 뒷꿈치만을 감싸는 디자인을 적용해, 통기성을 극대화 하기 위해 발의 앞부분을 완전히 개방하고 발 뒷꿈치만을 감싸는 혁신적인 디자인을 탄생시켰다. 

또한 통기성이 우수한 국산 자재를 사용하여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의 개발을 완료했다. 층간 소음을 줄여주기 위하여 충격 흡수 소재 중 대표적인 소재인 갤 소재를 적용 하였으며, 통기성 극대화를 위하여 갤 성형시 다수의 숨구멍을 배치했다. 이는 통기성뿐만 아니라 무게절감도 가능하게 하여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아이들이 사용하는 제품임을 감안하여 개발 초기부터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충격 흡수 소재인 갤의 삽입 공간, 즉 하우징 부분을 재봉 공정만으로 해결하여 제조 공정상 접착 공정이 전혀 없는 친환경 제품의 개발이 가능하였고, 이를 통한 국내 특허 출원도 완료했다. 

유성엽 대표는 “’레오젠’을 통해 모든 층간 소음을 해소 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아이들이 층간 소음으로 인해 고통을 받는 일은 줄일 수 있다”며 “한참 자라나는 아이들이 받는 스트레스는 아이의 성장에도 방해가 되므로 레오젠을 통해 밝게 자라나야 하는 아이들이 위축되는 것은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 대표는 “고가의 층간 소음 저감용 매트를 사용하기보다는 층간 소음의 주원인인 아이들의 발에 소음을 줄일 수 있는 신발을 신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며, “층간 소음 저감 효과가 없을 시에는 구매 후 1주일내에 100% 환불이 가능하다”고 밝혀 품질과 기능성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레오젠’은 11월5일~7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최되는 부산국제신발전시회에 참가해 소비자들에게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며, 12월 10일부터 4일간 서울국제유아용품전에도 전시 및 판매를 진행하여 보다 많은 소비자에게 제품의 우수성을 홍보할 계획이다. 

데비콘은 혁신적인 신발 제품을 시장에 공급하고자 개발에 매진하고 있으며, 향후 보다 개선된 레오젠 제품을 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레오젠 기술을 이용하여 뇌 손상으로 보행에 불편을 겪는 노인들의 낙상사고 예방을 위한 실내화도 개발 중이다. 

데비콘 소개 
데비콘은 혁신적인 제품을 시장에 공급하고자 탄생한 벤처 기업이다. 창사이래 신발관련 기술 개발을 진행 하여 왔고, 현재 등록 특허 7건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층간소음의 주원인인 아이들의 발걸음, 뛰는 소리를 해결하고자, 자체 기술 개발 및 특허 출원을 진행 하여 레오젠을 개발하여 시장에 공급하기 시작하였다. 레오젠은 영문으로 Reozen로 표기 되면 Reduce or Zero Noise의 약어로 탄생한 브랜드이다. 층간 소음으로 고통 받는 아이들, 잔소리를 해야 하는 부모, 그리고 층간 소음을 직접적인 피해자인 아래층 모두 층간소음의 고통으로부터 해방될 수 있다. 인제 대학교와 협약하여 공동주택과 유사한 환경에서 테스트하여 레오젠을 착용시 평균 15db이상의 소음 저감 효과를 확인하였다. 저렴한 비용으로 층간 소음의 고통을 줄이고 아이들의 착용이 간편하도록 실내 착용시 통기성이 극대화된 제품이다.
출처: 데비콘


관련기사





알바천국,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에게 따뜻한 응원과 위로 전해 (뉴스와이어) 알바천국과 강하늘이 아르바이트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제작한 동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포털 서비스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인기배우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이 일하는 현장을 깜짝 방문해 응원하는 내용의 ‘수고했어, 오늘도 - 강하늘 편’이 알바천국 홈페이지에서 22일 공개됐다. 알바천국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된 이번 깜짝 영상은 한 여학생이 알바를 하고 있는 고기집에 강하늘이 모자를 눌러쓴 채 등장해 인사를 건네며 시작된다. 오래 서 있다 보니 다리가 아프다는 알바생에게 강하늘은 자신의 알바 경험을 이야기하며 “그래 맞아, 나도 오리고기집 알바할 때 제일 힘든 게 서 있는 거였어”라며 공감하는 한편, 고기를 직접 구워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알바생의 퇴근시간이 되자 강하늘은 “오늘은 시간도 늦었으니 집까지 바래다줄게”라며 퇴근길을동행하면서 알바생과 이야기를 나눴다. 직접 구입한 발 마사지기까지 선물하며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 영상은 25일 기준으로 온라인 상에서 약 65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천국의 우체통은 알바천국이 알바생들의 소원을 이뤄주고 응원하기 위해 지난 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