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취업정보사이트 캐치 “똘똘한 인턴 경험 열 스펙 안 부럽다”

직무 중심 취업시대 인턴 경험 중요해져
구직자 10명 중 8명 “학벌, 전공보다 인턴 경험 중요”

URL복사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최근 채용 과정에서 인턴제도를 활용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과거엔 신입사원을 뽑아 교육을 했다면 지금은 기업들이 단기 근무 뒤 평가를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인턴을 많이 뽑는 추세다.

대표적인 기업이 LG그룹이다. LG그룹은 2020년부터 신입사원의 70% 이상을 채용 연계형 인턴으로 선발한다고 밝혔다. KT 역시 2020년 하반기에 대졸 신입 공채를 폐지하고 6주 동안의 인턴 과정을 거친 뒤 정식 채용하는 방식을 택했다. 실제로 취업정보사이트 캐치의 인턴 공고 수도 작년 하반기에 비해 43% 증가했다.

취업정보사이트 '진학사 캐치'가 20대 취업준비생 557명을 대상으로 인턴 경험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인턴 경험이 구직에 필수'라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83.5%에 달했다. 구직자 10명 중 8명은 인턴 경험이 있어야 취업이 가능하다고 보는 것이다.

구직요건 중 가장 중요한 이력으로 인턴 경험을 꼽은 사람도 많았다. 취업준비생들에게 '취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스펙이 무엇인가'를 묻자 66.7%인 377명(복수 응답)이 '인턴 경험'을 꼽았다. 그 다음으로 '출신학교(246명,44.2%)', '자격증(227명,40.8%)', '전공(221명,39.7%)' 순이었다.

이처럼 취업에 인턴 경험이 중요해지다 보니 인턴 기회를 잡는 것 자체가 어려워졌다. 취업준비생들은 '인턴 되는 것이 정규직보다 더 어렵다(전체의 14.9%)'거나 '비슷한 난도(37.7%)'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설문에 답한 구직자 A 씨는 인턴 경험을 해 보고 싶은데 지금은 인턴 되는 것이 '금턴' 수준이라며 인턴에 합격하기 위해 여러 경험을 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구직자들 주변에 인턴을 준비하는 사람들도 많아졌다. '체감상 주변에 계획적인 인턴 준비를 하거나 인턴으로 활동하는 사람이 증가했는가'를 묻자 66.1%인 368명이 '증가한 것 같다'고 응답했다. 그다음으로는 '이전이랑 비슷하다(102명,18.3%)', '잘 모르겠다(59명,10.6%)', '감소했다(28명,5%)' 순이었다.

인턴 지원을 위해 다양한 스펙을 쌓는 구직자도 생겼다. 취업준비생들에게 '인턴 지원을 위해 필요한 스펙이 무엇인가'를 묻자 '전공(262명,47.0%,복수 응답)'이 가장 많이 나왔으며, '자격증(251명,45.1%)'이나 '어학성적(227명,40.8%)'을 취득한다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IT기업에 합격한 B 씨는 자기소개서에 인턴 경험을 쓰면 아무래도 관련 질문을 많이 받게 된다며 면접 질문을 예상 가능한 범위로 유도할 수 있는 것도 인턴 경험의 큰 장점이라고 밝혔다.

진학사 캐치 김정현 소장은 '기업은 신입사원을 뽑아 교육하는 것보다 인턴으로 선발해 실무 경험부터 쌓게 하는 방식을 선호한다'며 '앞으로 정규직 채용에는 인턴 과정이 점점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

더보기
정경선 의장, 화훼농가 지원 ‘플라워 버킷 챌린지’ 참여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임팩트 투자사 에이치지이니셔티브 정경선 의장이 지난 25일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릴레이캠페인 '플라워 버킷 챌린지'에 참여했다. 소셜벤처 중간지원조직인 루트임팩트의 최고상상책임자이기도 한 정 의장은 루트임팩트에서 운영하는 서울 성수동 소셜벤처 커뮤니티 오피스 헤이그라운드 입주사와 소셜벤처 공동직장 어린이집 원아들에게 공기정화 식물을 선물했다.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부사장의 지목을 받아 참여하게 된 이번 캠페인을 통해 헤이그라운드 성수시작점 및 서울숲점 입주사 110곳과 루트임팩트가 대표 운영사로 참여하는 소셜벤처밸리 하나금융그룹 공동직장 어린이집 모두의숲 원아 30명에게 공기정화식물을 전달했다. 특히 해당 식물은 헤이그라운드 입주사이기도 한 소셜벤처 '어니스트플라워'의 제품으로, 봄을 준비하는 구근식물 및 공기 정화 효과가 있는 식물로 구성, 생산농가를 돕는 동시에 헤이그라운드에 입주한 사회적 기업 및 소셜벤처의 사무 환경 개선에 작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했다. 정 의장은 '코로나 시기에도 사회 혁신을 위해 애쓰는 헤이그라운드 입주사들에 마음을 전하며 동시에 화훼 농가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참여소감을 말했

LIFE

더보기
정경선 의장, 화훼농가 지원 ‘플라워 버킷 챌린지’ 참여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임팩트 투자사 에이치지이니셔티브 정경선 의장이 지난 25일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릴레이캠페인 '플라워 버킷 챌린지'에 참여했다. 소셜벤처 중간지원조직인 루트임팩트의 최고상상책임자이기도 한 정 의장은 루트임팩트에서 운영하는 서울 성수동 소셜벤처 커뮤니티 오피스 헤이그라운드 입주사와 소셜벤처 공동직장 어린이집 원아들에게 공기정화 식물을 선물했다.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부사장의 지목을 받아 참여하게 된 이번 캠페인을 통해 헤이그라운드 성수시작점 및 서울숲점 입주사 110곳과 루트임팩트가 대표 운영사로 참여하는 소셜벤처밸리 하나금융그룹 공동직장 어린이집 모두의숲 원아 30명에게 공기정화식물을 전달했다. 특히 해당 식물은 헤이그라운드 입주사이기도 한 소셜벤처 '어니스트플라워'의 제품으로, 봄을 준비하는 구근식물 및 공기 정화 효과가 있는 식물로 구성, 생산농가를 돕는 동시에 헤이그라운드에 입주한 사회적 기업 및 소셜벤처의 사무 환경 개선에 작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했다. 정 의장은 '코로나 시기에도 사회 혁신을 위해 애쓰는 헤이그라운드 입주사들에 마음을 전하며 동시에 화훼 농가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참여소감을 말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