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초등학생의 바람직한 입학 준비 방법

바람직한 입학 준비 방법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1월 25일 --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학부모들은 초등학교에서 무엇을 어떻게 배우는지 매우 궁금해 한다. 초등학교 교육은 유치원 교육과는 전혀 다르다. 유치원에서는 아이가 경험하는 내용이 바로 교육이며, 경험을 통해 느끼는 것들이 교육의 성과이다.

 

반면에 초등학교에서는 미리 정해진 교과 과정에 따라 과목이 분류되어 체계적으로 학습하게 된다. 이런 달라진 환경에 잘 적응하려면 1학년 과정을 잘 준비해야 한다. 그래서 최근 서점가에는 초등학교 입학 준비와 관련된 책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인터넷 서점 예스24에서는 기획 이벤트로 ‘취학통지서를 받았어요’를 마련했는데, ‘나도 이제 학교 가요’, ‘학교 가는 날’,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등의 책들이 유아 분야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이러한 현상 때문에 일상과 이상에서 펴낸 ‘똑똑한 유치원생을 위한 그리기 100선’ 역시 출간되자마자 주요 인터넷 서점의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흔히 자녀 교육열이 강한 예비 초등학생 학부모들은 가장 큰 실수를 저지르고 만다. 초등학교 1학년 교과서와 참고서 등을 미리 구입해 자녀에게 읽히는 경우, 경험과 느낌을 중요시하는 유치원 교육에 익숙해진 아이들은 교과서와 참고서 등에 심한 거부감을 일으킨다. 그래서 학교에 들어가기도 전에 공부와 거리를 두게 되는 것이다. 바로 이 점을 예사롭지 않게 여긴 일상과 이상 출판사에서는 ‘똑똑한 유치원생을 위한 그리기 100선’을 펴내게 되었다.

 

초등학교 1학년이 되면 아이들은 수업시간에 ‘우리들은 1학년, 국어, 수학, 바른 생활, 슬기로운 생활, 즐거운 생활’ 등을 배우는데, 우선 이들 과목에 대한 거부감을 없앨 필요가 있다. 공부에 대한 거부감이 생기면 최근 교육 전문가들이 강조하는 좋은 학습 습관인 ‘창의력’과 ‘자기 주도형 학습 습관’ 등을 기를 수 없기 때문이다.

아이가 학교 공부에 거부감이 들지 않게 하려면 공부에 재미를 붙이도록 해야 한다. ‘똑똑한 유치원생을 위한 그리기 100선’은 초등학교 1학년 전 과정을 아이들이 좋아하는 그리기를 통해 익힐 수 있도록 구성했다. 입학을 앞둔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그림을 그리면서 교과 학습도 하면서 미술 실력은 물론 창의성까지 기를 수 있다. 학습의 난이도 조절은 물론 아이 스스로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힘을 기르도록 했다. 각 페이지에 나오는 퀴즈를 풀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교과서의 문제에 대한 해답을 알게 된다. 또한 그림의 세계를 통해 단순히 정답만을 말하는 게 아니라, 자신이 생각하는 답안을 만들게 된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창의력과 자기 주도형 학습 습관이 길러진다.

 

이 책은 유아들의 필독서가 된 책 ‘똑똑한 아이를 만들어 주는 그리기 100선’의 지은이 홍승화가 3년 만에 발표하는 신작이다. 이 책을 통해 아이들은 그림들을 재미있게 그리면서 초등학교 1학년 전 과정을 예습할 수 있을 것이다. 그 점을 인정받아 이 책은 ‘전국 초등학교 교과서 연구회’의 추천을 받기도 했다. 초등학생이 되기 전에 이 책을 읽으면 학교 공부가 재미있어질 것이다.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LG전자, 오는 5월 출시 전략 스마트폰 브랜드 이름 ‘LG 벨벳’으로 결정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LG전자가 다음 달 국내 시장에 출시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브랜드 이름을 ‘LG 벨벳’으로 결정했다. ‘LG 벨벳’은 물방울 카메라와 대칭형 타원 디자인을 적용한 볼수록 만지고 싶은 매력적인 스마트폰이다. LG전자는 부드럽고 유연하고 매끄러운 특징과 손에 쥐었을 때 느낄 수 있는 편안함과 개성을 표현하기 위해 벨벳을 선택했다. 벨벳에서 연상되는 고급스러운 이미지처럼 신제품의 세련된 디자인이 고객들에게 직관적으로 전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LG전자는 기존 ‘G시리즈’, ‘V시리즈’ 대신 플래그십 제품마다 소비자의 요구와 시장 트렌드를 시의성 있게 반영하고 제품의 특성을 직관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별도의 브랜드를 적용할 계획이다. 이는 대다수의 스마트폰 업체들이 적용하고 있는 ‘알파벳+숫자’로 획일적으로 사양 개선과 출시 시기만을 보여주는 기존 스마트폰 네이밍 체계에서 벗어나, 이름에서부터 제품의 특성을 직관적으로 표현해 고객들이 쉽게 이해하고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LG 벨벳’은 전면 디스플레이 좌우 끝을 완만하게 구부린 ‘3D 아크 디자인’을 처음으로 적용한 데다 후면 커버도


LIFE

더보기
LG전자, 오는 5월 출시 전략 스마트폰 브랜드 이름 ‘LG 벨벳’으로 결정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LG전자가 다음 달 국내 시장에 출시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브랜드 이름을 ‘LG 벨벳’으로 결정했다. ‘LG 벨벳’은 물방울 카메라와 대칭형 타원 디자인을 적용한 볼수록 만지고 싶은 매력적인 스마트폰이다. LG전자는 부드럽고 유연하고 매끄러운 특징과 손에 쥐었을 때 느낄 수 있는 편안함과 개성을 표현하기 위해 벨벳을 선택했다. 벨벳에서 연상되는 고급스러운 이미지처럼 신제품의 세련된 디자인이 고객들에게 직관적으로 전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LG전자는 기존 ‘G시리즈’, ‘V시리즈’ 대신 플래그십 제품마다 소비자의 요구와 시장 트렌드를 시의성 있게 반영하고 제품의 특성을 직관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별도의 브랜드를 적용할 계획이다. 이는 대다수의 스마트폰 업체들이 적용하고 있는 ‘알파벳+숫자’로 획일적으로 사양 개선과 출시 시기만을 보여주는 기존 스마트폰 네이밍 체계에서 벗어나, 이름에서부터 제품의 특성을 직관적으로 표현해 고객들이 쉽게 이해하고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LG 벨벳’은 전면 디스플레이 좌우 끝을 완만하게 구부린 ‘3D 아크 디자인’을 처음으로 적용한 데다 후면 커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