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캐리마, 국내 최초 데스크톱형 세라믹 3D 프린터 사업화 성공

국내 최초로 ‘데스크톱형 세라믹 3D 프린터’를 상용화하는 데 성공하였다.

 

[이슈투데이=송이라 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협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나노융합2020사업(단장 박종구)’의 지원을 받아 중소기업 캐리마(대표 이병극)가 국내 최초로 ‘데스크톱형 세라믹 3D 프린터’를 상용화하는 데 성공하였다.

미국 세라믹 소재 기업과 100만불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하였으며 지속적인 소재 및 장비 개발을 통해 수출 규모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나노융합2020사업: 2012년말~현재까지 진행 중인 양부처 협력 사업).

기존 광중합 3D 프린팅 방식은 광경화성 고분자 수지에 한정되었기 때문에 세라믹 혹은 금속 등의 분말을 첨가하여 기능성을 부여하려는 시도를 해왔으나 낮은 분산성과 높은 점도로 조형이 되지 않는 문제가 있었다. 캐리마는 나노융합2020사업의 지원을 받아 고점도 세라믹 특수 소재에 최적화된 광중합 3D 프린터를 독자 개발하여 상용화하였을 뿐 아니라 미국과 유럽 등 해외로 수출까지 성공시켰다.

캐리마가 출시한 ‘데스크톱형 세라믹 3D 프린터’는 데스크톱 크기이면서 세라믹 소재를 취급할 수 있는 3D 프린터로 해외 경쟁 제품 대비 세라믹 출력물의 품질이 우수하고 제품의 가격경쟁력이 월등히 높다.

캐리마의 ‘데스크톱형 세라믹 3D 프린터’에서 사용 가능한 세라믹 소재로는 결정성 실리카, 알루미나, 질화알루미늄, 히드록시 아파타이트(HAP), 인산칼슘(TCP) 등이 있으며 이 세라믹 소재들은 사용 용도에 따라 ‘세라믹 모델’과 ‘세라믹 몰딩’ 등 2종으로 구분된다.

세라믹 모델 소재는 405 ㎚ UV 파장의 광중합 3D 프린터에 적합한 UV 경화 세라믹 모델 수지이다. 25 ㎛ 두께 단위로 출력(3D 적층)하면 세밀한 디자인이 필요한 고해상도의 출력물을 제작할 수 있다. 수지를 제거하고 소결한 출력물은 일반 유약 혹은 페인트를 사용하는 데 문제가 없으므로 부품 제조, 미술, 엔지니어링, 건축, 디자인 등에 적용할 수 있다. 또한 세라믹 몰딩 소재는 금속 주조에 필요한 모래 거푸집과 같은 세라믹 주형을 만드는 데 사용된다.

캐리마는 ‘데스크톱형 세라믹 3D 프린터’ 전용인 다양한 3D 모델링 데이터를 프린트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슬라이싱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은 전문지식이 없는 일반인이나 기업이 복잡한 3D 모델링 데이터를 쉽게 출력할 수 있게 최적의 조건과 빠른 속도를 제공하도록 디자인되었다(슬라이싱, slicing: 3D 모델링의 단면을 적층 두께 단위로 이미지화 하는 과정 또는 공정).

캐리마가 상용화한 ‘데스크톱형 세라믹 3D 프린터’는 소재부품 산업에서 예비 부품, 세라믹 필터 등에 활용할 수 있으며, 바이오 생명과학 분야에서 심층적인 연구개발을 가능케 하는 전문적인 장비로도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여 향후 응용제품의 범위가 확대될 전망이다.


 




미디어

더보기
슈나이더 일렉트릭, ‘유니버시티 앰버서더 2기’ 모집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이 제2기 대학생 앰버서더 ‘유니버시티 앰버서더 2020’을 모집하고 있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유니버시티 앰버서더는 한국 지사가 직접 기획하고 진행하는 밀레니얼 대상 참여 프로그램으로, 미래의 인재이자 주역인 대학생들에게 4차산업혁명 트렌드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다양한 스토리로 대중들에게 전하는 비전을 실현하고자 기획되었다. 4차산업혁명 시대의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대학교 재/휴학생을 대상으로 모집하며, IoT를 비롯한 스마트에너지, 신재생에너지, 스마트팩토리 등 최신 테크에 관심이 많거나 참신한 콘텐츠 제작에 자신 있는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선정된 슈나이더일렉트릭 유니버시티 앰버서더 2기는 오는 3월부터 8월까지 총 6개월간 활동을 이어가며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스마트 공장을 직접 견학하고 6월 18일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슈나이더 일렉트릭 ‘이노베이션 서밋 서울’에 참석할 기회가 주어진다. 슈나이더일렉트릭 유니버시티 앰버서더는 이러한 다양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영상 콘


LIFE

더보기
슈나이더 일렉트릭, ‘유니버시티 앰버서더 2기’ 모집 [이슈투데이=김윤겸 기자]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이 제2기 대학생 앰버서더 ‘유니버시티 앰버서더 2020’을 모집하고 있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유니버시티 앰버서더는 한국 지사가 직접 기획하고 진행하는 밀레니얼 대상 참여 프로그램으로, 미래의 인재이자 주역인 대학생들에게 4차산업혁명 트렌드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다양한 스토리로 대중들에게 전하는 비전을 실현하고자 기획되었다. 4차산업혁명 시대의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대학교 재/휴학생을 대상으로 모집하며, IoT를 비롯한 스마트에너지, 신재생에너지, 스마트팩토리 등 최신 테크에 관심이 많거나 참신한 콘텐츠 제작에 자신 있는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선정된 슈나이더일렉트릭 유니버시티 앰버서더 2기는 오는 3월부터 8월까지 총 6개월간 활동을 이어가며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스마트 공장을 직접 견학하고 6월 18일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슈나이더 일렉트릭 ‘이노베이션 서밋 서울’에 참석할 기회가 주어진다. 슈나이더일렉트릭 유니버시티 앰버서더는 이러한 다양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영상 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