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 2019’ 개최

[이슈투데이=김나실 기자] 대한민국 최고 권위의 양궁대회인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 2019’가 지난 17일 부산 기장 월드컵빌리지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대회에는 국내 양궁 선수 약 150여명이 참가했으며 17일부터 3일 간 최종 우승을 향한 열띤 경쟁을 펼쳤다.

2016년 서울에서 개최된 이후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가 돌아온 건 3년만으로 국내 최대 규모 금액인 약 4억5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또한 이번 대회는 국내 양궁선수들이 최대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선수들의 동기 부여와 경기력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개최됐다.

한국양궁대회 2019의 예선은 10월 17일, 본선(64강~32강)은 지난 18일 오전 기장 월드컵빌리지에서 열렸으며 18일 오후 16강부터 지난 19일 결승은 부산 KNN센텀광장에 설치된 특설 경기장에서 펼쳐졌다. 16강전과 8강전은 STN 인터넷 중계, 준결승과 결승은 STN 인터넷 중계와 더불어 KBS 1TV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됐다.



미디어

더보기
한국전기공사협회,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촉진 특별법안’ 저지 총력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촉진 특별법안’의 국회 통과를 막기 위해 전기공사 업계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법안은 3차원 건설정보 모델링, 공장 제작·조립공업 등을 활용한 건설 산업의 경쟁력 향상 도모가 목적이다. 하지만 전기공사 업계와 정보통신공사 업계, 소방시설공사 업계는 “초헌법적인 특별법 제정으로 분리발주를 배제해 중소 전문 업체를 고사하려 한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실제로 입법 예고 기간인 지난 7월 24일부터 8월 7일까지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는 반대 의견이 1793개나 등록됐다. 한국전기공사협회는 발의 직후 전국 시, 도회 회원들과 법안을 공동 발의한 국회의원 14명을 비롯해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등 다수의 국회의원을 찾아 법안이 규정하는 분리발주 배제의 부당성을 설명하고 법안 통과를 막아 달라고 요청했다.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은 “분리발주 제도는 전기 공사의 품질과 안전 시공을 보장하는 최소한의 안전장치”라며 “중소기업 육성 정책의 하나임에도 불구하고 특별 법안에서는 스마트 건설 기술 및 건설


LIFE

더보기
한국전기공사협회,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촉진 특별법안’ 저지 총력 [이슈투데이=김호겸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촉진 특별법안’의 국회 통과를 막기 위해 전기공사 업계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법안은 3차원 건설정보 모델링, 공장 제작·조립공업 등을 활용한 건설 산업의 경쟁력 향상 도모가 목적이다. 하지만 전기공사 업계와 정보통신공사 업계, 소방시설공사 업계는 “초헌법적인 특별법 제정으로 분리발주를 배제해 중소 전문 업체를 고사하려 한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실제로 입법 예고 기간인 지난 7월 24일부터 8월 7일까지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는 반대 의견이 1793개나 등록됐다. 한국전기공사협회는 발의 직후 전국 시, 도회 회원들과 법안을 공동 발의한 국회의원 14명을 비롯해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등 다수의 국회의원을 찾아 법안이 규정하는 분리발주 배제의 부당성을 설명하고 법안 통과를 막아 달라고 요청했다.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은 “분리발주 제도는 전기 공사의 품질과 안전 시공을 보장하는 최소한의 안전장치”라며 “중소기업 육성 정책의 하나임에도 불구하고 특별 법안에서는 스마트 건설 기술 및 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