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다산북스, 역사소설 ‘나라 없는 나라’ 출간

“우리는 상식적이고 공정한 세상에서 살고 있는가?”
헬조선을 사는 국민 심정 대변하는 역사소설 ‘나라 없는 나라’

(뉴스와이어)지금 우리가 사는 한국을 속된 말로 ‘헬조선’으로 불리고 있다. 세도정치, 삼정문란으로 지옥과도 같았던 조선후기의 모습과 오늘 날이 다를 바가 없다는 것이다. 이런 시대를 살아가는 국민들의 심정 대변하는 듯한 역사소설 ‘나라 없는 나라’(다산책방, 13,800원)가 출간되었다. 

제5회 혼불문학상 수상작인 이 소설은 동학농민혁명의 발발부터 전봉준 장군이 체포되기까지의 과정을 담고 있고, 심사위원들로부터 “앞으로 쓰일 역사소설의 소중한 길잡이이가 될 것”, “오랜만에 공들여 읽을 소설을 만났다”는 극찬을 받았다. 이 소설은 출간 1주일 만에 역사소설 1위에 오르며 독자의 관심을 받고 있다. 

◇출간 1주일 만에 역사소설 1위 

서울로 압송 중인 전봉준. 1895년 4월 24일 의금부에서 교수형에 처해졌다. 당시 전봉준의 나이는 향년 41세였다. 

‘나라 없는 나라’는 등장인물들의 발언과 어록이 읽는 이의 마음을 움직인다. 전봉준은 나라에서 철통 같이 지키던 운현궁을 제집 들듯이 들어가 흥선대원군 앞에서 말한다. “백성을 위하여 한번 죽고자 하나이다.” 초목마저 떨게 하던 대원군 앞이었다. 더해서 전봉준은 일갈한다. “백성이 가난한 부국이 무슨 소용입니까?” “반도 없고 상도 없이 두루 공평한 세상은 모두가 주인인 까닭에 망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해 정월, 전봉준 송두호 송대화 등의 이름이 적힌 통문이 돌았다. 그들은 군사를 모아 고부군수 조병갑을 몰아낸다. 

“공경 이하 방백과 수령은 국가가 처한 위험을 생각지 않고 자신의 몸을 살찌우고 집안을 윤택하게 하는 계책을 꾀할 뿐”인 나라에서 참다못한 백성들은 제목소리를 내기 시작한다. 조선 정부는 성난 백성을 막을 수 없어 다른 나라의 힘을 빌린다. 이에 백성은 더욱 분노하기 이른다. 외병의 침입에 맞서 싸우던 병사들에게 임금의 명령이 떨어진다. “외병을 막지 말라.” 병사 하나가 있던 소총을 바닥 내리쳐 두 쪽을 내며 소리 지른다. “이것은 나라가 아니다! 나라는 없다!” 다른 병사들도 분노한다. “궁을 나가자! 지킬 임금도 없다!” 

◇대통령과 정치인이 먼저 읽어야 할 소설 

‘나라 없는 나라’는 학생과 자영업자, 직장인과 청년 들이 모두가 죽겠다고 아우성인 오늘날의 정치인, 관료들에게 주는 의미가 큰 소설이다. 무려 120여 년 전의 전봉준과 농민군의 하나의 세계가 이미 종언을 고하고 있음을 알고 있었다. 국민을 몇몇 귀족을 먹여 살리고, 국가 기구를 운영하는 수단으로만 여겼던 그때, 전봉준과 농민군은 가치 있는 삶이 무엇인가를 알고 대항했다. 

이 소설은 어쩌면 대통령과 정치인이 먼저 읽어야 할 책이다. 이 책을 통해 진정한 지도자의 길이 무엇인지 조금이나마 깨닫기를 바란다. 전봉준은 백성의 마음을 알았고, 그 마음을 대신해 싸울 수 있었다. ‘나라 없는 나라’는 그렇게 묻고 있다. “우리는 지금 상식적이고 공정한 세상에서 살고 있는가?” “그날, 그들이 꿈꿨던 세상은 이루어졌는가?” 

내일은 큰 싸움이 날 텐데…… 선생님은 안 무서우세요? / 전봉준이 희미하게 웃었다. / 너는 무서우냐? / 무섭습니다. 무섭고 말고요. / 바람에 바닥의 눈이 송진 가루처럼 쓸려 다녔다. 어디선가 눈의 무게를 견디지 못한 소나무가 와지끈 부러지는 소리도 들렸고, 추위를 참지 못해 지르는 군사들의 신음이 꼭뒤에 닿았다. / 받아먹지 못한 환곡을 갚고, 노상 부역에다 군포는 군포대로 내는 세상으로 다시 가겠느냐? 양반의 족보를 만드는 데 베를 바치고 수령들 처첩까지 수발을 들면서 철마다 끌려가 곤장을 맞을 테냐 을개의 목소리가 퉁명해졌다. / 이제는 그렇게 못 살지요. / 나도 그렇게는 못 산다. 우리는 이미 다른 세상을 살았는데 어찌 돌아간단 말이냐? 목숨은 소중하지만 한 번은 죽는 법이다. 조금 당길 때가 오거든 그리하는 것이 사내의 일이다. 
- ‘나라 없는 나라’, 301쪽 -
출처: 다산북스

관련기사





알바천국,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에게 따뜻한 응원과 위로 전해 (뉴스와이어) 알바천국과 강하늘이 아르바이트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제작한 동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포털 서비스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인기배우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이 일하는 현장을 깜짝 방문해 응원하는 내용의 ‘수고했어, 오늘도 - 강하늘 편’이 알바천국 홈페이지에서 22일 공개됐다. 알바천국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된 이번 깜짝 영상은 한 여학생이 알바를 하고 있는 고기집에 강하늘이 모자를 눌러쓴 채 등장해 인사를 건네며 시작된다. 오래 서 있다 보니 다리가 아프다는 알바생에게 강하늘은 자신의 알바 경험을 이야기하며 “그래 맞아, 나도 오리고기집 알바할 때 제일 힘든 게 서 있는 거였어”라며 공감하는 한편, 고기를 직접 구워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알바생의 퇴근시간이 되자 강하늘은 “오늘은 시간도 늦었으니 집까지 바래다줄게”라며 퇴근길을동행하면서 알바생과 이야기를 나눴다. 직접 구입한 발 마사지기까지 선물하며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 영상은 25일 기준으로 온라인 상에서 약 65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천국의 우체통은 알바천국이 알바생들의 소원을 이뤄주고 응원하기 위해 지난 해부